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5 화 13:31
자유게시판 (2005~2014)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작성자 : plantcn777  2018-03-30 15:44:16   조회: 477   

http://nodong.org/7234168

충남지부 블로그 http://blog.naver.com/plantn6/221237482157

 

 



계전, 보온, 비계, 제관분회장들이 말하길,

 

“2/24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폭력행위자는 법대로 처벌하면 된다.”

 

노조(본조)의 요청에 따라 이종화 노조위원장 주재 하에 이번 2/24 집단폭력행위를 주도한 4개(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 분회장과 3/21 지부사무실 그리고, 3/22 평택사무실에서 두 차례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면담에서 지부장의 입장은 명확합니다.

 

"3/10 비상총회로 확인된 조합원들의 뜻에 따라 해당 폭력사태와 연관된 4개 분회장은 사퇴하라!

 

4개 분회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 관련 가담자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처하겠다!"

 

그러나, 지부장의 요구에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은 나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합니다. 오히려 지부장이 먼저 사퇴하라고 합니다.

 

"지부는 분회장의 권한을 인정하라!  내가 왜 사퇴해야 하나?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 없다.  폭력을 행사한 한 사람들은 알아서 처벌하고 징계를 하라!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기 때문에 사퇴할 수 없다!“

 

2/24 집단폭력사태 사건 당일 사전집회를 주최하고 머리까지 삭발하며 결의를 다졌던 분회장님들은 이제 와서 나와는 상관없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보온분회장은 끊임없이 무대 위에서 선동을 하고 있다. 

 

 

 

- 실내체육관 뒷문으로 총 19명이 무대로 진입했다. 그자들의 분회소속은 모두 달랐다. 비계, 계전, 보온, 제관분회 간부 및 규찰(선봉)대로 밝혀짐. 그러면 분회장들의 지시없이 분회간부들이 제관분회장 김문환의 지시에 의해 뒷문으로 진입했다는 이야기다. 비계분회 간부가 제관분회장 지시를 따른다고? 금시초문이다.  말이 되는 소리인가?

 

 

분회장을 따르던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의 조합원 그리고 각 분회간부들....

여러분이 따르던 분회장들의 모습이 이렇습니다. 자신의 자리와 권한만 보전할 수 있으면 여러분들은 어떻게 되는지 상관없다고 합니다. 눈앞에 닥친 18년 서산 임금갱신투쟁과 당진 임단협 갱신투쟁은 나 몰라라 합니다.

 

노동조합을 조합원들의 이익이 아니라 간부 몇몇의 개인적 이익과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이들을 어떻게 민주노조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간부 명찰을 앞세워 조합원의 눈을 가리는 자를 어떻게 민주노조의 간부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노조 사수 투쟁!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투쟁!

 

 

[출처]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작성자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30 15:44:16
222.xxx.xxx.15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70
  하늘을 탄핵해야 되는 것 아닌가?   꺾은 붓   2019-01-11   3
469
  GS칼텍스 본사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121~123일차)   guru   2019-01-10   3
468
  예천군의원의 추태, 전 예천군민이 같이 책임을 나누어 져야 한다   꺾은 붓   2019-01-10   3
467
  나만의 통일된 나라 여행이야기   꺾은 붓   2019-01-10   2
466
  평화통일 방해하는 미국일본 속셈과 한국내 매국노들 (1)   진짜우파   2019-01-01   12
465
  질병 쉽게 치료~, 영어 쉽게 정복하기~ (1)   유익한   2018-12-10   18
464
  매일매일 신상 업데이트 명품가방,명품시계,명품의류,지갑,벨트,슈즈,악세사리,선글라스 (1)   다유림현대   2018-12-03   28
463
  미항 여수를 소돔과 고모라로 만든 적폐세력들에게 고함. (1)   guru   2018-12-02   30
462
  GS칼텍스 본사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 (1)   guru   2018-11-17   41
461
  GS칼텍스 서울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80~81일차) (1)   guru   2018-11-04   353
460
  국가의 산재은폐, 진짜? 진짜. (1)   산재십년   2018-11-04   52
459
  마음에서 마음으로 가는 길 (2)   부쓰   2018-10-25   66
458
  예쁜 사랑을 이어가는 10가지비법 (1)   부쓰   2018-10-22   53
457
  GS칼텍스의 환경오염과 “주주수익 극대화”(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10-20   59
456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1)   임채균   2018-10-20   90
455
    성범죄 1위 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미투운동 잘한다 (1)   미투운동   2018-10-24   68
454
  가을여자 가을남자 (1)   부쓰   2018-10-18   49
453
  다음부터 <관함식>을 이렇게 할 것을 해군에 제안한다. (2)   꺾은 붓   2018-10-16   78
452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10-15   78
451
  엄마! 내가 하는거 잘봐 (2)   김우현   2018-10-13   9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10대(연맹16대) 임원선거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통신위원회는 EBS 사장 선임절차에 국민 참여 - 공개검증 보장하라...
[성명] 자유한국당은 저열한 공영방송 장악 음모를 멈춰라!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제2의 문재철' 악몽 불러일으킨 강국현 대표는 떠나라!
[EBS지부 성명] EBS 박근혜 홍보 방송의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 집필 표준계약서 도입 1년, 김작가에게 무슨일이?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