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7 수 18:12
자유게시판 (2005~2014)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9-25 08:22:09   조회: 26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동방의 등촉!”

1929년에 인도의 시성 타고르가 지은 시의 제목

일제치하에서 죽음보다도 못한 삶을 살고 있는 우리나라를 소재로 쓴 두 편의 작품 중 하나로, 일제 치하에 있는 한국인들이 희망을 잃지 말고 꿋꿋하게 싸워 독립을 이루기를 바라는 내용이다.

 

1945. 8. 15 2,200만 배달겨레와 타고르시인이 그렇게도 바라던 독립은 되었지만, 이 무슨 날벼락이란 말인가?

2차 세계대전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버섯구름이 피어올라 왜가 무조건 두 손을 들어 양키에게 항복을 함으로써 2차 대전은 끝났지만, 승리의 여세를 몰아 세계를 두 쪽으로 나누어 가질 야욕에 불타는 미국과 소련이 의기투합하고, 독일과 마찬가지로 분단이 기다리고 있는 왜가 미국대통령 트루먼과 일본점령군 사령관 맥아더에게 죽으라면 죽는 시늉까지 할 테니 분단만은 조선반도에 바가지를 씌워 달라!”고 애걸복걸하여 뜻 밖에도 우리가 분단을 맞이했던 것이다.

 

혹자들은 6.25와 인천상륙작전만을 생각하며 맥아더를 우리의 더할 수 없는 은인이라고 하지만, 양키의 한국전 참전과 맥아더의 인천상륙작전은 우리에게 분단이라는 큰 병을 주고 보잘 것 없는 약 한 알 준 것에 불과하다.

 

이제 그 동방의 등촉이 환 화게 켜져 세계가 경이로운 눈으로 통일한국을 우러러 바라볼 찬스가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다.

그때(분단당시)나 지금이나 우리의 걱정꺼리는 바로 양키(트럼프).

그자의 속내를 도무지 알 수가 없다.

똥뒷간에 들어가기 전에 한 말 다르고, 똥 싸고 나와서 하는 말이 다르고 뭐가 뭔지 헷갈려 그 양키의 속셈을 도무지 판단할 수가 없다.

하지만 우리의 행운인지 그 자갈밭에 튀는 럭비공 같은 트럼프도 <탄핵> <재선>이라는 낚시 바늘에 입과 귀가 꿰어져 있어 우리가 낚싯대만 잘 당겼다 놨다 하면 트럼프도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따라오지 않을 수가 없다.

 

1억 배달겨레여!

회담에 임하는 문재인, 김정은, 트럼프에게 지혜를 주십시오!”하고 하늘에 빕시다!

교회와 성당에 다니시는 분들은 지극정성으로 하느님께 빌고

절에 다니시는 분들은 부처님 앞에 엎드려 지극정성으로 빌고

종교를 믿지 않으시는 분들은 하늘과 이 땅을 조국으로 태어나 살다 가신 무릇 조상님들께 눈물로 기도하십시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했습니다.

1억 배달겨레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지극정성으로 기도를 하는데, 하늘이 어찌 외면을 할 수가 있겠습니까?

 

통일이 저 앞에서 어서 오라고 손짓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흔들리지 말고 앞을 향하여 뚜벅뚜벅 걸어갑시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9-25 08:22:09
119.xxx.xxx.12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610
  다음부터 <관함식>을 이렇게 할 것을 해군에 제안한다.   꺾은 붓   2018-10-16   6
609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10-15   5
608
  엄마! 내가 하는거 잘봐   김우현   2018-10-13   8
607
  좋은글 한개 투척해   부쓰   2018-10-09   9
606
  좋은글 한개 투척해요   부쓰   2018-10-08   8
605
  왜와 국제법이나 상식으로 다투어 왜의 항복을 받아 낼 수 있다고 생각하나? (1)   꺾은 붓   2018-10-06   17
604
  경제도 못살리곤 많이살렸다고 국민속인 부정축재 박정희 진짜빨갱이 가족사 (1)   진짜우파   2018-10-06   14
603
  100년안에 도로 식민지만든다는 일본에 충성하는 한국당과 미국의 속셈 (1)   진짜우파   2018-10-04   16
602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9-30   20
601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꺾은 붓   2018-09-25   26
600
  GS재벌과 언론(조.중.동) 혼맥도.(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9-20   30
599
  오늘 평양땅에 발을 딛는 이들이여!   꺾은 붓   2018-09-18   34
598
  역사 비틀어 생각해 보기(이순신장군이 이렇게만 하셨더라면?)   꺾은 붓   2018-09-15   28
597
  특검만 아니라 특별재판부 만들어야 (1)   진짜우파   2018-09-13   34
596
    종교가 개판이다 초딩도 아는 사기를 친다 웃긴다   allstar   2018-10-07   6
595
  도시재생 엑스포 - 기자단을 모집합니다.   도시재생   2018-09-10   37
594
  도시재생 엑스포 : 도시를 깨우는 비법에 초대합니다.   도시재생   2018-09-10   35
593
  재벌과짜고 최저임금 만들려고 외국노동자 마구 수입한 이명박근혜   진짜우파   2018-09-09   32
592
  독도등 한국팔아먹던 최고매국노 박정희 박근혜 진짜빨갱이 가족사   진짜우파   2018-09-09   30
591
  푸- 푸- 아이 숨차!   꺾은 붓   2018-09-07   3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논평] 정부의 규제 중심 가짜 뉴스 근절 대책을 우려한다
[성명]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는 사실 왜곡, 지면 사유화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퇴진 투쟁 일단락, 전대식지부장 7일만에 단...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