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7 화 10:39
자유게시판 (2005~2014)
 !!!이메일 불법사찰로 고소당한 모언론인사장!!!
 작성자 : 일반인  2018-03-25 19:06:18   조회: 239   

<언론인 이메일 불법사찰기사>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3/25/2018032500030.html

<'손 꼭 잡고' 팀에 피자 트럭 선물>

http://www.xportsnews.com/jenter/?ac=article_view&entry_id=956519&_REFERER=http%3A%2F%2Fsearch.naver.com%2Fsearch.naver%3Fwhere%3Dnexearch%26sm%3Dtop_hty%26fbm%3D1%26ie%3Dutf8%26query%3D%25EC%25B5%259C%25EC%258A%25B9%25ED%2598%25B8%26url%3Dhttp%253A%252F%252Fwww.xportsnews.com%252F%253Fac%253Darticle_view%2526entry_id%253D956519%26ucs%3DRN4xZUxj7gaG

------김영란법 ???------

청탁금지법’은 크게 ▷금품 수수 금지 ▷부정청탁 금지 ▷외부강의 수수료 제한 등의 세 가지 축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공직자를 비롯해 언론인·사립학교 교직원 등 법안 대상자들이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에 상관없이 1회 100만 원(연간 300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수수하면 형사처벌(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도록 규정했다. 또 직무 관련자에게 1회 100만 원(연간 300만 원) 이하의 금품을 받았다면 대가성이 입증되지 않더라도 수수금액의 2∼5배를 과태료로 물도록 했다. 다만 원활한 직무 수행, 사교·의례·부조 등의 목적으로 공직자에게 제공되는 금품의 상한액을 설정했다. 

 법안 시행 초기에는 식사·다과·주류·음료 등 음식물은 3만 원, 금전 및 음식물을 제외한 선물은 5만 원, 축의금·조의금 등 부조금과 화환·조화를 포함한 경조사비는 10만 원을 기준으로 했다. 그러나 국민권익위원회는 2017년 12월 선물 상한액은 농수축산물에 한해 10만 원으로 오르고 경조사비는 5만 원으로 낮아지는 내용의 개정안을 의결해 입법예고했다. 
이에 따르면 선물비의 경우 상한액을 5만 원으로 유지하되 농축수산물(화훼 포함)에 한해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상향한다. 여기에는 농수축산물 원재료가 50% 이상인 가공품도 함께 해당한다. 경조사비는 기존 10만 원에서 5만 원으로 상한액이 낮아지는데 현금 5만 원과 함께 5만 원짜리 화환은 제공할 수 있다. 만약 현금 없이 경조사 화환만 제공할 경우에는 10만 원까지 인정된다. 다만 음식물은 유일하게 현행 상한액(3만 원)이 유지된다

아울러 법안은 누구나 직접 또는 3자를 통해 공직자 등에게 부정청탁을 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부정청탁 대상 직무를 인·허가, 인사 개입, 수상·포상 선정, 학교 입학·성적 처리 등 총 14가지로 구분했다. 다만 공개적으로 요구하거나 공익적 목적으로 고충 민원을 전달하는 행위 등 5가지 행위에 대해서는 부정청탁의 예외 사유로 인정했다.

외부강의의 경우 사례금 상한액은 장관급 이상은 시간당 50만 원, 차관급과 공직유관단체 기관장은 40만 원, 4급 이상 공무원과 공직유관단체 임원은 30만 원, 5급 이하와 공직유관단체 직원은 20만 원으로 제한했다. 사립학교 교직원, 학교법인 임직원, 언론사 임직원의 외부강의 사례금 상한액은 시간당 100만 원이다. 

 

 

 

언론인들이여 쪽팔리지 않냐??

원칙과진리로 헛소리하던 언론인이 언론인 이메일 사찰로 고소당하고 앞에선 쇼맨쉽하고 뒤에서는 비노조기자들한테 갑질&이메일 사찰이라니 참 한심하고 개탄스럽다

당신들이 말하는 원칙과진리는 어디가고 공산주의식 언론통제의 사찰이라니???

진정 이나라가 자유민주주의국가냐?? 아니면 공산주의국가냐???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간절히 바란다

제발 원칙과진리로 국민들의 눈과귀가 되길 간절히 부탁한다

또한 진실만 기사화하길 바라며 정치질하지말고 중립된 언론인이 되었으면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25 19:06:18
118.xxx.xxx.189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70
  출◆장 안녕하세요 저의샵은 지금 파격적인이벤트를 하고있어요 이쁜대학생 직장인   나영   2018-07-18   1
469
  18년 전통의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8에 초대합니다!   노동자연대_   2018-07-16   3
468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4   4
467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갈무리   2018-07-13   4
466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갈무리   2018-07-13   4
465
  자유한국당에 100%완벽한 비대위원장을 추천한다.   꺾은 붓   2018-07-13   5
464
  문화활동가 황현동지 쾌유기금 마련 후원주점   기륭전자분회   2018-07-12   6
463
  한국당 댓글알바들과 종편등 기레기들 금품수수 조사해야   진짜보수   2018-07-12   6
462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2   4
461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질병 쉽게 치료~   유익한   2018-07-11   3
460
  제17기 청년 인권학교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연대   2018-07-11   5
459
  GS칼텍스 노조무력화 후 신규증설 및 고용창출 발표(2005년~2022년) 총 9조원, 1,600명(1조원 증설 제외)   guru   2018-07-11   6
458
  문대통령이여- 손에 피를 한 번 기꺼이 묻히시라!   꺾은 붓   2018-07-07   4
457
  홍준표대표님 비운 자리가 이렇게 클 줄이야!?   꺾은 붓   2018-07-04   7
456
  오늘따라 세월호 학생들 생각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목이 메이누나!   꺾은 붓   2018-07-03   6
455
  진짜로 드루킹은 묻힌것인가 뉴스에 뜨질않네   김택수   2018-06-29   11
454
  7/4 개강! 웰빙형 대형교회와 한국보수주의의 문화정치(김진호)   다중지성의 정원   2018-06-27   11
453
  GS칼텍스는 대국민 사기극을 당장 중단해라! (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6-27   12
452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hojoon   2018-06-27   9
451
  매국노며 부정축재자 김종필 훈장수여 반대한다   진짜보수   2018-06-24   1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대한 방송독립 시민행동의 입장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