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7 월 10:51
자유게시판 (2005~2014)
 사랑보다 깊은
 작성자 : 송태희  2018-07-14 16:21:48   조회: 134   

사랑보다 깊은


사랑은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지만,
情은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납니다.

사랑은 좋은 걸 함께 할 때 더 쌓이지만,
情은 어려움을 함께 할 때 더 쌓입니다.

사랑 때문에 서로를 미워할 수도 있지만,
情때문에 미웠던 마음도 되돌릴 수 있습니다.

사랑은 꽂히면 뚫고 지나간 상처라 곧 아물지만,
情이 꽂히면 빼낼 수 없어 계속 아픕니다.

사랑엔 유통기한이 있지만,
情은 숙성 기간이 있습니다.
사랑은 상큼하고 달콤하지만,
情은 구수하고 은근합니다.

사랑은 돌아서면 남이지만,
情은 돌아서도 다시 우리입니다.

사랑이 깊어지면 언제 끝이 보일지 몰라 불안하지만,
情이 깊어지면 마음대로 뗄 수 없어 더 무섭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14 16:21:48
49.xxx.xxx.99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94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257
493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132
492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119
491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121
490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꺾은 붓   2018-07-28   181
489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합니다.   꺾은 붓   2018-07-27   120
488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꺾은 붓   2018-07-26   145
487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07-28   164
486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134
485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132
484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대성   2018-07-21   135
483
    종교 개판이다 종교 맹신하지 말자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종교개판   2018-07-28   166
482
  2018 자유인문캠프 여름학기를 개강합니다 :)   자유인문캠프   2018-07-21   164
481
  18년 전통의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8에 초대합니다!   노동자연대_   2018-07-16   114
480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4   134
479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갈무리   2018-07-13   206
478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갈무리   2018-07-13   153
477
  자유한국당에 100%완벽한 비대위원장을 추천한다.   꺾은 붓   2018-07-13   172
476
  문화활동가 황현동지 쾌유기금 마련 후원주점   기륭전자분회   2018-07-12   102
475
  한국당 댓글알바들과 종편등 기레기들 금품수수 조사해야   진짜보수   2018-07-12   15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공동성명] 네이버 ‘제평위’ 뒤에 숨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
[성명] 지난 보수 정권 언론 사찰 책임자 일벌백계하라
[보도자료] 시민단체, 조선일보의 TV조선 주식 부당거래 의혹 검찰에 고발
지/본부소식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연합뉴스지부 성명]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변화해 갈 것이다.
[방송작가지부 성명] ‘기생충’ 수상 소식 전하는 방송사들, 언제까지 방송스태프의 열정에 기생할 것인가!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