편집 : 2018.12.18 화 09:49
자유게시판 (2005~2014)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
 작성자 : plantcn777  2018-02-25 02:49:59   조회: 391   

파업파괴자들의 명단을 공개했다고 노건투의 이용덕 등이 페북과 자신의 신문에서 건설플랜트 충남지부를 공격하고 있다. 이들은 허깨비같은 민주주의를 신주단지 모시듯하면서 조합민주주의... 민주주의를 외쳐대고 있다. 

그런데 노동조합의 파업시기에 파업을 파괴하는 행위들이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허용되어야 한다면 그것은 자본가들의 민주주의지 노동자들의 민주주의가 아니다. 

철노회가 사조직이든 현장조직이든 간에 파업파괴자들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어떻게 파업파괴에 맞서 싸울수 있고 파업파괴에 대한 죄를 물을 수 있단 말인가? 대체로 조합에 고의 파업 파괴가 수동적이고 개인적이었다면, 충남지부에서 철노회는 조직적이고 능동적으로 하나의 목적을 위해 파업을 파괴하는데 전력했다는 특징이 있다. 

그런데 일부 활동가들은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은 보지 않고 반년이 지난 스티커 같은 것을 선정적으로 도배하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해 파업시기에 족보로 따지면 경기동부가 주흐름이고 민중연합당 충남도당의 주요인물들이 이끄는 철노회는 지부의 잠정합의를 주동적으로 부결시켰다. 그렇다면 부결이후 쟁취하지 못한 것들을 쟁취하기 위한 더 강력한 투쟁을 주동적으로 만들면서 부결 주동자들은 이후의 주도권을 쥘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철노회는 또다시 파업을 방해하는것에 사력을 다했다. 왜냐하면 임단투를 망하게 함으로써 지부의 지도력을 훼손하고 10여년 장악했다가 빼앗긴 지부를 다시 탈취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철노회 세력은 본래 자본에 맞선 투쟁에는 관심이 없고 젯밥에만 관심이 있는 세력이었다. 

하지만 파업의 최종 결과 임단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결과, 충남지부 총회에서 지부장에 대한 신임과 이전 집행시기에 대한 회계감사 돌입, 파업파괴 간부 징계 결정이 이루어졌다. 

이러한 결과 파업파괴자들은 현장에서 움츠러들었지만 본조에 구원요청을 하여, 본조는 절차상의 문제로 징계를 무력화시켜줌으로써 파업파괴자들을 옹호했다. 동시에 조합원인 김**은 지부 사무실앞에 민주주의 회복하라고 천막을 쳤고, 뒤이어 철노회가 천막을 칠 수 있었다. 

낯짝이 두꺼운 파업 파괴자들은 지부 사무실 앞에 천막을 치면서 민주주의를 한참 만끽했을 것이다. 10여년동안 집행권력을 놓지 않았던 자들은 반대파들 대할때 징계를 주머니칼 쓰듯이했다. 과거 통진당 계열이 많은 노조들에서 그랬던것처럼 많은 조합원들을 당원으로 당연 가입시키고 노조 회의에서도 통진당 문건들을 돌려봐도 아무렇지 않을만큼 일자리를 무기로 반대파들에게 조합권력을 아낌없이 휘둘렀었다. 

그야말로 노조는 자본에 맞선 투쟁의 기구가 아니라 통진당의 도구였다. 회계감사가 언제 끝날지 모르지만 이러한 관계는 불가피하게 민중연합당에 대한 부메랑으로 다가갈 것이다. 

지금의 구도는 충남지부 대 파업파괴자들을 옹호하는 민중연합당 충남지부+건설플랜트 본조+이용덕 등 일부 활동가들로 보인다. 일부 활동가들이 이러한 구도를 부정할지라도 현실은 이렇게 흘러가고 있다. 문제의 본질을 파고들지 않고 대부분 조합 경험이 없는 충남지부 집행간부들의 대응 방식을 물고 늘어진다면 원하든 원하지 않던간에 불가피하게 파업파괴자들을 옹호하는 길로 빠지고 말것이다. 

노동조합 관료주의의 시대, 노동운동의 침체시대에, 내가 알기로 충남지부는 자본에 맞선 투쟁의 과정-동시에 통진당 민중연합당 세력에 맞선 투쟁의 과정속에서 지부 집행권을 획득했다. 그런데 일단의 활동가들은 그림속에나 있을법한 순수한 민주주의라는 괴물을 꺼내서 파업파괴자들에게 헌정하자고 여론몰이를 하고 있는 것이 지금의 상황이다. 

파업파괴자들은 지부앞에 천막을 쳐도 현장 조합원들에게 멀어져갔지만 , 민중연합당 충남도당, 풀랜트 본조, 노건투 등 일부 활동가들은 의도와 무관하게 파업파괴자들의 옹호자를 자처하고 나선꼴이다. 

오늘의 충남지부 사태는 파업파괴자들을 단죄하지 못한것에 있다. 또한 일부 세력들이 엉뚱한 민주주의 타령이나 하면서 파업파괴자들을 고무시킨데 책임이 있다. 

그동안 가끔 페북보면서 입이 근질근질해도 가만있었지만, 오늘 파업파괴세력이 자본에게도 하지않던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행동으로 충남지부 집행간부들을 폭행한 사진들을 보면서 그동안 내가 알고 있는 것들을 토대로 간략한 스케치를 남긴다.
                                                                                                     
                                                                                                                                                                                                           임 천 용

트위터 페이스북
2018-02-25 02:49:59
121.xxx.xxx.2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32
  질병 쉽게 치료~, 영어 쉽게 정복하기~   유익한   2018-12-10   4
431
  매일매일 신상 업데이트 명품가방,명품시계,명품의류,지갑,벨트,슈즈,악세사리,선글라스   다유림현대   2018-12-03   8
430
  미항 여수를 소돔과 고모라로 만든 적폐세력들에게 고함.   guru   2018-12-02   12
429
  GS칼텍스 본사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   guru   2018-11-17   25
428
  GS칼텍스 서울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80~81일차)   guru   2018-11-04   336
427
  국가의 산재은폐, 진짜? 진짜.   산재십년   2018-11-04   38
426
  마음에서 마음으로 가는 길   부쓰   2018-10-25   40
425
  예쁜 사랑을 이어가는 10가지비법   부쓰   2018-10-22   31
424
  GS칼텍스의 환경오염과 “주주수익 극대화”(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10-20   39
423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임채균   2018-10-20   60
422
    성범죄 1위 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10-24   50
421
  가을여자 가을남자   부쓰   2018-10-18   32
420
  다음부터 <관함식>을 이렇게 할 것을 해군에 제안한다.   꺾은 붓   2018-10-16   52
419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10-15   53
418
  엄마! 내가 하는거 잘봐   김우현   2018-10-13   57
417
  좋은글 한개 투척해   부쓰   2018-10-09   56
416
  좋은글 한개 투척해요   부쓰   2018-10-08   48
415
  왜와 국제법이나 상식으로 다투어 왜의 항복을 받아 낼 수 있다고 생각하나? (1)   꺾은 붓   2018-10-06   57
414
  경제도 못살리곤 많이살렸다고 국민속인 부정축재 박정희 진짜빨갱이 가족사 (2)   진짜우파   2018-10-06   62
413
    성범죄 1위 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10-24   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지/본부소식
[스카아라이프지부-성명] 딜라이브 인수 반대한다!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