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26 화 17:13
자유게시판 (2005~2014)
 [노조파괴자 OUT]폭력을 막아 서지 않으면 반복됩니다
 작성자 : plantcn777  2018-03-15 16:23:22   조회: 377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plantn6&logNo=221228880550&navType=tl

 

노동조합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하는 자를 조합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2/24 폭력행위를 주도한 자들은 작년에도 수시로 폭력행위를 일삼았습니다!

 

폭력을 막아 서지 않으면 반복됩니다. 

 

폭력집단의 두목이 우리의 분회장일 수 없습니다! 

 

 

 

   1. 작년 6월 30일  비계분회 간부를 동원한 집단난동

 

 - 지부 피해상황 : 복도 유리창 파손, 사무실 집기 파손

 - 쟁의기간임에도 이후 지부의 투쟁일정에 대해 조직적 보이콧(집단 거부)

 - 2017 임.단협 투쟁을 이어가기 위해 지부는 상호 사과 선에서 마무리하려 하였으나, 철노회는 지부의 잘못으로 이런 사태가 발생했다고 유언비어를 유포함.

 - 이후 지부는 철노회 분회장(비계,제관,보온,계전 등)들이 사전에 조직적으로 대응한 것을 내부 메신저 대화를 통해 확인함.

 

- 2/24 폭력행위를 주도한 자들을 중심으로 작년에도 비계분회 간부들이 지부사무실 의자를 던지고 책장을 뒤엎고 있다 

 

 

 

 

2. 작년 7월 27일 – 출근선전전 중인 지부집행부 대상 폭력 행사

 

- 지부 피해상황 : 지부 조직국장은 이들의 폭력행사 이후 뇌진탕 증상에 따른 치료 및 정신과 치료를 3개월간 받음. (지부장 및 지부실천단원에 대해 선전물을 강제로 빼앗고, 멱살을 잡고, 뺨을 때리는 등 폭력이 있었음.)

 

- 해당 폭력행위에 대한 어떠한 사과도 없었음.

 

- 아래의 사진은 당일 폭행을 당한 지부실천단원의 휴대폰 동영상을 캡쳐한 것임.  

 

 

 

 

 

      철노회 소속 비계분회 간부가 지부 선전물을 강제로 빼앗은 후 욕설을 하고 있다.  

 

 

 

     - 조합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검은색 비계 규찰대 복장의  비계분회 간부가 지부 실천단원의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 이 사람은 이번 2/24 집단폭력 가담자이다. 

 

 

 

                         그리고 올해 2018년 2월 24일 – 2월 정기모임 폭력사태

 

 

   - 지부피해상황 : 지부장이 테러의 1차적 목표였던 것으로 판단됨.

   유승철 조직국장과 조합원 2명이 이들의 직접 폭력에 의해 현재까지 병원에 입원해 있는 상황임.

 

  - 앞서와 마찬가지로 폭력행위에 대한 일체의 사과는 없었으며, 

   자신들의 폭력행위의 원인을 노동조합에 돌리는 유언비어를 유포하고 있음.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SNS 전화 등으로 이어지고 있음. 

 

  - 행사 당일 ‘철노회’쪽 동영상 채증팀이 가동된 확인되어 

   상호폭력행위를 유발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임.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15 16:23:22
222.xxx.xxx.15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5
  kbs 공영노조도 양심선언했다!!! 언론노조들은 각성하고 정신차리라!!!   일반인   2018-03-23   496
464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plantcn777   2018-03-22   421
463
  다중지성의 정원이 4월 2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8-03-21   417
462
  제19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 개강   송예진   2018-03-20   401
461
  민주노총 규율위원회, 폭력 가담자 54명에게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plantcn777   2018-03-19   346
460
  귀족노조들 보이냐??? 최저임금으로 비정규직만 노예계약서 쓴다!!!   일반인   2018-03-18   394
459
  19대 판도라 상자 열리다!!!   일반인   2018-03-18   340
458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양심불량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부탁합니다!!!   판도라   2018-05-30   178
457
  서울시에 경제도못살리곤 많이살렸다 속인 매국노 박정희동상건립 반대하며   진짜보수   2018-03-17   360
456
  트럼프 미군철수협박에 매년 3조원 우리세금 강탈 미군 철수시켜야   진짜보수   2018-03-16   392
455
  GS칼텍스 정문 1인시위 2일째, 가즈아!~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3-16   379
454
  [노조파괴자 OUT]폭력을 막아 서지 않으면 반복됩니다   plantcn777   2018-03-15   377
453
  [민주노총 법률원 의견서]어떻게 노조 중앙 결정사항이 바뀌고 철노회는 그것을 이용하는가   plantcn777   2018-03-15   737
452
  성추행전문당이 미투운동에 조용한건 돈많아 돈으로 입막음 한거같다 (1)   진짜보수   2018-03-13   332
451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기자회견] 2.24 집단린치-민주노조 역사상 유래없는 노동조합 내 폭력사태   plantcn777   2018-03-12   396
450
  3.10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비상총회 개최 90.69%의 찬성률로 노동조합 파괴세력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결의하다   plantcn777   2018-03-12   376
449
  더듬당 모의원의 내로남불!!! 아직도 국회의원이라니~*   일반인   2018-03-11   420
448
  더듬당 모의원의 내로남불 극치을 보여준다!!!   일반인   2018-03-11   370
447
  4.3제주도민 학살은 일본대신 우리조국 가르려던 미국의 지시였었다   진짜보수   2018-03-11   402
446
  돼지발정제 홍준표 문통 협박에 헌법위반 전쟁유도죄로 홍가 처벌해야   진짜보수   2018-03-09   39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의혹 키운 채널A 보고서...검언 유착 조사 대상 포함돼야
[기자회견문] 전두환은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
[성평등위원회] ‘N번방 방지법' 보도, 피해자를 기억하라
지/본부소식
[시청자미디어재단지부 성명] 재단의 근간을 뒤흔드는 신태섭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iMBC지부 성명] 이제는 사측이 조합 가입, 탈퇴도 관리하는가?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미디어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입장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