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7 월 10:51
자유게시판 (2005~2014)
 서울시에 경제도못살리곤 많이살렸다 속인 매국노 박정희동상건립 반대하며
 작성자 : 진짜보수  2018-03-17 14:19:58   조회: 305   

요즘 서울시에 매국노며 살인독재하며 부정축재자인 박정희 기념도서관 앞에 

우리세금으로 동상을 세우자는 의견과 매국노 동상 않된다는 의견이 대립

찬반회의를 열기로 했다는데  이는 친일매국노가 불법쿠테타로 대통령까지 해먹은것도 치욕이지만

 

부정축재로 당시 세계경제발전도표에도 아시아에서 꼴찌수준으로 경제도 못살린걸 많이살렸다고

국민들 속인 부정축재자 박정희의 진짜 얼굴을 알려 기념관 철수와 동상도 못세우게 막으려 이글을 썼다

 

일정때 자신의 출세위해 일왕에게 진충보국 견마지로 라고 일본의 개나 말이되어 일본에 충성하겠다고 혈서쓰고

일본장교 입대후 만주서 우리 독립군 토벌때는 제일먼저 앞장서서 독립군 죽였다던 악질매국노 다까끼 마사오

 

1960년 불법쿠테타 성공후 1963년 일본가서 만주총통으로 직속상관이었던 전범 기시 수상에게 경례하며

우리땅이던 독도앞바다를 일본요구대로 한일협정서에 공해로 표기해 현재 독도분쟁만든 최악질 매국노로

침략배상도 싸구려로하곤 그돈마저도 횡령해 정치자금으로 사용 강제징용등 피해자들 피해배상 한푼도 못받았고

미군과 일본군 또 박정희가 장악한 한국군이 북한을 침략후 한반도를 일본식민지로 넘긴다는 비밀협정에 서명했으니

음흉한 미국도 참여해 미국무부 비밀문서에 미쓰야[63]협정으로 기록해 현재까지 기밀보관중이며

[부르스 커밍스교수 증언]

 

만약 중국과 쏘련이 참여 북한을 정복못하게 불리하면 남북한에 핵을 쏟아부어 생명체가 못살게 파괴하려한것으로

그래서 일본 양심학자들이 기시와 박정희를 태어나선 안될 귀태라한것이며

일본사회당등 반대로 무산된 협정인데 지금 기시 손자인 아베가 할얘비 뜻에따라 매국노 박정희 딸 박근혜와

한국인들 반대에도 한일군사협정 맺어

한국전쟁나면 독도침략처럼 한반도 재침략 발판을 마련한것으로 위안부 굴욕협정처럼 박근혜의 매국행위이며

 

태생이 기회주의자인 박정희는 해방후 친일매국노를 처벌하자 집에 못오고 신분숨긴채 떠돌다

이승만이 일본대신 조선을 강제분단하는 미국을 편들자 독립군과 애국지사 애국국민이 조국분단 반대하니

처벌하려던 친일매국노를 구출 정부요직과 군경찰 간부로 기용 조국분단 반대 독립군과 애국국민을 암살과 학살할때

박정희도 군에 입대 그후에는 남한서 남로당 박헌영세력이 강하자 비밀리에 경상북도 공산당 군사부장맏아 간첩질도 하였고

 

나중 여순반란사건 공산당 책임자로 검거돼자 일본장교 출신으로 같이 근무한 조사관 백선엽과 김창룡에게

자기형 친구와 군대내 공산조직 다불고 목숨구걸하여 같은 일본장교라 봐주고 국군에 복직까지시켜줘

나중에 조카사위 김종필 동기들시켜 쿠테타 벌일때도 실패하면 튀려고

용산국군본부옆 술집서 사복입고 술먹다 성공소식듯고 군복갈아입고 합류한 기회주의자였고

 

또 박정희 재임기간은 저개발 동양이 선진국 서양문물 받아들일때라 동양 모두 발전할때인데도

기업과 짜고 최저임금 최고노동시간으로 근로자 착취하게하고 월급 올려달래도 빨-갱이로 몰아 가두며

정경유착 근로자 착취한후 나라경제살려야할 이익금중 세금낼돈을 국가정보원장 이후락시켜 기업서 모금하여

그돈 60억불을 스위스은행에 숨겨논 박정희로 그래서 경제못살려 당시 아시아 동양서 최저수준 경제못살리곤

많이살렷다고 국민속인것임 [당시 미프레이져 청문회서 이후락 아들 증언과 당시세계 경제발전도표 참조]

 

또 월남참전용사들 목숨값과 독일파견 간호사월급에서도 일부 횡령한돈과 기업서 정경유착 근로자 착취한돈으로

박정희 죽은뒤 청와대 금고서 나온 금은보화와 외화 채권등 트럭 몇차 분량과 육영재단 MBC주식 영남대학과

별도로 최태민과 최순실과 박근혜가 도둑질한것중 독일검찰이 발견한것만도 수십조로 보인다하고

뽕쟁이 박지만회사도 은행서 15조원 불법대-출 돈빼돌리고 외국으로 도망간 김우중이 차려준 뇌물로 환수해야하고

 

기회주의 박정희는 경제개발계획도 장면정부가 세운 계회표보고했지만 경제살려야할 세금을 도둑질로 경제못살리자

마침 북한이 한국보다 훨씬잘살자 북한의 천리마운동을 본따서 새마을운동도 만들어 노력하는척한 기회주의자로

무소불위 권력휘둘러 윤정희등 연애인들 다부르고 김삼화란 유부녀 강간에 안양예고 고등학생까지 반강제로

데려와 겁탈하고 우리세금으로 입막음하다가 22살 여대생끼고 놀던날 부하총에 즉결 처형된 매국노 박정희였고

 

그외 친인척들 부정축재까지 합치면 천문학적으로 금액이 어마어마하지만 그중 대표적인 조카사위 김종필은

한보그룹에 부정대-출해주도록 은행에 압력넣고 뇌물받은 김종필 또 그외 친인척들까지 백조원이넘게

한국서 세금도둑질한 패륜적인 매국노 집안으로 한보그룹 백억대 뇌물을 김종필 계좌서 발견한 함승희 검사와

김종필이 빅딜해 얼마전까지 친박인 함승희가 정선카-지노 사장보며 띵가 띵가 진짜 도둑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17 14:19:58
218.xxx.xxx.25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0
  !!!이게 학생들의 민심이다!!!   일반인   2018-03-31   528
459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부정한 정치인은 퇴출합시다   나라사랑   2018-05-30   141
458
  kbs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서 유가족들에게 사과하고 kbs사장은 즉각 사퇴 및 추적60분 책임자 처벌도 이루어져야 할것이다   일반인   2018-03-31   473
457
  일본의 독도침략과 한반도식민지만들기 야욕만든 매국노 박정희   진짜보수   2018-03-30   503
456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plantcn777   2018-03-30   509
455
  *천안함 생존자증언이다*   일반인   2018-03-29   594
454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양심불량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부탁합니다!!!   사기알기   2018-05-30   93
453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plantcn777   2018-03-29   505
452
  YTN 지부 관계자께   원세   2018-03-29   467
451
  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 - 인샬라   인체실험과인권   2018-03-28   396
450
  4/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강좌 : 유럽대륙철학, 레비나스, 단테, 해석학 입문   다중지성의 정원   2018-03-28   338
449
  !!!이메일 불법사찰로 고소당한 모언론인사장!!!   일반인   2018-03-25   380
448
  kbs 공영노조도 양심선언했다!!! 언론노조들은 각성하고 정신차리라!!!   일반인   2018-03-23   397
447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plantcn777   2018-03-22   340
446
  다중지성의 정원이 4월 2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8-03-21   349
445
  제19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 개강   송예진   2018-03-20   346
444
  민주노총 규율위원회, 폭력 가담자 54명에게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plantcn777   2018-03-19   284
443
  귀족노조들 보이냐??? 최저임금으로 비정규직만 노예계약서 쓴다!!!   일반인   2018-03-18   343
442
  19대 판도라 상자 열리다!!!   일반인   2018-03-18   272
441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양심불량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부탁합니다!!!   판도라   2018-05-30   13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공동성명] 네이버 ‘제평위’ 뒤에 숨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
[성명] 지난 보수 정권 언론 사찰 책임자 일벌백계하라
[보도자료] 시민단체, 조선일보의 TV조선 주식 부당거래 의혹 검찰에 고발
지/본부소식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연합뉴스지부 성명]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변화해 갈 것이다.
[방송작가지부 성명] ‘기생충’ 수상 소식 전하는 방송사들, 언제까지 방송스태프의 열정에 기생할 것인가!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