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2 목 12:04
자유게시판 (2005~2014)
 서울시에 경제도못살리곤 많이살렸다 속인 매국노 박정희동상건립 반대하며
 작성자 : 진짜보수  2018-03-17 14:19:58   조회: 317   

요즘 서울시에 매국노며 살인독재하며 부정축재자인 박정희 기념도서관 앞에 

우리세금으로 동상을 세우자는 의견과 매국노 동상 않된다는 의견이 대립

찬반회의를 열기로 했다는데  이는 친일매국노가 불법쿠테타로 대통령까지 해먹은것도 치욕이지만

 

부정축재로 당시 세계경제발전도표에도 아시아에서 꼴찌수준으로 경제도 못살린걸 많이살렸다고

국민들 속인 부정축재자 박정희의 진짜 얼굴을 알려 기념관 철수와 동상도 못세우게 막으려 이글을 썼다

 

일정때 자신의 출세위해 일왕에게 진충보국 견마지로 라고 일본의 개나 말이되어 일본에 충성하겠다고 혈서쓰고

일본장교 입대후 만주서 우리 독립군 토벌때는 제일먼저 앞장서서 독립군 죽였다던 악질매국노 다까끼 마사오

 

1960년 불법쿠테타 성공후 1963년 일본가서 만주총통으로 직속상관이었던 전범 기시 수상에게 경례하며

우리땅이던 독도앞바다를 일본요구대로 한일협정서에 공해로 표기해 현재 독도분쟁만든 최악질 매국노로

침략배상도 싸구려로하곤 그돈마저도 횡령해 정치자금으로 사용 강제징용등 피해자들 피해배상 한푼도 못받았고

미군과 일본군 또 박정희가 장악한 한국군이 북한을 침략후 한반도를 일본식민지로 넘긴다는 비밀협정에 서명했으니

음흉한 미국도 참여해 미국무부 비밀문서에 미쓰야[63]협정으로 기록해 현재까지 기밀보관중이며

[부르스 커밍스교수 증언]

 

만약 중국과 쏘련이 참여 북한을 정복못하게 불리하면 남북한에 핵을 쏟아부어 생명체가 못살게 파괴하려한것으로

그래서 일본 양심학자들이 기시와 박정희를 태어나선 안될 귀태라한것이며

일본사회당등 반대로 무산된 협정인데 지금 기시 손자인 아베가 할얘비 뜻에따라 매국노 박정희 딸 박근혜와

한국인들 반대에도 한일군사협정 맺어

한국전쟁나면 독도침략처럼 한반도 재침략 발판을 마련한것으로 위안부 굴욕협정처럼 박근혜의 매국행위이며

 

태생이 기회주의자인 박정희는 해방후 친일매국노를 처벌하자 집에 못오고 신분숨긴채 떠돌다

이승만이 일본대신 조선을 강제분단하는 미국을 편들자 독립군과 애국지사 애국국민이 조국분단 반대하니

처벌하려던 친일매국노를 구출 정부요직과 군경찰 간부로 기용 조국분단 반대 독립군과 애국국민을 암살과 학살할때

박정희도 군에 입대 그후에는 남한서 남로당 박헌영세력이 강하자 비밀리에 경상북도 공산당 군사부장맏아 간첩질도 하였고

 

나중 여순반란사건 공산당 책임자로 검거돼자 일본장교 출신으로 같이 근무한 조사관 백선엽과 김창룡에게

자기형 친구와 군대내 공산조직 다불고 목숨구걸하여 같은 일본장교라 봐주고 국군에 복직까지시켜줘

나중에 조카사위 김종필 동기들시켜 쿠테타 벌일때도 실패하면 튀려고

용산국군본부옆 술집서 사복입고 술먹다 성공소식듯고 군복갈아입고 합류한 기회주의자였고

 

또 박정희 재임기간은 저개발 동양이 선진국 서양문물 받아들일때라 동양 모두 발전할때인데도

기업과 짜고 최저임금 최고노동시간으로 근로자 착취하게하고 월급 올려달래도 빨-갱이로 몰아 가두며

정경유착 근로자 착취한후 나라경제살려야할 이익금중 세금낼돈을 국가정보원장 이후락시켜 기업서 모금하여

그돈 60억불을 스위스은행에 숨겨논 박정희로 그래서 경제못살려 당시 아시아 동양서 최저수준 경제못살리곤

많이살렷다고 국민속인것임 [당시 미프레이져 청문회서 이후락 아들 증언과 당시세계 경제발전도표 참조]

 

또 월남참전용사들 목숨값과 독일파견 간호사월급에서도 일부 횡령한돈과 기업서 정경유착 근로자 착취한돈으로

박정희 죽은뒤 청와대 금고서 나온 금은보화와 외화 채권등 트럭 몇차 분량과 육영재단 MBC주식 영남대학과

별도로 최태민과 최순실과 박근혜가 도둑질한것중 독일검찰이 발견한것만도 수십조로 보인다하고

뽕쟁이 박지만회사도 은행서 15조원 불법대-출 돈빼돌리고 외국으로 도망간 김우중이 차려준 뇌물로 환수해야하고

 

기회주의 박정희는 경제개발계획도 장면정부가 세운 계회표보고했지만 경제살려야할 세금을 도둑질로 경제못살리자

마침 북한이 한국보다 훨씬잘살자 북한의 천리마운동을 본따서 새마을운동도 만들어 노력하는척한 기회주의자로

무소불위 권력휘둘러 윤정희등 연애인들 다부르고 김삼화란 유부녀 강간에 안양예고 고등학생까지 반강제로

데려와 겁탈하고 우리세금으로 입막음하다가 22살 여대생끼고 놀던날 부하총에 즉결 처형된 매국노 박정희였고

 

그외 친인척들 부정축재까지 합치면 천문학적으로 금액이 어마어마하지만 그중 대표적인 조카사위 김종필은

한보그룹에 부정대-출해주도록 은행에 압력넣고 뇌물받은 김종필 또 그외 친인척들까지 백조원이넘게

한국서 세금도둑질한 패륜적인 매국노 집안으로 한보그룹 백억대 뇌물을 김종필 계좌서 발견한 함승희 검사와

김종필이 빅딜해 얼마전까지 친박인 함승희가 정선카-지노 사장보며 띵가 띵가 진짜 도둑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17 14:19:58
218.xxx.xxx.25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614
  황교안 김진태 국민탄압 검사 처벌과 뉴라이트 간첩죄로 처벌해야   독립군   2019-08-18   7
613
  홍삼뿌리만 통째로 갈아 담아 더 진하다! 전체식 홍삼분말액!   산삼라이프   2019-08-14   4
612
  국내산 산양산삼 및 산삼이 아닐 경우100배 보상!!   산삼라이프   2019-08-14   7
611
  노동자 인문학 강좌 안내   노동자교육센터   2019-08-12   7
610
  아베와 일본이 한국서 간첩같은 친일파 뉴라이트 양성한다 (1)   독립군   2019-08-12   9
609
  [특판][성Y인Y용Y품][비아][시알][여성최.음제]   liefgr3259   2019-08-02   12
608
  불법집권 매국노와 맺은 한일협정 군사협정 폐기해야한다   역사진실   2019-07-31   11
607
  오늘 가입했습니다.   커피한잔   2019-07-31   10
606
  <새책>『네트워크의 군주 ― 브뤼노 라투르와 객체지향 철학』(그레이엄 하먼 지음, 김효진 옮김)   갈무리   2019-07-29   12
605
  이 비상시국에 한국당의 스탠드는 정당한가???   rurli   2019-07-22   22
604
  기혼자를 위한 2019년 애인만들기 프로젝트   liefgr3259   2019-07-14   75
603
  아베집안 전범가계도와 식민지교육받은 토착왜구들[친일매국노들]   역사진실   2019-07-11   35
602
  10여년전 일본수입품 자체개발을 무산시킨 이명박정권 조사해야   진짜우파   2019-07-10   27
601
  <새책>『열정과 망상 ― 학계의 감정문화』(샤를로테 블로크 지음, 김미덕 옮김)   갈무리   2019-07-05   21
600
  전범후손 아베와 미국의 냉전조장 이유와 한국내 매국노들   독립군   2019-07-03   34
599
  한류타임즈 사태의 소액주주 이자 피해자 입니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한류타임피해자   2019-06-28   265
598
  7월2일 개강 시작! 철학, 미학, 예술 강좌를 소개합니다.(다중지성의 정원)   갈무리   2019-06-20   42
597
  7월1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갈무리   2019-06-15   40
596
  드라마세트장 관련 자료입니다   창세   2019-06-03   84
595
  <새책>『전환기의 한국사회, 성장과 정체성의 정치를 넘어』(맑스코뮤날레 지음)   갈무리   2019-05-25   7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노조 MBC본부 전국 지부, 故 이용마 기자 분향소 마련
[보도자료] 참 언론인 故 이용마 MBC 기자 시민사회장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지/본부소식
[지역방송협의회] 참된 언론인,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경기방송분회] 현준호 총괄본주장의 사퇴 결정 존중한다.
[경기방송 분회] 친일 논란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기방송 현준호 총괄본부장은 즉각 사퇴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