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0:17
 YTN 후임 사장 선임, 구성원·시청자 참여가 필수다
 2018-05-09 11:32:01   조회: 167   

[언론연대 성명]

YTN 후임 사장 선임, 구성원·시청자 참여가 필수다

YTN정상화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YTN 최남수 사장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끝으로 정상화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게 됐다.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단결된 모습을 보여준 구성원들의 승리에 따른 결과다.

YTN은 노사합의에 따라 최남수 사장에 대한 신임투표를 실시했다. 재적 인원 50% 이상이 최남수 사장에 대해 불신임한다는 결과가 나온다면 물어난다는 조건이었다. 그 결과, 재적 인원 653명 중 652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363명이 불신임(55.6%)에 표를 던졌다. 최남수 사장은 “투표로 나타난 뜻을 존중한다, YTN을 응원하는 시청자의 위치로 돌아간다”며 사퇴의사를 표명했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26일 업무에 복귀했다. YTN정상화이 발판이 마련된 셈이다. 하지만 우려되는 점은 있다. YTN사태를 만든 장본인 이사회 때문이다.

YTN이사회는 지난해 11월 YTN구성원들이 부적합 후보로 꼽았던 최남수 씨를 사장으로 내정했다. 애초 ‘부실 인사검증’으로 YTN사태를 만든 게 이사회라는 얘기다. 문제는 또 있다. YTN구성원들이 최남수 사장에 대한 △12월 노사 합의 파기(보도국장 지명 등), △이명박·박근혜 칭송·두둔 논란 △성희롱 트위터 논란 등을 이유로 파업을 이어갔음에도 불구하고 YTN이사회는 방관한 채 무책임한 모습만 보였다. YTN사태 해결에 어떠한 기여도 한 바 없다. 그렇게 이사회는 YTN이 공영언론으로서 1순위로 정상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무참히 짓밟아 버렸다. 시민사회가 우려하는 지점은 여기에 있다. 과연, YTN이사회를 다시 한 번 믿을 수 있는가.

지금 YTN이사회가 할 수 있는 일은 사장 선임에 대한 권한을 내려놓는 것이다. YTN이사회는 선임 절차의 투명성을 확대하고 YTN구성원들과 시청자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 그 방안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 이미 KBS이사회와 방송문화진흥회가 시민참여를 보장한 방안을 통해 사장을 선출한 바 있다. ‘0점 담합’ 의혹을 받았던 사장추천위원회로 면피할 생각은 말아야 한다.

YTN 후임 사장 선출은 정상화의 시작일 뿐이다. YTN 노사는 기 합의에 따라 “공정방송 훼손 및 권력유착 행위 등에 대한 청산이 YTN정상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라는 데에 의견을 함께한 바 있다. 사장이 바뀌는 것으로 YTN정상화가 끝나는 게 아니라는 얘기다. 언론연대도 YTN이 보도전문채널로서 시청자들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는 그 날을 위해 함께 걸어갈 것이다.

2018년 5월 8일

언론개혁시민연대



출처: http://mediareform.co.kr/846 [언론개혁시민연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5-09 11:32:01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7
  [언론연대 논평]뒷걸음치는 방통위, 멀어지는 방송개혁   -   2018-09-17   76
36
  [민언련 논평]지상파-언론노조 산별협약, 국민신뢰 회복의 마중물 되길   -   2018-09-10   49
35
  전국민언련 공동논평-지역 시청자 권익 안중에 없는 방통위를 규탄한다   -   2018-08-17   88
34
  민언련-방통위, 종편-홈쇼핑 연계 판매 조사결과와 대책 한심하다   -   2018-08-07   72
33
  민언련-정찬형 호 YTN’ 적폐청산이 우선이다   -   2018-07-30   106
32
  [민언련]고용노동부, 드라마 제작환경 실태조사 결과 속히 내놔라   -   2018-07-16   97
31
  [논평]방통위의 공영방송 이사 임명 계획, 요식행위에 그쳐서는 안 된다   -   2018-07-09   81
30
  [민언련]네이버 기사배열 공론화포럼, 기사배열·알고리즘 투명성 실천에 나서라   -   2018-06-26   93
29
  ‘조선일보’ 동원 ‘사법농단’ 의혹 문건 모두 공개해야   -   2018-06-12   105
28
  YTN 후임 사장 선임, 구성원·시청자 참여가 필수다   -   2018-05-09   167
27
  YTN이사회, 새 사장 선출 과정에 시민참여 보장해야 최남수 사퇴는 당연한 결과다    -   2018-05-09   101
26
  방송계 성폭력, 방통위의 실효적 제재가 필요하다   -   2018-04-23   118
25
  40% 간접비 요구가 갑질이 아니란 말인가?   -   2018-04-23   92
24
  양승동 후보자 자격논란에 대한 '4·16세월호 가족협의회'의 입장   -   2018-04-05   145
23
  [민언련 논평]이효성 방통위원장 YTN 사태 중재, 정상화 의미 훼손해선 안 된다   -   2018-04-02   107
22
  종편 미디어렙 ‘위법’ 방치 방통위, 외부인사들로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투명하고 성역 없는 진상조사에 나서라   -   2018-02-26   201
21
  [민언련 성명]EBS, ‘까칠남녀’ 성소수자 출연자 하차 통보 취소하라   -   2018-01-16   265
20
  [민언련]KBS 적폐 비리 이사 해임 건의에 나서라 (1)   -   2017-11-27   304
19
  [민언련]4기 방통심의위 출범, 하루도 더 늦춰져선 안 된다 (1)   -   2017-11-03   235
18
  [논평] 野3당의 방송법 조속처리 합의는 방송적폐 연장을 위한 야합이다 (1)   -   2017-11-03   20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 승인 말라!
[성명] 한국언론진흥재단 상임이사에 ‘파업 유발 적폐 인사’ 절대 안 된다!
[보도자료] 10.26 故이한빛 PD 2주기 추모문화제 개최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