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0:17
 ‘조선일보’ 동원 ‘사법농단’ 의혹 문건 모두 공개해야
 2018-06-12 13:49:48   조회: 106   

‘조선일보’ 동원 ‘사법농단’ 의혹 문건 모두 공개해야

 

민주언론시민연합  2018.06.05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특별조사단(이하 특별조사단)이 오늘(6월 5일) 사법 농단 관련 문건 410개 중 98개 문건을 추가 공개했다. 특별조사단이 지난 5월 25일 조사보고서를 발표하며 문건 3개만 공개하자 전국법관대표회의와 각급 법원 판사회의, 그리고 언론과 국민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이 있는 문건 전체의 공개를 요구했다. 무너진 사법정의의 회복은 특별조사단 조사의 신뢰도와 투명성 담보에서 시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특별조사단은 국민 앞에 문건을 투명하고 온전하게 공개하는 대신 여론의 동향을 살피며 여전히 사법정의 회복의 의지를 의심하게 만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가 가장 이해할 수 없는 건 <조선일보>와 관련한 문서 10건을 꽁꽁 숨겨두려 드는 특별조사단의 모습이다. 특별조사단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는 거리가 있는 문서들이어서 공개 범위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까지 드러난 내용만으로도 <조선일보>는 사법행정권 남용에 협력한 의혹이 있다. 오늘 특별조사단에서 공개한 문건 중 2015년 8월 20일에 작성된 ‘VIP 면담 이후 상고법원 입법 추진전략’ 문건에 따르면 법원행정처는 상고법원 입법에 집착하는 과정에서 법무부를 압박하는 방안으로 <조선일보>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문건에는 “주요 언론을 활용한 협상 압박 분위기 조성”을 위해 “법무부에 실질적 영향을 미치고, BH(청와대) 인식 환기시킬 수 있는 있는 메이저 언론사 할용→조선일보 1면 기사 등”이라고 나온다. 그런데 오늘 특별조사단에서 비공개 한, 현재 문서명과 작성 날짜만 확인된 ‘조선일보 보도 요청사항’이란 제목의 문건은 ‘VIP 면담 이후 상고법원 입법 추진전략’ 보고서가 만들어진 이후인 2015년 9월 20일 작성됐다. 정황상 계획이 실행됐다는 의혹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법원 내부통신망엔 대법원에서 <조선일보> 사주였던 방응모의 친일 반민족행위 행정소송이 2심 판결이 난 지 5년이 지난 2016년 11월에서야 파기 환송 판결을 선고했다는 점을 들어 언론 권력인 <조선일보> 재판 거래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글이 올라온 상황이다. 만약 일련의 의혹이 사실이라면 ‘독립’이 가장 중요한 두 기관, 사법부와 언론이 잇속을 챙기려 헌법 등에서 부여한 권한이자 의무인 ‘독립’의 가치를 ‘거래’하는 파렴치를 저지른 것이다.

특별조사단 단장인 안철상 법원행정처장은 “410개 파일(문건) 중 공개의 필요성에 관해 좋은 의견이 제시되고 그 의견이 합당하다고 판단되면 공개의 범위는 더 넓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 행정처장의 이 같은 인식은 너무도 안이하다. 다시 말하지만 무너질 대로 무너진 사법부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사법농단 의혹 문건 전체의 조건 없는 온전한 공개와 투명한조사가 필요하다.

우리는 양승태 대법원에서 비판적인 판사들을 압박하고 탄압하는 수단으로 보수 성향 언론사 등을 활용하려 했다는 의혹의 진실 규명을 위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공개를 요청한 문건은 <조선일보> 관련한 문건 10개와 언론 관련 비공개 문건들이다. 만약 법원행정처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는 거리가 있는 문서라며 <조선일보> 관련 문건을 계속 숨긴다면, 우리는 대법원과 <조선일보>가 여전히 검은 커넥션을 유지하기 위해 발버둥을 치는 것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 지금 법원행정처는 사법 정의뿐 아니라 언론 정의 회복의 시험대 위에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끝>

트위터 페이스북
2018-06-12 13:49:48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7
  [언론연대 논평]뒷걸음치는 방통위, 멀어지는 방송개혁   -   2018-09-17   76
36
  [민언련 논평]지상파-언론노조 산별협약, 국민신뢰 회복의 마중물 되길   -   2018-09-10   49
35
  전국민언련 공동논평-지역 시청자 권익 안중에 없는 방통위를 규탄한다   -   2018-08-17   88
34
  민언련-방통위, 종편-홈쇼핑 연계 판매 조사결과와 대책 한심하다   -   2018-08-07   72
33
  민언련-정찬형 호 YTN’ 적폐청산이 우선이다   -   2018-07-30   106
32
  [민언련]고용노동부, 드라마 제작환경 실태조사 결과 속히 내놔라   -   2018-07-16   97
31
  [논평]방통위의 공영방송 이사 임명 계획, 요식행위에 그쳐서는 안 된다   -   2018-07-09   81
30
  [민언련]네이버 기사배열 공론화포럼, 기사배열·알고리즘 투명성 실천에 나서라   -   2018-06-26   93
29
  ‘조선일보’ 동원 ‘사법농단’ 의혹 문건 모두 공개해야   -   2018-06-12   106
28
  YTN 후임 사장 선임, 구성원·시청자 참여가 필수다   -   2018-05-09   167
27
  YTN이사회, 새 사장 선출 과정에 시민참여 보장해야 최남수 사퇴는 당연한 결과다    -   2018-05-09   102
26
  방송계 성폭력, 방통위의 실효적 제재가 필요하다   -   2018-04-23   118
25
  40% 간접비 요구가 갑질이 아니란 말인가?   -   2018-04-23   92
24
  양승동 후보자 자격논란에 대한 '4·16세월호 가족협의회'의 입장   -   2018-04-05   145
23
  [민언련 논평]이효성 방통위원장 YTN 사태 중재, 정상화 의미 훼손해선 안 된다   -   2018-04-02   107
22
  종편 미디어렙 ‘위법’ 방치 방통위, 외부인사들로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투명하고 성역 없는 진상조사에 나서라   -   2018-02-26   201
21
  [민언련 성명]EBS, ‘까칠남녀’ 성소수자 출연자 하차 통보 취소하라   -   2018-01-16   265
20
  [민언련]KBS 적폐 비리 이사 해임 건의에 나서라 (1)   -   2017-11-27   304
19
  [민언련]4기 방통심의위 출범, 하루도 더 늦춰져선 안 된다 (1)   -   2017-11-03   235
18
  [논평] 野3당의 방송법 조속처리 합의는 방송적폐 연장을 위한 야합이다 (1)   -   2017-11-03   20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 승인 말라!
[성명] 한국언론진흥재단 상임이사에 ‘파업 유발 적폐 인사’ 절대 안 된다!
[보도자료] 10.26 故이한빛 PD 2주기 추모문화제 개최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