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6 금 10:02
자유게시판 (2005~2014)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9-25 08:22:09   조회: 50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동방의 등촉!”

1929년에 인도의 시성 타고르가 지은 시의 제목

일제치하에서 죽음보다도 못한 삶을 살고 있는 우리나라를 소재로 쓴 두 편의 작품 중 하나로, 일제 치하에 있는 한국인들이 희망을 잃지 말고 꿋꿋하게 싸워 독립을 이루기를 바라는 내용이다.

 

1945. 8. 15 2,200만 배달겨레와 타고르시인이 그렇게도 바라던 독립은 되었지만, 이 무슨 날벼락이란 말인가?

2차 세계대전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버섯구름이 피어올라 왜가 무조건 두 손을 들어 양키에게 항복을 함으로써 2차 대전은 끝났지만, 승리의 여세를 몰아 세계를 두 쪽으로 나누어 가질 야욕에 불타는 미국과 소련이 의기투합하고, 독일과 마찬가지로 분단이 기다리고 있는 왜가 미국대통령 트루먼과 일본점령군 사령관 맥아더에게 죽으라면 죽는 시늉까지 할 테니 분단만은 조선반도에 바가지를 씌워 달라!”고 애걸복걸하여 뜻 밖에도 우리가 분단을 맞이했던 것이다.

 

혹자들은 6.25와 인천상륙작전만을 생각하며 맥아더를 우리의 더할 수 없는 은인이라고 하지만, 양키의 한국전 참전과 맥아더의 인천상륙작전은 우리에게 분단이라는 큰 병을 주고 보잘 것 없는 약 한 알 준 것에 불과하다.

 

이제 그 동방의 등촉이 환 화게 켜져 세계가 경이로운 눈으로 통일한국을 우러러 바라볼 찬스가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다.

그때(분단당시)나 지금이나 우리의 걱정꺼리는 바로 양키(트럼프).

그자의 속내를 도무지 알 수가 없다.

똥뒷간에 들어가기 전에 한 말 다르고, 똥 싸고 나와서 하는 말이 다르고 뭐가 뭔지 헷갈려 그 양키의 속셈을 도무지 판단할 수가 없다.

하지만 우리의 행운인지 그 자갈밭에 튀는 럭비공 같은 트럼프도 <탄핵> <재선>이라는 낚시 바늘에 입과 귀가 꿰어져 있어 우리가 낚싯대만 잘 당겼다 놨다 하면 트럼프도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따라오지 않을 수가 없다.

 

1억 배달겨레여!

회담에 임하는 문재인, 김정은, 트럼프에게 지혜를 주십시오!”하고 하늘에 빕시다!

교회와 성당에 다니시는 분들은 지극정성으로 하느님께 빌고

절에 다니시는 분들은 부처님 앞에 엎드려 지극정성으로 빌고

종교를 믿지 않으시는 분들은 하늘과 이 땅을 조국으로 태어나 살다 가신 무릇 조상님들께 눈물로 기도하십시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했습니다.

1억 배달겨레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지극정성으로 기도를 하는데, 하늘이 어찌 외면을 할 수가 있겠습니까?

 

통일이 저 앞에서 어서 오라고 손짓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흔들리지 말고 앞을 향하여 뚜벅뚜벅 걸어갑시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9-25 08:22:09
119.xxx.xxx.12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632
  GS칼텍스 본사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   guru   2018-11-17   2
631
  GS칼텍스 서울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80~81일차)   guru   2018-11-04   14
630
  국가의 산재은폐, 진짜? 진짜.   산재십년   2018-11-04   22
629
  마음에서 마음으로 가는 길   부쓰   2018-10-25   18
628
  예쁜 사랑을 이어가는 10가지비법   부쓰   2018-10-22   14
627
  GS칼텍스의 환경오염과 “주주수익 극대화”(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10-20   21
626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임채균   2018-10-20   43
625
    성범죄 1위 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10-24   34
624
  가을여자 가을남자   부쓰   2018-10-18   19
623
  다음부터 <관함식>을 이렇게 할 것을 해군에 제안한다.   꺾은 붓   2018-10-16   27
622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10-15   32
621
  엄마! 내가 하는거 잘봐   김우현   2018-10-13   38
620
  좋은글 한개 투척해   부쓰   2018-10-09   42
619
  좋은글 한개 투척해요   부쓰   2018-10-08   33
618
  왜와 국제법이나 상식으로 다투어 왜의 항복을 받아 낼 수 있다고 생각하나? (1)   꺾은 붓   2018-10-06   36
617
  경제도 못살리곤 많이살렸다고 국민속인 부정축재 박정희 진짜빨갱이 가족사 (2)   진짜우파   2018-10-06   44
616
    성범죄 1위 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10-24   23
615
  100년안에 도로 식민지만든다는 일본에 충성하는 한국당과 미국의 속셈 (1)   진짜우파   2018-10-04   37
614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9-30   37
613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꺾은 붓   2018-09-25   5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EBS 이사 선임에 대한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28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언론노조 30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