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자유게시판 (2005~2014)
 엄마 아빠의 인생관을 바꿔 놓은 대구의 어느 유치원생 어린이(픽션)
 작성자 : 꺾은 붓  2019-02-22 12:35:53   조회: 108   

엄마 아빠의 인생관을 바꿔 놓은 대구의 어느 유치원생 어린이(픽션)

 

대구에서 유치원에 다니고 있는 어린 딸이 있는 가정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유치원에서 돌아온 어린 소녀는 TV 앞에 앉아서 만화영화를 보고 있었습니다. 

그때 엄마가 딸을 보고 “엄마 감간 슈퍼에 갔다 올 테니 텔레비전 보면서 집에 있어!”하고 장바구니를 들고 나갔습니다. 

 

엄마가 장을 보아가지고 집으로 돌아오니 딸은 아직도 TV에 푹-빠져 엄마가 들어 온 것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딸이 넋을 잃고 바라보고 있는 TV화면에는 광화문 광장이 터져나갈 만치 꽉 틀어 찬 시민들과 그들이 들고 있는 촛불과 그들이 흔들어 대는 피켓이 화면에서 어지럽게 지나가면서, 그들이 외치는 “박근혜 하야” “박근혜 탄핵” “박근혜 퇴진”이 뒤엉켜서 들리고, 한편에서는 “최순실 처단”등이 들려오기도 했습니다. 

그 부부는 박정희가 하느님보다도 훌륭한 단군 이래 최고의 영웅이자 애국자이고, 그 딸 박근혜가 하는 일은 100%옳은 일로 알고 있는 부부였습니다. 

그리고 자기 부부는 그 어느 누구보다도 열렬한 애국자라고 생각했습니다. 

엄마가 이맛살을 찌푸리며 얼른 가서 TV를 껐습니다. 

 

그제 서야 엄마가 들어 온 것을 안 어린이가 엄마 앞으로 다가앉으며 엄마가 내민 과자를 받아 들고 다정하게 엄마에게 물어왔습니다. 

소녀 ; 엄마 순시리가 뭐야? 

엄마 ; 얘가 별걸 다 물어보네! 

소녀 ; 사람들이 손이 시려 워 촛불로 손 녹이며 손시려. 손시려 하는 거야? 

엄마가 대답해줄 마땅한 말이 없어 잠자코 있자 딸이 다시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소녀 ; 박근혜 아줌마가 아주 나쁜 사람이라 사람들이 박근혜 아줌마를 핵폭탄으로 혼내주겠다고 박근혜 탄핵 박근혜 탄핵 하고 소리 지르는 거야? 

 

그들 부부가 박근혜가 TV에 나오면 항상 고개를 흔들며 박수를 쳤고, 어린 딸에게도 아주 좋은 대통령이라고 누누이 말해주어, 딸도 엄마 아빠가 박근혜를 아주 좋아 한다는 것을 어린 소견에도 알고 있었습니다. 

엄마가 참으로 난감했고 딸에게 해줄 적당한 말이 없었습니다. 

엄마가 묻는 말에 대답을 안 하고 잠자코 있자 소녀가 다시 엄마에게 말 했습니다. 

 

소녀 ; 에이- 엄마 아빠는 거짓말쟁이야! 

사람들이 다 박근혜아줌마가 나쁜 사람이라고 하는데 엄마아빠는 좋은 대통령이라고 했잖아? 엄마 아빠는 거짓말쟁이야! 

하고 토라지는 시늉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딸은 “엄마 나도 촛불 갖고 싶어!”하면서 서랍을 뒤져 초를 찾고 있었습니다. 

엄마는 더욱 난감해 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엄마는 할 수 없이 딸을 향하여 이번 토요일날 꼭 촛불을 사 주겠노라고 약속을 하고 서로 엄지손가락을 맞대어 손도장을 찍었습니다. 

소녀는 그때서야 “야- 신난다!”하고 과자를 먹으며 한참을 더 놀다 먼저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엄마의 머리에서는 하루 종일 근심이 떠나지를 않았고, 저녁에 퇴근한 남편과 잠자리에 들어 낯에 딸과 있었던 얘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남편도 한숨을 푹 쉬더니 “여보 이번 토요일 우리도 저 얘 데리고 촛불집회에 한 번 가 봅시다.”하고 말 하였다. 

아내도 흔쾌히 그렇게 하자고 하고 서로 더 얘기를 나누다 잠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토요일 

엄마 아빠와 손잡고 소녀도 마침내 촛불집회에 함께 했습니다. 

어린 딸은 마냥 신이 났습니다. 

항상 유치원에서 또래들과 어울리다 집에 오면 친구라고는 엄마뿐이 없었는데 수많은 사람이 손에 손에 촛불을 들고 자기를 바라보며 “참 예쁘다.”고 해주고 어떤 어린이는 엄마가 시키는 대로 자신의 과자를 나누어 주니 소녀는 그저 신이 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어른들이 흔드는 대로 촛불도 흔들고, 어른들이 “박근혜 하야”하면 소녀도 따라 했고, “박근혜 퇴진”하면 소녀도 입이 찢어져라 “박근혜 퇴진”을 외쳤습니다. 

소녀는 단연 촛불잔치에 핀 한 송이 환-한 꽃이었습니다. 

 

그들 부부가 이런데 함께 해 보기는 처음이었습니다. 

이런데 나오는 사람들은 박근혜가 말하는 대로 다 <종북>들이고, 새누리당 것들이 말하는 대로 다 <빨갱이>들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촛불을 들고 있는 시민들과 얘기를 나누어 보니 그들에게서 북한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종북>냄새가 전혀 풍기지를 않았고, 빨갱이기는  커녕 자기부부보다도 더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고, 자신들은 마음 속으로 자기부부만 애국자라고 생각했었는데 여기나온 사람들은 애국을 몸과 행동으로 직접 실천하는 진짜 애국자라는 것을 비로소 눈과 귀로 확인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촛불집회가 끝나고 셋은 늦게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어린 딸은 몇 시간 동안 하도 신나고 재미있게 놀아 바로 잠에 빠져들었고, 부부는 다시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습니다. 

남편 ; 우리가 아무래도 인생을 헛산 것 같으오! 

아내 ; 저 어린 것이 아니었으면 우리는 평생을 헛살다 갔을 뻔 했어요! 

남편 ; 우리가 지금까지 애국이라고 믿었던 것은 박정희망령에 홀려 눈에 콩 꺼풀이 끼어 그랬던 것 같소! 

아내 ; 저 어린것 때문에 세상을 바르게 보는 눈이 떠 진 것 같아요! 

그 뒤로도 부부는 이런 얘기 저런 얘기를 한 참 더 나누다 마지막으로 “우리 다음 주부터는 촛불집회에 빠짐없이 나가도록 합시다.”하는 약속을 하고 잠 들었습니다. 

 

<맺는 말> 이게 어찌 대구의 그 집뿐이겠습니까? 전국적으로, 특히 영남지역에서 이와 엇비슷한 일이 있는 가정이 많을 것입니다. 

그 어린소녀 지금은 어엿한 고등학생이 되어 불모지와도 같은 대구한복판에서 5.18망언을 한 3명의 국회의원이라는 것들을 빨리 국회에서 축출하라는 집회를 앞장서서 이끌어 가고 있을 것입니다.

왜가 조선을 병탄하기 직전 1907년 독립운동의 효시인 국채보상운동을 처음으로 대구에서 펼쳐 전국적으로 퍼져나갔고, 박정희 유신독재가 극악을 떨자 최초로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나(부마항쟁) 일로 서울치달아 마침내 김재규장군의 의거를 일구어 내게 한게 바로 영남이었습니다.

그런 영남의 오늘 이시각의 꼴을 보고 있노라면 역사는 반드시 앞으로 전진하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돌이키기 힘든 후퇴를 한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닫게 해 줍니다.

 

영남분들, 특히 대구분들이여-

하루 빨리 박정희의 망령에서 벗어나시기를 눈물로 호소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9-02-22 12:35:53
119.xxx.xxx.7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80
  노동자 인문학 강좌II 안내   노동자교육센터   2019-10-14   12
579
  조국 임명반대 속셈과 검찰출신으론 검찰개혁 힘들다   민주국가   2019-10-04   41
578
    기자정신 2 필독하자   양심선언2   2019-10-20   8
577
    기자정신1 필독??????   양심선언1   2019-10-20   8
576
    전국언론노동조합 모바일   기자정신..   2019-10-20   8
575
  일본가서 매국망언할 이우연을 이영훈 류석춘 신원식과 처벌합시다   피해자아들   2019-09-26   19
574
    조국 교수님 국민 응원합니다 ??   기자필독?..   2019-10-20   9
573
      국민알권리 1 필독하자 ..............   국민 알권리1   2019-10-20   4
572
      국민 알권리2......................   국민알권리2   2019-10-20   10
571
  10월9일 개강! 황수영선생님의 베르그손, 이임찬선생님의 노자 『도덕경』, 윤동민선생님의 근대철학   다중지성의 정원   2019-09-26   15
570
  10월7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갈무리   2019-09-19   18
569
  일본자금 향응받고 내란 선동한 신원식 내란간첩죄로 처벌하라   독립군   2019-09-16   19
568
  초대! 『중국의 신사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출간기념 역자 강연회 (9/28 토 3시)   갈무리   2019-09-11   24
567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08-27   28
566
  변상욱 기자를 지지합니다.   커피사랑   2019-08-27   43
565
  일본자금받고 유엔서 매국짓한 이연우 이영훈 간첩죄로 처벌해야한다   피해자아들   2019-08-26   33
564
  황교안 김진태 국민탄압 검사 처벌과 뉴라이트 간첩죄로 처벌해야   독립군   2019-08-18   43
563
  홍삼뿌리만 통째로 갈아 담아 더 진하다! 전체식 홍삼분말액!   산삼라이프   2019-08-14   32
562
  국내산 산양산삼 및 산삼이 아닐 경우100배 보상!!   산삼라이프   2019-08-14   33
561
  노동자 인문학 강좌 안내   노동자교육센터   2019-08-12   4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