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19 화 14:08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40
  [민언련 논평]방통심의위는 민원인 정보 유출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하고 책임 물어라   -   2019-03-11   16
39
  [공동 기자회견문] 유성기업 노조파괴 사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합니다   -   2018-12-04   101
38
  [민언련 논평]조선일보와 TV조선은 폐간‧폐방 밖에 답이 없다   -   2018-11-05   272
37
  [언론연대 논평]뒷걸음치는 방통위, 멀어지는 방송개혁   -   2018-09-17   204
36
  [민언련 논평]지상파-언론노조 산별협약, 국민신뢰 회복의 마중물 되길   -   2018-09-10   114
35
  전국민언련 공동논평-지역 시청자 권익 안중에 없는 방통위를 규탄한다   -   2018-08-17   138
34
  민언련-방통위, 종편-홈쇼핑 연계 판매 조사결과와 대책 한심하다   -   2018-08-07   137
33
  민언련-정찬형 호 YTN’ 적폐청산이 우선이다   -   2018-07-30   154
32
  [민언련]고용노동부, 드라마 제작환경 실태조사 결과 속히 내놔라   -   2018-07-16   144
31
  [논평]방통위의 공영방송 이사 임명 계획, 요식행위에 그쳐서는 안 된다   -   2018-07-09   133
30
  [민언련]네이버 기사배열 공론화포럼, 기사배열·알고리즘 투명성 실천에 나서라   -   2018-06-26   145
29
  ‘조선일보’ 동원 ‘사법농단’ 의혹 문건 모두 공개해야   -   2018-06-12   168
28
  YTN 후임 사장 선임, 구성원·시청자 참여가 필수다   -   2018-05-09   226
27
  YTN이사회, 새 사장 선출 과정에 시민참여 보장해야 최남수 사퇴는 당연한 결과다    -   2018-05-09   144
26
  방송계 성폭력, 방통위의 실효적 제재가 필요하다   -   2018-04-23   163
25
  40% 간접비 요구가 갑질이 아니란 말인가?   -   2018-04-23   124
24
  양승동 후보자 자격논란에 대한 '4·16세월호 가족협의회'의 입장   -   2018-04-05   182
23
  [민언련 논평]이효성 방통위원장 YTN 사태 중재, 정상화 의미 훼손해선 안 된다   -   2018-04-02   153
22
  종편 미디어렙 ‘위법’ 방치 방통위, 외부인사들로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투명하고 성역 없는 진상조사에 나서라   -   2018-02-26   247
21
  [민언련 성명]EBS, ‘까칠남녀’ 성소수자 출연자 하차 통보 취소하라   -   2018-01-16   30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KT는 국민과 국회 기만하는 김택환, 구현모 이사 추천을 즉각 철회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을 해임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 해임 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인사의 기본 원칙도 모르는 방통위원장 이효성을 규탄한다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소리 없는 아우성! SBS아이앤엠 경영진은 대체 뭘 하고 있는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심위원 추천, 정치권은 손 떼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