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5:49
자유게시판 (2005~2014)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7-24 11:13:44   조회: 5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무슨 말을 할 수가 있겠습니까?

무슨 말로 당신의 유가족을 위로할 수가 있단 말입니까?

무슨 염치로 당신이 마땅히 있어야 할 당신의 고향 천국으로 올라가는 길에 꽃 한 송이를 바칠 수가 있단 말입니까?

 

전도가 양양한 명문의 대학생시절 모두가 책벌레가 되어 스펙을 쌓아 출세에 혈안이 되어 있을 그 젊디젊은 나이에 당신은 우리사회 최 저층에서 하루 세끼 목구멍에 풀칠하기에도 힘겨운 사람들의 아픔을 헤아리고 스스로 그 시궁창 같은 곳으로 뛰어들어 그들과 하나가 되어 그들과 춥고, 배고프고, 힘들고, 눈물 흘리고, 억울함을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사람을 사람이 아닌 일하는 기계로 여기는 공장에서 못 배우고 가진 것 이라고는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몸뚱이 하나가 전부인 여성을 열열이 사랑하여 그와 인생을 같이 하기로 했습니다.

이몽룡이 성춘향에 대한 사랑이 당신의 사랑보다 더 극진하고 숭고했겠습니까?

 

눈물이 앞을 가려 도저히 글을 길게 쓸 수가 없나이다.

전태일이 그랬고, 전태일을 넘어 모든 노동자의 어머님이신 이소선 어머님이 그러셨고,바보 노무현이 그랬듯이 당신은 이 나라에 태어나지 마셨어야 합니다.

기왕에 이 나라에 태어나실 것이었다면 왜놈들에게 죽지 못해 살던 시절에 태어나서 왜놈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는 독립운동가가 되셨어야 합니다.

 

자연은 금수강산인데, 그 금수강산에 산다는 사람들은 금수만도 못한 인간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두고 보십시오!

당신의 마지막 길을 떠나고 나면 그 다음날부터 또 서로가 뒤엉켜 개지랄발광들을 해 댈 것입니다.

 

지금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금배지 달고 무위도식하는 인간들.

사법부라는 곳에서 무슨 옷인지도 모르는 까만 두루마기 걸치고 방망이 두드리는 판사라는 면면들

검사나부랭이들

어깨가 무겁도록 무궁화 꽃을 양 어깨 위에 올려놓은 고위경찰 나부랭이들

회전의자 굴리면서 세금 갉아 먹는 고위공무원들

노회찬 보다 깨끗한 사람 있으면 나와 보세요!

 

- 노회찬!

당신의 그 환한 미소

세금 도둑들의 심장을 송곳으로 헤집어 대는 듯한 예리한 단 한마디

촛불 켜 들고 항상 앞서던 당신

이제 어디 가서 당신을 본단 말입니까?

 

하느님이 등을 떠 밀어도 다시는 이 나라에 태어나지 마십시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24 11:13:44
119.xxx.xxx.22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76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hojoon   2018-08-17   0
575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35
574
  후대 국민과 정치인들에게 엄히 이르노니!   꺾은 붓   2018-08-13   2
573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5
572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5
571
  김어준왈 이재명 김경수사건은 적폐세력의 현정권 흠집내기 조작음모   진짜보수   2018-08-09   7
570
  어떤 어릿광대(배우/성우)가 있어 감히 이들의 표정과 말을 고대로 흉내내랴!   꺾은 붓   2018-08-08   6
569
  무료출◆장 안녕하세요저의샵은 지금 파격적인 무료만남 이벤트를 하고있어요   섹파   2018-08-05   7
568
  대구에도 일말의 양심은 살아 있었구나!   꺾은 붓   2018-08-05   3
567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4
566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2)   꺾은 붓   2018-07-28   10
565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합니다.   꺾은 붓   2018-07-27   10
564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2)   꺾은 붓   2018-07-26   20
563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07-28   7
562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5
561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10
560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2)   대성   2018-07-21   14
559
    종교 개판이다 종교 맹신하지 말자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종교개판   2018-07-28   13
558
  2018 자유인문캠프 여름학기를 개강합니다 :)   자유인문캠프   2018-07-21   17
557
  출◆장 안녕하세요 저의샵은 지금 파격적인이벤트를 하고있어요 이쁜대학생 직장인   나영   2018-07-18   1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부산일보 농단 안병길 사장 퇴진 천막농성 돌입...언론노조,부산노동자 결의대회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