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5 화 16:41
자유게시판 (2005~2014)
 !!!이메일 불법사찰로 고소당한 모언론인사장!!!
 작성자 : 일반인  2018-03-25 19:06:18   조회: 382   

<언론인 이메일 불법사찰기사>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3/25/2018032500030.html

<'손 꼭 잡고' 팀에 피자 트럭 선물>

http://www.xportsnews.com/jenter/?ac=article_view&entry_id=956519&_REFERER=http%3A%2F%2Fsearch.naver.com%2Fsearch.naver%3Fwhere%3Dnexearch%26sm%3Dtop_hty%26fbm%3D1%26ie%3Dutf8%26query%3D%25EC%25B5%259C%25EC%258A%25B9%25ED%2598%25B8%26url%3Dhttp%253A%252F%252Fwww.xportsnews.com%252F%253Fac%253Darticle_view%2526entry_id%253D956519%26ucs%3DRN4xZUxj7gaG

------김영란법 ???------

청탁금지법’은 크게 ▷금품 수수 금지 ▷부정청탁 금지 ▷외부강의 수수료 제한 등의 세 가지 축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공직자를 비롯해 언론인·사립학교 교직원 등 법안 대상자들이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에 상관없이 1회 100만 원(연간 300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수수하면 형사처벌(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도록 규정했다. 또 직무 관련자에게 1회 100만 원(연간 300만 원) 이하의 금품을 받았다면 대가성이 입증되지 않더라도 수수금액의 2∼5배를 과태료로 물도록 했다. 다만 원활한 직무 수행, 사교·의례·부조 등의 목적으로 공직자에게 제공되는 금품의 상한액을 설정했다. 

 법안 시행 초기에는 식사·다과·주류·음료 등 음식물은 3만 원, 금전 및 음식물을 제외한 선물은 5만 원, 축의금·조의금 등 부조금과 화환·조화를 포함한 경조사비는 10만 원을 기준으로 했다. 그러나 국민권익위원회는 2017년 12월 선물 상한액은 농수축산물에 한해 10만 원으로 오르고 경조사비는 5만 원으로 낮아지는 내용의 개정안을 의결해 입법예고했다. 
이에 따르면 선물비의 경우 상한액을 5만 원으로 유지하되 농축수산물(화훼 포함)에 한해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상향한다. 여기에는 농수축산물 원재료가 50% 이상인 가공품도 함께 해당한다. 경조사비는 기존 10만 원에서 5만 원으로 상한액이 낮아지는데 현금 5만 원과 함께 5만 원짜리 화환은 제공할 수 있다. 만약 현금 없이 경조사 화환만 제공할 경우에는 10만 원까지 인정된다. 다만 음식물은 유일하게 현행 상한액(3만 원)이 유지된다

아울러 법안은 누구나 직접 또는 3자를 통해 공직자 등에게 부정청탁을 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부정청탁 대상 직무를 인·허가, 인사 개입, 수상·포상 선정, 학교 입학·성적 처리 등 총 14가지로 구분했다. 다만 공개적으로 요구하거나 공익적 목적으로 고충 민원을 전달하는 행위 등 5가지 행위에 대해서는 부정청탁의 예외 사유로 인정했다.

외부강의의 경우 사례금 상한액은 장관급 이상은 시간당 50만 원, 차관급과 공직유관단체 기관장은 40만 원, 4급 이상 공무원과 공직유관단체 임원은 30만 원, 5급 이하와 공직유관단체 직원은 20만 원으로 제한했다. 사립학교 교직원, 학교법인 임직원, 언론사 임직원의 외부강의 사례금 상한액은 시간당 100만 원이다. 

 

 

 

언론인들이여 쪽팔리지 않냐??

원칙과진리로 헛소리하던 언론인이 언론인 이메일 사찰로 고소당하고 앞에선 쇼맨쉽하고 뒤에서는 비노조기자들한테 갑질&이메일 사찰이라니 참 한심하고 개탄스럽다

당신들이 말하는 원칙과진리는 어디가고 공산주의식 언론통제의 사찰이라니???

진정 이나라가 자유민주주의국가냐?? 아니면 공산주의국가냐???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간절히 바란다

제발 원칙과진리로 국민들의 눈과귀가 되길 간절히 부탁한다

또한 진실만 기사화하길 바라며 정치질하지말고 중립된 언론인이 되었으면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25 19:06:18
118.xxx.xxx.189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0
  현대중공업 세계 1위기업으로   범주   2018-04-02   535
459
  !!!이게 학생들의 민심이다!!!   일반인   2018-03-31   529
458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부정한 정치인은 퇴출합시다   나라사랑   2018-05-30   143
457
  kbs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서 유가족들에게 사과하고 kbs사장은 즉각 사퇴 및 추적60분 책임자 처벌도 이루어져야 할것이다   일반인   2018-03-31   476
456
  일본의 독도침략과 한반도식민지만들기 야욕만든 매국노 박정희   진짜보수   2018-03-30   506
455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plantcn777   2018-03-30   510
454
  *천안함 생존자증언이다*   일반인   2018-03-29   597
453
    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양심불량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 부탁합니다!!!   사기알기   2018-05-30   98
452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plantcn777   2018-03-29   507
451
  YTN 지부 관계자께   원세   2018-03-29   469
450
  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 - 인샬라   인체실험과인권   2018-03-28   399
449
  4/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강좌 : 유럽대륙철학, 레비나스, 단테, 해석학 입문   다중지성의 정원   2018-03-28   340
448
  !!!이메일 불법사찰로 고소당한 모언론인사장!!!   일반인   2018-03-25   382
447
  kbs 공영노조도 양심선언했다!!! 언론노조들은 각성하고 정신차리라!!!   일반인   2018-03-23   398
446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plantcn777   2018-03-22   340
445
  다중지성의 정원이 4월 2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8-03-21   352
444
  제19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 개강   송예진   2018-03-20   348
443
  민주노총 규율위원회, 폭력 가담자 54명에게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plantcn777   2018-03-19   286
442
  귀족노조들 보이냐??? 최저임금으로 비정규직만 노예계약서 쓴다!!!   일반인   2018-03-18   345
441
  19대 판도라 상자 열리다!!!   일반인   2018-03-18   27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드라마 현장에 표준근로계약서 시대 열린다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지/본부소식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1탄 MBC아트 지부]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
[OBS 지부 성명] 공정방송 실현을 위한 투명한 인사시스템을 만들어라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