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6.2 화 18:35
자유게시판 (2005~2014)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작성자 : plantcn777  2018-03-22 16:14:23   조회: 426   

충남지부 블로그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plantn6&logNo=221219805846&navType=tl

 

2011~16년 지부 재정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횡령/유용 및 반환금 297,613,412원 드러나

특별외부회계감사 왜 길어졌는가?

 

 

2월 28일 (수) 오전 10시 공식적으로 ‘특별외부회계감사 위원회’(장석우 공인회계사 외 6명)는 김준수 지부장에게 공식 회계감사보고서를 전달했습니다. 4개월이 넘는 기간이 걸린 이유는 회계처리 방식부터 시작해서 회계전반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 해당기간의 회계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였기 때문입니다.

 

 

충남지부의 회계 도대체 무엇이 문제였는가?!

 

충남지부의 회계에는 많은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문제가 되는 것은 조합비의 일부가 조합원들에게 보고되지도 않고, 지부회계감사의 감사도 받지 않고, 그 어떤 절차도 거치지 않는 채, 특정인 몇몇이 개인통장으로 여겨 마음대로 사용하였다는 것입니다.

 

조합비 수입부분에서 가입할 때 현금으로 받는 발전기금에 대한 자료가 없어 유용 횡령액 산정에서 제외되었고 지출 및 통장관리 부문에서 많은 액수가 현금거래 및 현금 인출되었기 때문에 더 이상의 계좌추척 등을 못해 유용 횡령액을 확정 하지 못한 부분이 많습니다. 이번 특별회계감사에서 유용 횡령 환수 조치 부분은 최대한 근거자료가 있는 데이터에서 인정된 부분만 지적되었습니다.

 

조합원들이 존재조차 알 수 없는 조합비 수입 통장이 있었고, 필요에 따라서는 얼마든지 추가로 횡령 및 유용이 가능했다는 뜻입니다. 왜 철노회 소속 전대 집행부가 재작년 지부장 선거를 앞두고 규정을 바꿔 임기를 늘리고, 단독출마를 위해 현 김준수 지부장의 출마를 온갖 방법을 동원하여 막았었는지 조합원 동지들은 쉽게 짐작하실 것입니다.

 

게시된 공식 회계감사보고서를 보시면 반복적으로 나오는 이름이 있습니다. 바로 전 수석부지부장이자 민중연합당 충남도당 위원장이었고, 철노회 실행위원장으로 철노회를 이끄는 이승우(보온)입니다. 조합원 동지 여러분! 철노회가 이번 폭력행위를 통해 얻으려 했던 것이 무엇이었을까요?

 

외부특별회계감사 결과 조합비에 대한 횡령 및 유용 의심 환수금

  노동조합으로 환수 총액

 297,613,412원  

(이억구천칠백육십일만삼천사백삼십이원)

 

 

 

끝까지 도둑맞은 소중한 조합비를 찾겠습니다.

도둑놈이 누군지 똑똑히 보시기 바랍니다.

 

회계감사기간 동안 지부장은 도둑맞은 조합비 행방을 찾기 위해 학교비정규직노조 충남지부에 방문했지만 어느 누구도 만날 수 없었습니다. 2012년 12월에 도둑맞은 조합비 천만원은 아직도 학교비정규직노조 충남지부 조직 상근간부 개인통장에 있다고 합니다. 

 

설 추석 명절 조합원 선물 대량구매 건에서 직접 생산업체에서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경기 성남’에 있는 중간업체를 끼워 구입합니다. 과연 이유가 무엇일까요? 

 

반드시 도둑맞은 조합비와 관련된 노조나 업체가 조합비 도둑놈과 어떤 관계인지 우리는 반드시 밝혀야 합니다.

 

 

photo_2018-03-02_00-29-16.jpg?type=w2  

▹ 지난 2월 1일 김준수 지부장은 아산에 위치한 학교비정규직노조 충남지부에 직접 방문. 문은 닫혀 있었고 충남지부 조합원의 소중한 조합비 천만원을 자신의 개인통장에 가지고 있다는 조직 상근간부는 하루종일 만날 수 없었다 

 

 

다음 조합원 전체모임 때 특별외부회계감사위원회에서 공식 보고와 자세한 설명 보고서를 조합원들에게 제출 보고 드리겠습니다.

 

 

지부장은 즉시 조합비 반환에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먼저 조합비 횡령 및 유용 의심 부분에 대한 횡령 의심자에 대한 형사책임을 묻기 위해 ‘검찰 고소’를 진행하기 위해 변호사 선임이 마무리 된 상태입니다. 공식 회계감사 결과보고서에 나타난 모든 횡령 유용 의심 부분에 대한 계좌추적은 이번 회계감사위원회가 ‘계좌추적권’이 없는 상황에서는 더 이상 추적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검찰 고소를 통해 횡령 의심자의 계좌 추적 등이 실시될 것입니다. 먼저 검찰의 조사를 지켜보겠습니다. 또한 조합원과 함께 하는 ‘도둑맞은 조합비 찾기 운동’과 더불어 법적 ‘민사소송’을 진행하며 동시에 관련자들 징계가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22 16:14:23
222.xxx.xxx.15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0
  천안함은 국고낭비와 세월호는 부정선거 물타기 학살극같다   진짜보수   2018-04-16   437
459
  <여성해방의 외침, 미투! 반제자주로 승리하자!>   여성해방   2018-04-13   525
458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대박이다   미투운동   2018-05-30   183
457
  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이 1인 시위를 하는 이유   guru   2018-04-12   503
456
  4월개강! : 페미니즘 그리고 미투의 정치학으로 여는 다중지성의 정원   갈무리   2018-04-05   501
455
  GS칼텍스 정문 1인시위 10~13일차, 가즈아!~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4-02   598
454
  제주4.3학살도 우릴 전범일본대신 강제분단시킨 미국지시였다   진짜보수   2018-04-02   848
453
  현대중공업 세계 1위기업으로   범주   2018-04-02   608
452
  !!!이게 학생들의 민심이다!!!   일반인   2018-03-31   613
451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부정한 정치인은 퇴출합시다   나라사랑   2018-05-30   194
450
  kbs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서 유가족들에게 사과하고 kbs사장은 즉각 사퇴 및 추적60분 책임자 처벌도 이루어져야 할것이다   일반인   2018-03-31   553
449
  일본의 독도침략과 한반도식민지만들기 야욕만든 매국노 박정희   진짜보수   2018-03-30   576
448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plantcn777   2018-03-30   592
447
  *천안함 생존자증언이다*   일반인   2018-03-29   809
446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양심불량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부탁합니다!!!   사기알기   2018-05-30   158
445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plantcn777   2018-03-29   594
444
  YTN 지부 관계자께   원세   2018-03-29   521
443
  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 - 인샬라   인체실험과인권   2018-03-28   462
442
  4/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강좌 : 유럽대륙철학, 레비나스, 단테, 해석학 입문   다중지성의 정원   2018-03-28   401
441
  !!!이메일 불법사찰로 고소당한 모언론인사장!!!   일반인   2018-03-25   45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윤석민 회장과 태영그룹은 방통위 이행 각서를 즉각 공개하라
[논평] 위기 속 잇속 차리기 비판받는 경총, 신문협회 정책 요구
의혹 키운 채널A 보고서...검언 유착 조사 대상 포함돼야
지/본부소식
[SBS본부 성명서]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OBS 희망조합 성명] 회사는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수익증대 방안을 마련하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 성명서] 코바코는 방통위 인사 적체의 해우소인가?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