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7 목 15:26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49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화, 1인근무가 그를 죽였다.   -   2018-12-17   53
48
  거대 양당의 짬짜미 국회를 끝내고 노동자 정치 실현을 위해 전진하자.   -   2018-12-04   50
47
  전태일열사정신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 김명환 위원장 대회사   -   2018-11-12   82
46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안 통과시켜라! (2)   -   2018-11-05   150
45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2)   -   2018-09-17   127
44
  [민주노총 논평]최저임금 자율적용 등 자본의 충견을 자처한 김성태 원내대표의 궤변에 국민들의 귀만 따갑다. (2)   -   2018-09-10   139
43
  민주노총, 정부에 신뢰회복조치로서 노-정 교섭 병행추진과 함께 노사정대표자회의 참가 결정 (2)   -   2018-08-17   153
42
  중대범죄 피의자 이재용을 감싸고도는 문재인정부가 위태롭다.   -   2018-08-07   148
41
  민주노총-노동부는 무력화된 산재예방제도 개선 대책 즉각 마련하라.   -   2018-07-30   121
40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황망한 죽음을 애도합니다.   -   2018-07-24   135
39
  최저임금 3년 내 1만원 실현 공약폐기 선언에 조의를 보낸다.   -   2018-07-16   115
38
  전교조에 ‘노조 아님’ 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   2018-07-09   186
37
  살아오는 문송면 ․ 원진 노동자 함께 걷는 황유미   -   2018-07-03   132
36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대회사 (2)   -   2018-07-03   173
35
  [민주노총]문재인 정부의 ‘전교조 말려죽이기’와 박근혜의 ‘전교조 때려죽이기’의 차이는 없다.   -   2018-06-26   132
34
  [민주노총]사법부에서 벌어진 범죄를 고발하지 않는 것은 사법부의 자가당착이다.   -   2018-06-18   130
33
  양승태를 구속하고 이영주를 석방하라.   -   2018-06-12   150
32
  민중공동행동 “촛불 민중의 봄, 우리가 앞당기자!” (1)   -   2018-05-14   150
31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소녀상을 만나야 한다. (1)   -   2018-05-09   146
30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73년 분단체제를 종식시키는 최종지침으로 만들자. (1)   -   2018-04-30   15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공보물] 언론노조 제10대(연맹16대) 임원선거 공보물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10대(연맹16대) 임원선거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통신위원회는 EBS 사장 선임절차에 국민 참여 - 공개검증 보장하라...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제2의 문재철' 악몽 불러일으킨 강국현 대표는 떠나라!
[EBS지부 성명] EBS 박근혜 홍보 방송의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 집필 표준계약서 도입 1년, 김작가에게 무슨일이?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