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7 월 10:51
자유게시판 (2005~2014)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합니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7-27 13:55:43   조회: 121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 합니다.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것도 좋지만 번갯불 같이 빠른 세상에 지나친 신중은 종기를 암으로 키워 자칫 돌이킬 수도 없는 중병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문대통령이여!

 

왜 그렇게 인사에 뜸을 있는 대로들이십니까?

탁현민 행정관인지 누군가가 세간의 입방아에 오르내린지 언제입니까?

스스로 그만 두려고 한다는 뉴스를 오래 전에 들은 기억이 있어 어찌 되었나 검색을 해 봤더니 지금도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이라는 직함이 달라붙어 있었습니다.(그만 두었는데 인터넷에 수정이 안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음)

 

문무일 검찰총장

정부여당이 하는 일이라면 옳고 그름을 떠나 사사건건 딴죽을 걸고 늘어지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오히려 검찰총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여당과 문정부를 지지하는 대다수의 국민들은 벙어리 냉가슴으로 문대통령의 결단만을 눈 빠지게 기다리고 있었지만 아직까지 감감무소식입니다.

내가 몰라서 그렇지 워낙 출중한 인물이라 잘 하고 있는 것인지?

 

송영무 국방부장관

잘 하고 있는 것인지, 못 하고 있는 것인지는 장삼이사인 필자가 판단할 만한 식견과 견문은 없습니다.

다만 현 내각으로 향하는 모든 총알을 그의 한 몸으로 받고 있는 상황임은 삼척동자도 알만하며, 역시 국방부장관은 다른 장관과는 뭐가 달라도 다르다고 생각됩니다.

 

박근혜의 친위쿠데타 음모를 알고서도 없었던 일로 집어 누른 장본인이 누구입니까?

아니면 그건 친위쿠데타 음모가 아니라, 국군이 해야 할 정상적인 아주 썩 잘한 업무처리였습니까?

장관의 말 다르고, 별 서너 개 단 사람의 말이 다르고, 무궁화 세 개 단 사람의 말이 다르고, 도대체 누구의 말이 진실입니까?

 

노무현 대통령의 말 대로 모든 군인이 계급장 떼고 뒤엉켜 싸우는 꼴이라니!

이게 모택동의 공산군에게 밀려 대만 섬으로 쫓겨 가는 장계석군대의 꼴 하고 뭐가 다릅니까?

그래도 장계석에게는 쫓겨 가서 오막살이 살림이라도 차릴 수 있는 대만섬이라도 있었습니다.

어쩌려고 그렇게 뜸을 들이십니까?

 

- 우리에게는 제주도가 있다고요!

5천만이 쫓겨 가면 제주도는 바다 밑으로 가라앉습니다.

 

기왕 자를 거면 보란 듯이 자르십시오!

그래서 문정부를 지지하는 국민들에게 문재인이 뭔가 달라졌다.’는 시원한 꼴을 한 번 보여주십시오!

푹푹 찌는 더위에 지친 국민들에게 아주 차가운 뉴스로 더위를 싹-식혀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밥을 퍼도 밑에는 거뭇거뭇 노릇노릇 누룽지가 솥바닥에 두텁게 눌어붙어 있을 것입니다.

더 늦기 전에 불 끄고 밥을 푸시기 바랍니다.

 

어찌 이 사람들뿐이겠습니까?

하늘이시여- 시원한 소낙비를 한 바탕 내리 쏟으시옵소서!

문대통령이여- 시원한 뉴스를 내리 쏟으시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27 13:55:43
119.xxx.xxx.20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14
        전국언론노동조합 모바일 2   답변2   2019-05-25   17
513
  비핵 협상 깨트린 미국의 더러운 속셈   진짜우파   2019-03-01   80
512
  엄마 아빠의 인생관을 바꿔 놓은 대구의 어느 유치원생 어린이(픽션)   꺾은 붓   2019-02-22   71
511
  이명박과 박근혜가 너무나도 억울하답니다.(콩트)   꺾은 붓   2019-02-20   86
510
  여기도 언론검열이 있나?   꺾은 붓   2019-02-20   85
509
  노동사건 처리시 공안검사 배제청원합니다   김현종   2019-02-17   58
508
  GS칼텍스 본사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128~132일차), (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9-01-21   151
507
  GS칼텍스 본사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121~123일차)   guru   2019-01-10   91
506
  미항 여수를 소돔과 고모라로 만든 적폐세력들에게 고함. (1)   guru   2018-12-02   131
505
  GS칼텍스 본사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 (1)   guru   2018-11-17   138
504
  GS칼텍스 서울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80~81일차) (1)   guru   2018-11-04   442
503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1)   임채균   2018-10-20   204
502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10-15   168
501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30   175
500
  GS재벌과 언론(조.중.동) 혼맥도.(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20   374
499
  도시재생 엑스포 - 기자단을 모집합니다. (1)   도시재생   2018-09-10   184
498
  적폐청산 재벌1호 GS칼텍스   guru   2018-09-06   176
497
  한국을 세계평화/인간생명존중/자유를 사랑하는 세계 최고의 국가로 우뚝 세울 방안이 있는데!   꺾은 붓   2018-09-02   138
496
  태풍 피해 받으신분 계신가요??   김해정   2018-08-26   223
495
  점점 시원해지네요 ㅎㅎ   해정   2018-08-19   27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공동성명] 네이버 ‘제평위’ 뒤에 숨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
[성명] 지난 보수 정권 언론 사찰 책임자 일벌백계하라
[보도자료] 시민단체, 조선일보의 TV조선 주식 부당거래 의혹 검찰에 고발
지/본부소식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연합뉴스지부 성명]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변화해 갈 것이다.
[방송작가지부 성명] ‘기생충’ 수상 소식 전하는 방송사들, 언제까지 방송스태프의 열정에 기생할 것인가!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