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4 금 18:01
자유게시판 (2005~2014)
 GS칼텍스 노조무력화 후 신규증설 및 고용창출 발표(2005년~2022년) 총 9조원, 1,600명(1조원 증설 제외)
 작성자 : guru  2018-07-11 08:44:50   조회: 277   

GS칼텍스 회사 앞 1인시위 51~52일차(해고노동자 김철준)

 

GS칼텍스 2004년 노조무력화 후 신규증설 및 고용창출 발표(2005년~2022년)

총 9조원, 1,600명(1조원 증설 제외)

1.1차 신규증설(총 5조원, 정규직 1,000명, 협력업체 300명발표(2005~2010년 완공)

NO.2 HOU 고도화(1조 5천억), NO.3 HOU 고도화(2조 5천억)

총 4조원, 정규직 500명, 협력업체 300명 고용창출 발표.

 

알킬레이션공사(1,400억), 등경유탈황설비/휘발유고급화(2,300억),NO.1CCR Revamp(1,700억), NO.4 Diesel HDS(3,400억), NO4 LPG(300억).(1조원 고용창출은 발표 안함)

 

2. 2차 신규증설(1조 5천억, 정규직: 500명 고용창출)(2011~2015년 완공)

1) 여수 NO.4 HOU 고도화(1조 3,000억원)

    (2013년 완공, 200명 고용창출)

2) 진주 복합수지 생산공장(800억원, 2015년 완공, 200명 고용창출)

3) 경북 구미시 파워카본테크놀로지㈜ (PCT)

  (총 1억달러, 2013년~2015년 완공, 100명 고용창출)

 

- 총 6조5천억의 신규증설(2015년 완공)로 고용창출 1,300명 정규직:1,000명, 협력업체: 300명을 발표했지만 공장증설전(2004년)과 비교하면, 1,000명이 아닌 “121명”이지만(2,811명-2,690명=121명) 정규직의 고용창출을 늘리기 위해 기존 비정규직에 속했던 인원(87명)을 “기타”로 포함시켜 정규직 인원을 늘렸습니다.(2015.12.31.자) 때문에 정규직 고용창출은 121-87명= 고작 34명에 불과합니다.(사업보고서 허위작성)

 

더우기 알킬레이션공사(1,400억), 등경유탈황설비/휘발유고급화(2,300억), NO.1CCR Revamp(1,700억), NO.4 Diesel HDS(3,400억), NO4 LPG(300억) 등 1조원이 증설된 고용창출과 정년 및 중간퇴직자들은 포함하지 않은 인원이니 회사가 2004년 노조무력화 후 천문학적인 배당금(2003년~2017년: 4조 6,255억)에도 불구하고 추진했던 구조조정 인원은 실로 엄청나다 할 것입니다.(약 1,500명 예상)

 

2004년 노조말살 후 6조 5천억 신규공장증설 → 구조조정(1,500명)→인건비 절감 →주주 배당금 증가(2003년~2017년: 4조 6,255억)→ 기업가치 상승으로 주가상승→ 주식공개 후 주주들의 시세차익(6조 5,000억 투자:약 18조, 무상증자: 14조원 예상 총 22조원)등 구조조정(1,500명)으로 인건비 절감이 주주들의 천문학적인 배당금과, 주식가치 상승 등 2005년부터 공장증설이 완료(2022년)될 때까지 맞물려 돌아갑니다.

 

3. 3차 신규증설(2조 6천억, 300명 고용창출)(2022년 완공)

-GS칼텍스는 여수 제2공장 부지에 약 2조원을 투자해 2022년 상업가동을 목표로 올레핀 생산시설을 건설하기로 7일 밝혔다. 올해 설계작업을 시작해 2019년 중 착공 예정"이라고 전했다.(중략) ~ 설비 가동에 따른 300명 이상의 직접고용 창출 등을 예상하고 있다"(파이낸셜뉴스. 2018.02.07.)

 

GS칼텍스는 또다시 여수 2공장에 2조6천억을 투자해 2022년 상업가동을 목표로 올레핀 생산시설을 증설하지만(300명 고용창출) 마찬가지 고용창출은 극소수에 불과하고 살인적인 구조조정(??명)으로 주주들의 배당금 증가와(한해 1조원 예상) 주주들의 주식가치(시세차익)은 상상을 초월할 것으로 예상되니(수십조 예상), GS칼텍스의 파업사건은 결코 오래된 과거사건으로 치부해서는 안되며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

 

4. GS칼텍스는 천문학적인 돈 때문에 노동조합의 정당한 파업을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로 불법파업으로 만들어서 초토화시켜(23명 해고, 235명 정직, 145명 감봉, 247명 견책처분, 노조지도부 8명: 구속) 지금의 어용노조, 유령노조를 출현시켰으며,

 

해고자 또한 위원장 선거에서 이런 사실들을 밝히려고 하니까 징계규정과 징계절차도 철저히 무시한채 대형로펌(광장)을 선임해 해고를 시켰습니다. 때문에 이런 이유로 해고자가 GS칼텍스 정문 앞에서 부당해고와 불법파업에 맞서 넉달째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 자세한 사항은 해고자의 블로그 http://blog.naver.com/mua7328 에 있습니다.

 

                                                                            -끝-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11 08:44:50
221.xxx.xxx.3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45
  태풍 피해 받으신분 계신가요??   김해정   2018-08-26   359
544
  점점 시원해지네요 ㅎㅎ   해정   2018-08-19   546
543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371
542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274
541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247
540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246
539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꺾은 붓   2018-07-28   308
538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266
537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275
536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대성   2018-07-21   271
535
  2018 자유인문캠프 여름학기를 개강합니다 :)   자유인문캠프   2018-07-21   323
534
  18년 전통의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8에 초대합니다!   노동자연대_   2018-07-16   683
533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4   253
532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갈무리   2018-07-13   339
531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갈무리   2018-07-13   316
530
  자유한국당에 100%완벽한 비대위원장을 추천한다.   꺾은 붓   2018-07-13   315
529
  문화활동가 황현동지 쾌유기금 마련 후원주점   기륭전자분회   2018-07-12   235
528
  한국당 댓글알바들과 종편등 기레기들 금품수수 조사해야   진짜보수   2018-07-12   285
527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2   248
526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질병 쉽게 치료~   유익한   2018-07-11   36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언론노조-PD연합회 공동성명] KT와 넷플릭스 제휴는 한국 미디어 생태계 교란의 신호탄이...
[새로운 99.9 추진위 성명] 방통위는 신속히 경기방송 사업자 공모절차 착수하라!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4기 평가와 5기 과제’ 토론회
지/본부소식
[전국언론노동조합 iMBC지부 성명] 임금체불, 누가 책임지나?
[MBC아카데미분회 성명] 주먹구구식 합병은 안하느니만 못하다!
[MBN지부 성명] 유죄받은 경영진은 당장 사퇴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