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7 화 13:29
자유게시판 (2005~2014)
 오늘따라 세월호 학생들 생각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목이 메이누나!
 작성자 : 꺾은 붓  2018-07-03 10:08:21   조회: 249   

오늘따라 세월호 학생들 생각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목이 메이누나!

 

  요지경 속 같은 미로의 동굴 속에서 실종된 태국의 어린 축구선수와 코치 13명 전원 생존소식!

 

  얼마나 기쁘고 축하할 일인가?

  하지만 기쁨도 잠시.

  비슷한 경험을 3년여 전에 겪은 우리로서는 기쁨 뒤에 바로 세월호에서 구조를 애타게 기다리다 채 꽃도 피워보지 못하고 저 세상으로 간 단원고 학생들 생각에 마냥 기쁨에만 빠져 있을 수가 없었다.

 

  태국정부여 장합니다.

  태국국민이여 사랑합니다,

  태국정부와 모든 공직구조기구가 발 벗고 나서서 밤낮이 없는 필사의 구조작업을 펼치고, 모든 국민이 하나같이 어린학생들의 구조를 하늘에 빌고 빌었으니 어찌 구조를 못 한단 말인가?

 

  태국국민이여 당신들이 존경 스럽고 부럽습니다.

  세월호 당시 한국의 국가수반을 참칭하고 있었던 어떤 여자는 청와대에 들어가고 나서부터 마사지사와 보톡슨지 뭔지 주사 놓는 사람을 교대로 불러다 나이 처먹어 찌부러드는 얼굴가죽에 다리미질을 하고 주사를 놓아 얼굴가족 펴기에 바빴고, 그리고 나서도 7시간 동안의 행적은 아직도 오리무중입니다.

  뒤늦게 이제야 밝혀지기 시작하고 있지만 입법 사법 행정부 할 것 없이 국가의 모든 공권력이 세월호 사고의 은폐에 혈안이 되어 있었고, 국정원 기무사 등 국가의 모든 정보관련 기구는 세월호얘기의 확산을 막기에 철벽을 둘러치기에 바빴습니다.

  또 얼빠진 정-아무개 국회의원은 대통령은 구조인원을 적재적소에 배치했으면 놀아도 된다.”는 참으로 천하의 명언을 남겼습니다.

  세월호 당시 한국정부가 한 일이라고는 세월호 밖으로 나와 물위에서 허우적거리는 생존자를 인근에서 어로작업을 하던 어선들이 달려들어 구조를 펼칠 때 해양경찰은 주변을 맴 돌며 강 건너 불 보듯 했고, 배에 탑승했던 304명이 배와 함께 물속에 가라 앉아 죽음에 이르자 그때서야 죽은 시신을 건져 낸 게 정부(공권력)이 한 유일한 업적입니다.

 

  태국의 아직은 동굴 속에 갇혀있는 어린 학생들이여!

  하루빨리 너희들이 굴 밖으로 나와 부모형제와 얼싸 앉고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고 십구나!

  아무염려 말거라!

  너희 나라 정부와 모든 국민이 기필코 너희들을 가족 품으로 돌려보낼 것이다.

 

  그리고 어린 선수들아!

  꿋꿋하게 자라 빼어난 선수가 되어라.

  그리고 너희들 걱정에 피가 말라 들어갔을 부모님께 극진히 효도하는 효자가 되어라.

  그리고 너희들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구해낸 정부와 국민께 감사하며, 항상 나라를 사랑하는 훌륭한 애국자가 되어라!

  언젠가 서울에서 한국 팀과 축구시합을 하는 너희들을 보고 싶구나.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03 10:08:21
119.xxx.xxx.46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45
  GS칼텍스 서울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80~81일차) (1)   guru   2018-11-04   655
544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1)   임채균   2018-10-20   448
543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10-15   352
542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30   391
541
  GS재벌과 언론(조.중.동) 혼맥도.(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20   790
540
  도시재생 엑스포 - 기자단을 모집합니다. (1)   도시재생   2018-09-10   360
539
  적폐청산 재벌1호 GS칼텍스   guru   2018-09-06   390
538
  한국을 세계평화/인간생명존중/자유를 사랑하는 세계 최고의 국가로 우뚝 세울 방안이 있는데!   꺾은 붓   2018-09-02   358
537
  태풍 피해 받으신분 계신가요??   김해정   2018-08-26   378
536
  점점 시원해지네요 ㅎㅎ   해정   2018-08-19   573
535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387
534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286
533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265
532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263
531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꺾은 붓   2018-07-28   327
530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280
529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294
528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대성   2018-07-21   289
527
  2018 자유인문캠프 여름학기를 개강합니다 :)   자유인문캠프   2018-07-21   346
526
  18년 전통의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8에 초대합니다!   노동자연대_   2018-07-16   70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민실위지침] 인플루엔자 관련 보도 및 방송 시 지나친 축약형 제목 사용 금지 등
[보도자료] 토론회 개최
[성명] 정치인들은 언론인 개인을 공격하는 잘못을 중단해야 한다.
지/본부소식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 성명] 임기를 1년 앞둔 사장에게 요구한다.
[EBS미디어분회 성명] ‘갑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에 대한 호소
[보도자료] MBN 청문절차 관련 방송통신위원회 앞 일인시위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