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24 월 16:32
자유게시판 (2005~2014)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7-28 08:28:14   조회: 256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노회찬!

무슨 군더더기 설명이 더 필요하겠습니까?

스스로 시궁창 같은 삶을 찾아 들어가 그들과 하나가되어 뒹굴며 시궁창 삶을 살다, 그렇게 해 가지고는 더러운 이 세상을 영원히 바꿀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이 땅에 태어난 사람 모두가 골고루 작은 행복과 따뜻한 정이나마 나누며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여의도 뾰족지붕 밑으로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거기는 시궁창보다도 훨씬 더 썩어 있었습니다.

시궁창 삶에서는 가진 것이 너무 없어 환경이 열악해 필연적으로 썩은 냄새가 났지만 사람 간에는 향기로운 사람냄새가 풍겼는데, 뾰족지붕 밑에서 금배지 달고 희희낙락하는 무리와 거기에 출입하는 고위공직자라는 세금도둑놈들 한태서는 돈과 사람 썩는 냄새가 뒤섞여 진동을 해서 썩은 냄새 맞는 것에 이골이 난 노회찬도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에라- 더러운 세상 여기서 끝내자!

그리고 몸을 날려 하늘로 올라갔습니다.

 

아직도 시궁창 삶에서 헤어나지 못한 이 땅의 수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가족을 잃은 것보다도 더 슬피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한 자리 하고 있는 것들은 남의 눈과 카메라가 무서워 억지로 눈시울을 붉히면서 그를 떠나보냈나이다.

그렇게 해서 노회찬은 갔습니다.

 

----------------------------------------------------------------

 

마석모란공원 묘지에서는 먼저 가 계시던, 이 땅의 모든 노동자의 영원한 어머님이신 이소선 할머님께서는 절름발로 뛰어나오시며 우리 막내아들 이제야 오냐!”하시면서 머리를 쓰다듬으며 가슴에 꽃다발을 안겼고,

전태일 열사는 아우- 잘 오셨네!”하면서 꽃다발을 안겼고,

문익환 목사님께서는 험한 세상에서 고생 했네, 이제 편히 쉬게!”하셨고

김근태님은 그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자네를 기다린 지 오래 되었네, 이제 나하고 손잡고 같이 하세!”하면서 등을 두드려 주었고,

거기에 잠들어 계신 모든 노동열사영령들이 산과 들에 핀 꽃 한 송이씩을 노회찬의 가슴이 안겼습니다.

 

마석모란공원묘지!

국립묘지가 친일매국노로부터 빨갱이 희대의 성폭행-(다까끼 마사오), 그리고 독립영령들과 순국장병들이 뒤섞여 잠들어 계신 곳이어서 국민들에게 고개를 갸웃하게 하는“?”가 달라붙은 국립묘지라면, 효창공원이야 말로 순수한 독립운동가와 우국지사가 잠들어 계신 국민들 가슴 속의 국립묘지입니다.

 

이 나라에서 더 이상 마석모란공원 묘지로 가야 할 주검이 없어야 하는데!

그리고 동작동국립묘지에서 더러운 뼈다귀를 썩혀가고 있는 박정희를 비롯한 매국노와 빨갱이들의 뼈다귀를 추려 쇠절구에 빻아 시궁창에 뿌린 다음, 효창공원과 동작동과 마석모란공원이 제1-2-3의 국립묘지가 될 때에야 이 땅 진정한 민주주의와 정의사회가 이룩될 것입니다.

그 때 쯤 이면 통일은 절로 되어 있을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28 08:28:14
115.xxx.xxx.7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605
  과외선생가슴노출   김유진   2020-02-22   14
604
  얼짱bj유출동영상   김유진   2020-02-22   9
603
  19금인터넷방송라이브   김유진   2020-02-21   10
602
  병노병노 암캐쥬빈 조합   liefgr3259   2020-02-21   27
601
  새책!『조형예술의 역사적 문법』(알로이스 리글 지음, 정유경 옮김)   갈무리   2020-02-02   32
600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조현수 옮김)   갈무리   2020-01-13   29
599
  2020년 1월 2일! 다중지성의 정원의 철학, 미학, 문학 강좌 개강합니다.   갈무리   2019-12-27   34
598
  세계노동운동사(쿠바혁명과 라틴아메리카)   노동자교육센터   2019-11-12   48
597
  새책!『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루도비코 라자로 자멘호프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10-26   71
596
  노동자 인문학 강좌II 안내   노동자교육센터   2019-10-14   69
595
  10월9일 개강! 황수영선생님의 베르그손, 이임찬선생님의 노자 『도덕경』, 윤동민선생님의 근대철학   다중지성의 정원   2019-09-26   72
594
  10월7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갈무리   2019-09-19   85
593
  일본자금 향응받고 내란 선동한 신원식 내란간첩죄로 처벌하라   독립군   2019-09-16   70
592
  초대! 『중국의 신사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출간기념 역자 강연회 (9/28 토 3시)   갈무리   2019-09-11   85
591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08-27   89
590
  변상욱 기자를 지지합니다.   커피사랑   2019-08-27   101
589
  황교안 김진태 국민탄압 검사 처벌과 뉴라이트 간첩죄로 처벌해야   독립군   2019-08-18   111
588
  노동자 인문학 강좌 안내   노동자교육센터   2019-08-12   101
587
  불법집권 매국노와 맺은 한일협정 군사협정 폐기해야한다   역사진실   2019-07-31   74
586
  오늘 가입했습니다.   커피한잔   2019-07-31   9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온라인 공개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태영건설은 지상파 공적 책임 저버리는 TY홀딩스 전환 시도를 당장...
[성명] 정치권 기웃거리는 전광삼 씨, 염치가 있다면 방심위원 직을 즉각 사퇴하라
지/본부소식
[OBS희망조합 성명]​회사는 인사위원회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지켜라
[스카이라이프지부] 시대 역행하는 깜깜이 밀실인사, KT 구태의 재연인가
[tbs지부 성명]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의 출범에 부쳐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