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6 월 14:52
자유게시판 (2005~2014)
 오늘따라 세월호 학생들 생각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목이 메이누나!
 작성자 : 꺾은 붓  2018-07-03 10:08:21   조회: 221   

오늘따라 세월호 학생들 생각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목이 메이누나!

 

  요지경 속 같은 미로의 동굴 속에서 실종된 태국의 어린 축구선수와 코치 13명 전원 생존소식!

 

  얼마나 기쁘고 축하할 일인가?

  하지만 기쁨도 잠시.

  비슷한 경험을 3년여 전에 겪은 우리로서는 기쁨 뒤에 바로 세월호에서 구조를 애타게 기다리다 채 꽃도 피워보지 못하고 저 세상으로 간 단원고 학생들 생각에 마냥 기쁨에만 빠져 있을 수가 없었다.

 

  태국정부여 장합니다.

  태국국민이여 사랑합니다,

  태국정부와 모든 공직구조기구가 발 벗고 나서서 밤낮이 없는 필사의 구조작업을 펼치고, 모든 국민이 하나같이 어린학생들의 구조를 하늘에 빌고 빌었으니 어찌 구조를 못 한단 말인가?

 

  태국국민이여 당신들이 존경 스럽고 부럽습니다.

  세월호 당시 한국의 국가수반을 참칭하고 있었던 어떤 여자는 청와대에 들어가고 나서부터 마사지사와 보톡슨지 뭔지 주사 놓는 사람을 교대로 불러다 나이 처먹어 찌부러드는 얼굴가죽에 다리미질을 하고 주사를 놓아 얼굴가족 펴기에 바빴고, 그리고 나서도 7시간 동안의 행적은 아직도 오리무중입니다.

  뒤늦게 이제야 밝혀지기 시작하고 있지만 입법 사법 행정부 할 것 없이 국가의 모든 공권력이 세월호 사고의 은폐에 혈안이 되어 있었고, 국정원 기무사 등 국가의 모든 정보관련 기구는 세월호얘기의 확산을 막기에 철벽을 둘러치기에 바빴습니다.

  또 얼빠진 정-아무개 국회의원은 대통령은 구조인원을 적재적소에 배치했으면 놀아도 된다.”는 참으로 천하의 명언을 남겼습니다.

  세월호 당시 한국정부가 한 일이라고는 세월호 밖으로 나와 물위에서 허우적거리는 생존자를 인근에서 어로작업을 하던 어선들이 달려들어 구조를 펼칠 때 해양경찰은 주변을 맴 돌며 강 건너 불 보듯 했고, 배에 탑승했던 304명이 배와 함께 물속에 가라 앉아 죽음에 이르자 그때서야 죽은 시신을 건져 낸 게 정부(공권력)이 한 유일한 업적입니다.

 

  태국의 아직은 동굴 속에 갇혀있는 어린 학생들이여!

  하루빨리 너희들이 굴 밖으로 나와 부모형제와 얼싸 앉고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고 십구나!

  아무염려 말거라!

  너희 나라 정부와 모든 국민이 기필코 너희들을 가족 품으로 돌려보낼 것이다.

 

  그리고 어린 선수들아!

  꿋꿋하게 자라 빼어난 선수가 되어라.

  그리고 너희들 걱정에 피가 말라 들어갔을 부모님께 극진히 효도하는 효자가 되어라.

  그리고 너희들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구해낸 정부와 국민께 감사하며, 항상 나라를 사랑하는 훌륭한 애국자가 되어라!

  언젠가 서울에서 한국 팀과 축구시합을 하는 너희들을 보고 싶구나.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03 10:08:21
119.xxx.xxx.46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606
  새 책!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20-07-04   7
605
  GS칼텍스!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혐의로 해고자를 3차례 고소해 놓고 파업유도로 노조말살 사실을 고소취하하다!   guru   2020-06-14   17
604
  ◈필독◈ 20년도 사회복지사&보육교사 장학 교육생 모집   자격취득지원센터   2020-06-12   18
603
  새 책! 『난민, 난민화되는 삶』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20-06-06   19
602
  검찰과 법원 또다시 3차례 공소장변경으로 파업사건과 부당해고를 덮어버리다.   guru   2020-05-03   43
601
  새책!『까판의 문법 ― 살아남은 증언자를 매장하는 탈진실의 권력 기술』(조정환 지음)   갈무리   2020-03-04   136
600
  새책!『증언혐오 ― 탈진실 시대에 공통진실 찾기』(조정환 지음)   갈무리   2020-03-04   82
599
  2020년 1월 2일! 다중지성의 정원의 철학, 미학, 문학 강좌 개강합니다.   갈무리   2019-12-27   99
598
  세계노동운동사(쿠바혁명과 라틴아메리카)   노동자교육센터   2019-11-12   113
597
  새책!『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루도비코 라자로 자멘호프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10-26   815
596
  노동자 인문학 강좌II 안내   노동자교육센터   2019-10-14   136
595
  10월9일 개강! 황수영선생님의 베르그손, 이임찬선생님의 노자 『도덕경』, 윤동민선생님의 근대철학   다중지성의 정원   2019-09-26   133
594
  10월7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갈무리   2019-09-19   145
593
  일본자금 향응받고 내란 선동한 신원식 내란간첩죄로 처벌하라   독립군   2019-09-16   144
592
  초대! 『중국의 신사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출간기념 역자 강연회 (9/28 토 3시)   갈무리   2019-09-11   160
591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08-27   861
590
  변상욱 기자를 지지합니다.   커피사랑   2019-08-27   207
589
  황교안 김진태 국민탄압 검사 처벌과 뉴라이트 간첩죄로 처벌해야   독립군   2019-08-18   188
588
  노동자 인문학 강좌 안내   노동자교육센터   2019-08-12   176
587
  불법집권 매국노와 맺은 한일협정 군사협정 폐기해야한다   역사진실   2019-07-31   14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청주방송 앞 긴급 기자회견(7/6 10시)
[언론노조 중앙집행위원회 특별결의문] 이두영은 청주방송 정상화에 역행하지 마라!
[성명] 5기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의 자격을 제시한다.
지/본부소식
[MBC본부 성명]지속가능한 MBC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SBS본부 성명]언론 노동자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며- 사측은 대책을 내놔라
[스카이라이프지부] 위성방송 조합원의 생존을 위협하는 그 누구의 꼼수도 용납하지 않겠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