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9 금 19:08
자유게시판 (2005~2014)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작성자 : 꺾은 붓  2018-07-26 09:47:06   조회: 161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대한민국의 멀고도 험난한 민주화여정!

갈 길이 까마득하다.

4.19혁명 뒤 민주주의는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역사와 시대의 명령인줄 알았다.

 

헌데 웬걸!

우리겨레의 철천지원수 히로히또란 놈에게 개와 말 같이 충성을 하겠다는 피 글씨를 써 받친 왜군중위 다까끼 마사오란 놈이 국민들의 벅찬 희망을 탱크와 총칼로 깔아뭉갤 줄이야!

 

1979. 10. 26 궁정동 떡 방앗간의 미완의 혁명

다까끼란 놈이 3선으로도 모자라 유신이라는 것을 선포하고 종신집권을 꿈꾸며 제 막내딸보다도 어린여성들을 백주에 공개리에 납치 사흘이 멀다 하고 성폭행을 자행하자 김재규장군이 더는 두고 볼 수가 없어 육혈포로 다까끼란 놈의 골통을 향하여 탕!- ! 즉결처형을 단행

 

봄날 아지랑이 같이 스러진 한국의 봄

김재규장군의 궁정동 떡 방앗간의 권총혁명으로 국민들이 다시 한 번 희망에 부풀어 있었고, 세계는 그 혁명을 한국의 봄이라 했다.

하지만-!

다까끼의 수제자 빡빡대가리 전두환이란 놈이 다된 밥솥을 들러 엎고, 그것으로도 모자라 광주를 피바다를 만들며 제2의 유신을 단행할 줄이야!

 

6.10의 아쉬운 미완의 혁명

전 국민의 열화와 같은 민주화(대통령 직선제)요구에 오금이 저린 전두환과 노태우도 두 손을 들고 직선제개헌을 받아 들였지만

- 김영삼과 김대중의 분열로 전두환과 함께 내란수괴로 총살을 해도 시원치 않을 노태우란 놈에게 합법적으로 정권을 안겨줄 줄이야!

 

반짝한 민주주의

김대중-노무현 10년의 반짝하는 민주주의

이제 민주주의는 이 땅에 돌이킬 수 없는 영구불변의 정치제도인 줄 알았다.

 

헌데!

10년의 반짝하는 민주주의에 국민이 흠뻑 취해 이명박- 박근혜 같은 인간방사능 낙진이나 다름없는 것에게 연거푸 5천만과 우리겨레의 운명을 맡기게 될 줄이야!

앞선 몇 차례의 좌절은 군홧발의 광란이나 정치인들의 분열로 민주주의를 지키지 못 하고 더러운 과거로 되돌린 실수였는데, 이번에는 박정희가 만들어 놓은 지긋지긋한 지역감정이라는 올가미가 국민 판단을 흐리게 한 것이다.

그저, 내 고향사람이면 왜놈의 피를 물려받은 놈(쥐새끼)이건, 히로히또의 개와 말의 자식(암탉)이건 가릴 것 없이 내 고향사람에게 붓 뚜껑을 누른 결과였다.

 

더러운 역사의 반복은 예서 멈춰야 한다.

더 이상 더러운 역사를 반복했다가는 우리민족은 지구상에서 사라질 수밖에 없다.

지금 히로히또 이승만 다까끼마사오 전두환 노태우10년 건너뛰고 이명박박근혜  히로히또와 다까끼의 유전인자를 물려받은 자유한국당이라는 것들이 다음을 노리면서 문대통령의 나아가고자 하는 민주주의에 사사건건 발목을 잡고 늘어지고 있다.

그래서 특단의 극약처방이 필요한 것이다.

 

문대통령이여!

이대로 당하고만 있으렵니까?

지금의 상황에 만족 하십니까?

그게 아니라면 특단의 대책을 내 놓으십시오!

그 특단의 대책이 뭐냐고요!

예 박근혜와 기무사령부라는 것이 잘 가르쳐 주고 있지 않습니까?

<친위 쿠데타>가 아닌 <친위혁명>을 단행하십시오!

기무사령분지 뭐가 작성했다는 계엄령 내용 그대로 단행하십시오!

그렇게 해서 지긋지긋한 친일매국의 혈통과 유산을 100%상속받은 정치도둑놈들이 다시는 정치판에 얼씬도 못 하도록 정치판의 대청소를 단행하십시오!

- 자유한국당에서 의원배지를 달고 있는 무리들 김대중-노무현-노회찬의 죽음에 대 놓고 막말들을 해대는 저 인간 방사능낙진들을 보십시오!

 

이것들과 협치라는 것을 해서 민주주의가 되겠습니까?

절대로 안 됩니다.

또 마음속에는 있으면서도 겉으로는 이 핑계 저 핑계로 협치를 거부도 수용도 안 하고 질질 끌면서 문대통령이 헛발 짚기만을 기다릴 놈들입니다.

민주주의가 이렇게 하루살이 같은 운명인데 통일은 꿈도 꿀 수가 없습니다.

겨레의 꿈에도 소원인 통일은 한국에서 민주주의가 굳건하게 뿌리를 내린 뒤에야 가능합니다.

마음 쓰리시겠지만 친위혁명을 단행하십시오!

지금 당장은 많은 국민들로부터 욕을 먹을 것입니다.

하지만 뒷날 역사는 당신이 이 나라 민주주의에 굳건한 토대를 다졌다고 평가하는데 인색하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의 결단을 바랍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26 09:47:06
119.xxx.xxx.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94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1)   임채균   2018-10-20   224
493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10-15   187
492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30   196
491
  GS재벌과 언론(조.중.동) 혼맥도.(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20   401
490
  도시재생 엑스포 - 기자단을 모집합니다. (1)   도시재생   2018-09-10   199
489
  적폐청산 재벌1호 GS칼텍스   guru   2018-09-06   189
488
  한국을 세계평화/인간생명존중/자유를 사랑하는 세계 최고의 국가로 우뚝 세울 방안이 있는데!   꺾은 붓   2018-09-02   154
487
  태풍 피해 받으신분 계신가요??   김해정   2018-08-26   234
486
  점점 시원해지네요 ㅎㅎ   해정   2018-08-19   290
485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272
484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147
483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138
482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132
481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꺾은 붓   2018-07-28   196
480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합니다.   꺾은 붓   2018-07-27   135
479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꺾은 붓   2018-07-26   161
478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07-28   177
477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150
476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146
475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대성   2018-07-21   15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공영방송 흔들기’ 당장 멈춰라!
[민실위논평]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논평] 현장 주체들의 변화와 개선 노력도 따라잡지 못하는 노동부
지/본부소식
[OBS 희망조합지부 성명]방송부사장의 역할은 없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사전내정, 짬짜미 채용의혹 - KT낙하산, 부정채용습성 못버리는가!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2탄 iMBC 지부] 노동착취 반대한다. 투쟁!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