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9 금 19:08
자유게시판 (2005~2014)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7-28 08:28:14   조회: 198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노회찬!

무슨 군더더기 설명이 더 필요하겠습니까?

스스로 시궁창 같은 삶을 찾아 들어가 그들과 하나가되어 뒹굴며 시궁창 삶을 살다, 그렇게 해 가지고는 더러운 이 세상을 영원히 바꿀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이 땅에 태어난 사람 모두가 골고루 작은 행복과 따뜻한 정이나마 나누며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여의도 뾰족지붕 밑으로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거기는 시궁창보다도 훨씬 더 썩어 있었습니다.

시궁창 삶에서는 가진 것이 너무 없어 환경이 열악해 필연적으로 썩은 냄새가 났지만 사람 간에는 향기로운 사람냄새가 풍겼는데, 뾰족지붕 밑에서 금배지 달고 희희낙락하는 무리와 거기에 출입하는 고위공직자라는 세금도둑놈들 한태서는 돈과 사람 썩는 냄새가 뒤섞여 진동을 해서 썩은 냄새 맞는 것에 이골이 난 노회찬도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에라- 더러운 세상 여기서 끝내자!

그리고 몸을 날려 하늘로 올라갔습니다.

 

아직도 시궁창 삶에서 헤어나지 못한 이 땅의 수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가족을 잃은 것보다도 더 슬피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한 자리 하고 있는 것들은 남의 눈과 카메라가 무서워 억지로 눈시울을 붉히면서 그를 떠나보냈나이다.

그렇게 해서 노회찬은 갔습니다.

 

----------------------------------------------------------------

 

마석모란공원 묘지에서는 먼저 가 계시던, 이 땅의 모든 노동자의 영원한 어머님이신 이소선 할머님께서는 절름발로 뛰어나오시며 우리 막내아들 이제야 오냐!”하시면서 머리를 쓰다듬으며 가슴에 꽃다발을 안겼고,

전태일 열사는 아우- 잘 오셨네!”하면서 꽃다발을 안겼고,

문익환 목사님께서는 험한 세상에서 고생 했네, 이제 편히 쉬게!”하셨고

김근태님은 그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자네를 기다린 지 오래 되었네, 이제 나하고 손잡고 같이 하세!”하면서 등을 두드려 주었고,

거기에 잠들어 계신 모든 노동열사영령들이 산과 들에 핀 꽃 한 송이씩을 노회찬의 가슴이 안겼습니다.

 

마석모란공원묘지!

국립묘지가 친일매국노로부터 빨갱이 희대의 성폭행-(다까끼 마사오), 그리고 독립영령들과 순국장병들이 뒤섞여 잠들어 계신 곳이어서 국민들에게 고개를 갸웃하게 하는“?”가 달라붙은 국립묘지라면, 효창공원이야 말로 순수한 독립운동가와 우국지사가 잠들어 계신 국민들 가슴 속의 국립묘지입니다.

 

이 나라에서 더 이상 마석모란공원 묘지로 가야 할 주검이 없어야 하는데!

그리고 동작동국립묘지에서 더러운 뼈다귀를 썩혀가고 있는 박정희를 비롯한 매국노와 빨갱이들의 뼈다귀를 추려 쇠절구에 빻아 시궁창에 뿌린 다음, 효창공원과 동작동과 마석모란공원이 제1-2-3의 국립묘지가 될 때에야 이 땅 진정한 민주주의와 정의사회가 이룩될 것입니다.

그 때 쯤 이면 통일은 절로 되어 있을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28 08:28:14
115.xxx.xxx.7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94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1)   임채균   2018-10-20   224
493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10-15   187
492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30   196
491
  GS재벌과 언론(조.중.동) 혼맥도.(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1)   guru   2018-09-20   401
490
  도시재생 엑스포 - 기자단을 모집합니다. (1)   도시재생   2018-09-10   199
489
  적폐청산 재벌1호 GS칼텍스   guru   2018-09-06   190
488
  한국을 세계평화/인간생명존중/자유를 사랑하는 세계 최고의 국가로 우뚝 세울 방안이 있는데!   꺾은 붓   2018-09-02   154
487
  태풍 피해 받으신분 계신가요??   김해정   2018-08-26   234
486
  점점 시원해지네요 ㅎㅎ   해정   2018-08-19   290
485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272
484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148
483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139
482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133
481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꺾은 붓   2018-07-28   198
480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합니다.   꺾은 붓   2018-07-27   135
479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꺾은 붓   2018-07-26   161
478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07-28   177
477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150
476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146
475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대성   2018-07-21   15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공영방송 흔들기’ 당장 멈춰라!
[민실위논평]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논평] 현장 주체들의 변화와 개선 노력도 따라잡지 못하는 노동부
지/본부소식
[OBS 희망조합지부 성명]방송부사장의 역할은 없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사전내정, 짬짜미 채용의혹 - KT낙하산, 부정채용습성 못버리는가!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2탄 iMBC 지부] 노동착취 반대한다. 투쟁!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