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6 월 14:52
자유게시판 (2005~2014)
 민중당원-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작성자 : plantcn777  2018-02-28 15:19:27   조회: 407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plantn6&logNo=221216830597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충남지부

2/24 테러에 대한 입장과 호소문

 

 

2/24 테러는 '철노회' 등의 살인미수 범죄 집단조직에 의해 사전에 철저히 모의 계획한 집단 테러이자 계획된 살인미수 범죄 행위!

 

우리는 조합원들과 함께 죽는 한이 있더라도 철노회 등의 살인미수 범죄 집단조직에서 노동조합을 지킬 것입니다.

 

총연맹과 총연맹 각 산하 모든 조직 동지 여러분!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각각 함께 하실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해 주시기 호소합니다.

 

2018년 2월 24일(토) 14시 서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충남지부(이하 ‘지부’) 2월 정기모임에서 발생한 집단폭력은 철노회(대표 이기세, 집행위원장 이승우)와 철노회 소속 분회장(김문환 제관분회장, 주성인 비계 분회장, 정병완 계전분회장, 정성인 보온분회장)들이 사전에 철저히 모의 계획한 집단 테러이자 계획된 살인미수 범죄 행위입니다.

 

아래에 언급되는 사실관계는 조합원들이 보내준 동영상과 근접하여 목격한 조합원들의 진술 등을 통해 확보하여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을 종합하여 적시하였습니다. 현재 서산실내체육관 각 복도와 실내에 10여대의 CCTV 영상은 서산경찰서에서 분석되고 있습니다. 향후 경찰 협조하에 다시 밝혀지는 내용은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철노회 분회장은 정기모임 30분 전 실외에서 각 분회 사전모임을 갖으며 김문환과 주성인은 삭발행위를 하고 소속 분회원들은 깃발을 앞세우고 2월 정기모임에 집단으로 서산실내체육관 들어왔습니다. 앞쪽 오른편 계단에서 주성인 비계분회장과 비계분회 소속 간부 10여명이 노조 공식행사가 집행되는 무대 진입을 시도하며 시선을 다른데 돌려놓았습니다. 그 행위와 동시에 무대 뒤쪽 왼편 문(지부 집행부는 이 문이 닫혀 있는 것으로 인지했으며, 폭력행사가 끝난 후 서산경찰서로부터 누군가가 와서 관리실에 행사 전 뒤쪽 문을 열어달라고 요청한 사실을 전해 들음)으로 김문환 제관분회장과 테러행위자 10여명이 복면을 하고 집단으로 동시에 들어왔습니다.

 

뒷문으로 들어온 집단 테러행위자 10여명 중 1명은 무대(약 높이 1미터 50cm) 중앙에서 앞쪽을 바라보고 있는 김준수 지부장의 등을 두손으로 세게 밀어 무대에서 떨어뜨리는 행위를 하였지만 다행히 지부장은 무사했습니다.(그 행위자는 당일 저녁 조합원과의 전화를 통해 자신은 김문환 사수대와 지부장 무대 밖으로 미는 역할만 맡았다고 말함) 그와 동시에 김문환 등10여명은 마이크를 들고 있는 유승철 조직국장(이하 ‘조직국장’)에게 순간적으로 둘러싸고 집단적으로 폭력 행위를 가했고 7여명은 직접적으로 폭력을 행사하고 3여명은 그것이 보이지 않게 앞을 보면서 가드 역할을 하였습니다.

자유게시판 - 민중당-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 1_%EC%A7%80%EB%B6%80%EC%9E%A5%EC%9D%84%E

자유게시판 - 민중당-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 1_%EC%A7%80%EB%B6%80%EC%9E%A5%EC%9D%84%E

 

직접 테러를 가한 7여명은 안경을 착용한 조직국장에게 동시에 장갑(현장에서 안전용품으로 지급되는 손등쪽에 강화프라스틱이 감싸고 있음)을 착용하고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고 머리를 잡아 넘어뜨려 안전화를 신은 채로 얼굴을 집중적으로 밟고 축구 킥하듯이 얼굴을 가격했습니다.

 

무대 앞에 진입하는 주성인 등 10여명에 집중한 지부 상근간부들과 실천단과 조합원들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바로 무대위로 동시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주성인 등 10여명도 무대에 아무 저지없이 그대로 올라왔으며 조직국장 폭행 지점으로 동시에 달려 들어왔습니다. 직접테러를 가한 7여명은 조직국장을 계속 밟는 테러행위를 하고 주성인 등 10여명은 그것을 저지하는 이들을 저지하는 가드 역할을 동시에 했습니다. 

자유게시판 - 민중당-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 %EB%A6%AC%ED%84%B0%EC%B9%AD2_%EC%9C%A0%E

자유게시판 - 민중당-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 %EB%A6%AC%ED%84%B0%EC%B9%AD2_%EC%9C%A0%E

자유게시판 - 민중당-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 %EB%A6%AC%ED%84%B0%EC%B9%AD2_%EC%9C%A0%E

 

 

조직국장 대한 1차 테러가 끝나고 1차 테러에 가담한 10여명 중 5명은 김문환과 함께 바로 폭행지점에서 즉시 빠져나와 무대 중앙으로 나와 조직국장에게 뺏은 마이크를 들고 나와 방송을 하였습니다. 그와 동시에 남은 1차 테러가담자 5명은 다시 조직국장을 커텐 뒤로 끌고가며 얼굴을 집중적으로 밟은 테러행위를 지속으로 합니다. 주성인 등 10여명은 다시 그 지점으로 달려와 그것을 막으려고 하는 상집간부나 조합원들의 진입을 막았습니다.

 

조직국장에 대한 1차와 2차 테러행위를 한 김문환 주성인 등 20여명은 조직국장을 무대 뒤쪽 왼편으로 방치하고 무대 중앙으로 진입하여 마이크를 다시 뺏거나 그것을 막으려는 상집간부나 조합원들에게 폭행과 폭언을 지속으로 했습니다.

 

그런 상황이 지속되다 표건희 조합원(배관분회)은 00분회 □□□에게 1차로 등을 밀려 무대 가장자리 쪽으로 가는 동시에 2차로 00분회 ○○○와 △△△에게 동시에 강하게 등을 밀려 무대 위에서 추락했습니다.

 

전영철(비계분회) 조합원은 무대위 무대 앞을 보면서 무대 밑에 있는 조합원들에게 이런 행위는 안된다고 소리쳐 자신의 견해를 밝히다 비계분회 규찰대 XXX에게 위옷 후드티 모자가 당겨지고 비계분회 YYY에게 목이 졸리는 테러행위를 당했습니다.

 

현재 철노회 및 비계분회 제관분회 계전분회 보온분회 간부 및 여성분회 일부 조합원이 포함된 60여명(추측)이 사전모임 발언역할팀, 채증활동팀, 앞쪽에서 진입하는 팀, 뒤쪽에서 진입하는 팀, 지부장 테러팀, 조직국장 테러팀, 주성인 사수팀, 김문환 사수팀, 서산실내체육관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은 모든 지시를 보고 지휘하는 외곽팀(채증활동팀으로 활동했던 보온소속000이 찍은 동영상을 좀 보내달라는 조합원 요구에 휴대폰이 자신 것이 아니라 찍은 것은 천막에 가져다 줘야 한다는 대화를 함) 등으로 사전 구성하여 사전에 철저히 모의 계획한 집단 테러이자 계획된 살인미수 범죄 집단조직에 의해 발생되었습니다.

 

현재 24일 당일 구급차로 실려간 조직국장은 서울쪽으로 긴급 후송되었으며, 표건희 조합원과 전영철 조합원은 서산 쪽에 병원 치료 중입니다. 현재 지부 집행부는 철노회 등의 살인미수 범죄 집단조직에 의해 충남지부 2차 공격에 대비해 모든 병원의 소재를 밝히지 않으려 합니다.

 

집단테러를 당한 지부는 현재 모든 일반 노조 활동을 중지하고 비상체계로 돌입했으며 철노회 등의 살인미수 범죄 집단조직에 의한 2차 공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철노회 등의 살인미수 범죄 집단조직은 현 충남지부를 없애버리고 어용 지역노조를 설립하려 한다는 정보를 입수하였습니다.

 

지부를 지키자는 조합원들 중심으로 현재 모든 지부 조직체계를 변경하고 최대한 빨리 비상총회를 소집하여 철노회 등의 살인미수 범죄 집단조직에 대한 집단 대응을 통해 지부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내놓았습니다.

 

지부의 입장은 단 하나입니다. 우리는 조합원들과 함께 죽는 한이 있더라도 철노회 등의 살인미수 범죄 집단체에서 노동조합을 지킬 것입니다.

 

총연맹과 총연맹 각 산하 모든 조직 동지 여러분!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각각 함께 하실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2월 26일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충남지부장 김준수와 노동조합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내놓은 조합원 일동

트위터 페이스북
2018-02-28 15:19:27
121.xxx.xxx.2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45
  4.3제주도민 학살은 일본대신 우리조국 가르려던 미국의 지시였었다   진짜보수   2018-03-11   410
444
  돼지발정제 홍준표 문통 협박에 헌법위반 전쟁유도죄로 홍가 처벌해야   진짜보수   2018-03-09   398
443
  [동영상 공개!] 민중당원과 철노회가 동료 노동자에게 자행한 집단린치 현장 (1)   plantcn777   2018-03-07   431
442
  국민투표없이 사이버상 찬반투표로 개헌시도중이다 이게 나라가???   일반인   2018-03-06   427
441
  2/24 집단폭행 사태에 대한 4개지부 탱크분회장 입장   plantcn777   2018-03-05   357
440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입장]더 이상의 폭력은 민주노조 운동을 파괴하려는 행위로 간주하고 단호히 대처할 것이다   plantcn777   2018-03-05   366
439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거짓없는 마음으로 모시겠습니다 !!   나영   2018-03-05   334
438
  미국 일본 노리개깜 불안한 한국 평화통일이뤄 핵보유강대국 만들자   진짜보수   2018-03-04   329
437
  왜곡보도하는 언론인들이여 정신차리라!!! 이게 민심이고 천심이다~*   일반인   2018-03-03   375
436
  언론노조들이여 정신차리자!!! kbs는 양심선언했다   일반인   2018-03-03   380
435
  태극기가 휘날리면 자유민주주의을 외치다!!! 이게 민심이고 천심이다~*   일반인   2018-03-01   388
434
  민중당원-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plantcn777   2018-02-28   407
433
  결코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는 이들에게(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폭력사태 관련)   plantcn777   2018-02-28   312
432
  칼기 천안함 세월호침몰 국민을 개 돼지로아는 부패정권짓같으니 청원합시다   재조사하자   2018-02-28   332
431
  국방부 전문 기자분들 없으신가요..도와주세요..#me_too   미투   2018-02-27   333
430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   plantcn777   2018-02-25   588
429
  러시아조사단 천안함 이명박과 미국의 북한탄압 사기극   진짜보수   2018-02-23   633
428
  각종질병 자가치료~, 영어 쉽게 정복~   유익한   2018-02-23   375
427
  언론들이여 보고있나?? 이게 현실이다!!!   일반인   2018-02-19   437
426
  !!한 노동자의 시국선언!!   일반인   2018-02-19   50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청주방송 앞 긴급 기자회견(7/6 10시)
[언론노조 중앙집행위원회 특별결의문] 이두영은 청주방송 정상화에 역행하지 마라!
[성명] 5기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의 자격을 제시한다.
지/본부소식
[MBC본부 성명]지속가능한 MBC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SBS본부 성명]언론 노동자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며- 사측은 대책을 내놔라
[스카이라이프지부] 위성방송 조합원의 생존을 위협하는 그 누구의 꼼수도 용납하지 않겠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