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9 목 18:28
자유게시판 (2005~2014)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작성자 : plantcn777  2018-03-30 15:44:16   조회: 396   

http://nodong.org/7234168

충남지부 블로그 http://blog.naver.com/plantn6/221237482157

 

 



계전, 보온, 비계, 제관분회장들이 말하길,

 

“2/24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폭력행위자는 법대로 처벌하면 된다.”

 

노조(본조)의 요청에 따라 이종화 노조위원장 주재 하에 이번 2/24 집단폭력행위를 주도한 4개(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 분회장과 3/21 지부사무실 그리고, 3/22 평택사무실에서 두 차례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면담에서 지부장의 입장은 명확합니다.

 

"3/10 비상총회로 확인된 조합원들의 뜻에 따라 해당 폭력사태와 연관된 4개 분회장은 사퇴하라!

 

4개 분회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 관련 가담자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처하겠다!"

 

그러나, 지부장의 요구에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은 나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합니다. 오히려 지부장이 먼저 사퇴하라고 합니다.

 

"지부는 분회장의 권한을 인정하라!  내가 왜 사퇴해야 하나?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 없다.  폭력을 행사한 한 사람들은 알아서 처벌하고 징계를 하라!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기 때문에 사퇴할 수 없다!“

 

2/24 집단폭력사태 사건 당일 사전집회를 주최하고 머리까지 삭발하며 결의를 다졌던 분회장님들은 이제 와서 나와는 상관없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보온분회장은 끊임없이 무대 위에서 선동을 하고 있다. 

 

 

 

- 실내체육관 뒷문으로 총 19명이 무대로 진입했다. 그자들의 분회소속은 모두 달랐다. 비계, 계전, 보온, 제관분회 간부 및 규찰(선봉)대로 밝혀짐. 그러면 분회장들의 지시없이 분회간부들이 제관분회장 김문환의 지시에 의해 뒷문으로 진입했다는 이야기다. 비계분회 간부가 제관분회장 지시를 따른다고? 금시초문이다.  말이 되는 소리인가?

 

 

분회장을 따르던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의 조합원 그리고 각 분회간부들....

여러분이 따르던 분회장들의 모습이 이렇습니다. 자신의 자리와 권한만 보전할 수 있으면 여러분들은 어떻게 되는지 상관없다고 합니다. 눈앞에 닥친 18년 서산 임금갱신투쟁과 당진 임단협 갱신투쟁은 나 몰라라 합니다.

 

노동조합을 조합원들의 이익이 아니라 간부 몇몇의 개인적 이익과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이들을 어떻게 민주노조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간부 명찰을 앞세워 조합원의 눈을 가리는 자를 어떻게 민주노조의 간부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노조 사수 투쟁!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투쟁!

 

 

[출처]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작성자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30 15:44:16
222.xxx.xxx.15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77
  출◆장 안녕하세요 저의샵은 지금 파격적인이벤트를 하고있어요 이쁜대학생 직장인   나영   2018-07-18   2
476
  18년 전통의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8에 초대합니다!   노동자연대_   2018-07-16   3
475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4   4
474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갈무리   2018-07-13   5
473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갈무리   2018-07-13   5
472
  자유한국당에 100%완벽한 비대위원장을 추천한다.   꺾은 붓   2018-07-13   6
471
  문화활동가 황현동지 쾌유기금 마련 후원주점   기륭전자분회   2018-07-12   7
470
  한국당 댓글알바들과 종편등 기레기들 금품수수 조사해야   진짜보수   2018-07-12   7
469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2   5
468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질병 쉽게 치료~   유익한   2018-07-11   4
467
  제17기 청년 인권학교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연대   2018-07-11   6
466
  GS칼텍스 노조무력화 후 신규증설 및 고용창출 발표(2005년~2022년) 총 9조원, 1,600명(1조원 증설 제외)   guru   2018-07-11   7
465
  문대통령이여- 손에 피를 한 번 기꺼이 묻히시라!   꺾은 붓   2018-07-07   5
464
  홍준표대표님 비운 자리가 이렇게 클 줄이야!?   꺾은 붓   2018-07-04   8
463
  오늘따라 세월호 학생들 생각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목이 메이누나!   꺾은 붓   2018-07-03   7
462
  진짜로 드루킹은 묻힌것인가 뉴스에 뜨질않네   김택수   2018-06-29   12
461
  7/4 개강! 웰빙형 대형교회와 한국보수주의의 문화정치(김진호)   다중지성의 정원   2018-06-27   12
460
  GS칼텍스는 대국민 사기극을 당장 중단해라! (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6-27   13
459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hojoon   2018-06-27   10
458
  매국노며 부정축재자 김종필 훈장수여 반대한다   진짜보수   2018-06-24   1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 후보자 검증 돌입!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지/본부소식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