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7 수 18:12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2018-09-17 10:06:34   조회: 47   

[민주노총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쌍용자동차 남은 해고자 119명에 대한 전원 복직합의로 해고자 복직 문제가 마무리되었다. 일괄 복직이 아닌2019년 상반기까지 단계적 복직이란 아쉬움이 있지만 최종 복직시한을 명시함으로써 일단락을 지은 합의다. 민주노총은 쌍용차 해고자 동지들께 미리 복직 축하의 인사를 보낸다. 함께 연대를 해왔던 모든 동지들께도 동지적 인사를 보낸다.

오늘 합의는 부당한 정리해고에 무릎 꿇지 않고, 온갖 고통과 탄압에 굴하지 않고 먼저 가신 30분의 영령을 부여안고 투쟁해 온 동지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또한 쌍용차 정리해고 투쟁을 사회적 연대, 사회적 투쟁으로 확장시켜온 수많은 노동자, 민중들의 연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 9년간의 쌍용차 정리해고 투쟁은 ‘단결과 투쟁 그리고 연대’라는 민주노조운동의 가치를 온전히 보여주었기에 그 의미가 결코 적지 않다.

오늘 합의로 해고자 복직문제는 마무리되었지만 국가 손해배상과 정리해고 소송 판결에 대한 양승태 사법부의 농단, 이명박-조현오의 파업노동자에 대한 무력진압과 기획공작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과제는 여전히 남아있다. 온전히 문재인 정부의 몫이다. 정리해고와 살인폭력 진압이 있은 지 10년이 되기 전에 이 모든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

쌍용차문제는 인위적인 구조조정, 부당한 정리해고가 어떤 참혹한 결과를 낳고, 얼마나 많은 고통과 사회적 갈등을 야기하는지를 여과 없이 보여주었다. 그럼에도 조선, 자동차 등 제조업에서 대규모 구조조정은 오늘도 반복하며 자행되고 있다. 최소한의 반면교사조차 하지 않는 자본과 권력의 야만적인 속성은 변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오늘도 투쟁은 계속된다. 목동 열병합 발전소 굴뚝엔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박준호 동지가, 전주시청 앞 조명탑 위엔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전북지회 김재주 동지가 위태롭게 싸우고 있다. 또 다른 쌍용차 현장이다. 문재인 정부는 오늘 쌍용차 합의를 포장할 생각일랑 접고 아직도 야만의 시대가 계속되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

해고자는 복직하지만 정리해고의 부당함, 국가권력의 폭력과 공작은 아직도 온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쌍용차 해고자 복직은 단지 일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쌍용차 노동자들에게‘정당했다’는 최종결론이 날 때 비로소 온전한 복직이다.

 

2018년 9월 1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트위터 페이스북
2018-09-17 10:06:34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45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   2018-09-17   47
44
  [민주노총 논평]최저임금 자율적용 등 자본의 충견을 자처한 김성태 원내대표의 궤변에 국민들의 귀만 따갑다.   -   2018-09-10   56
43
  민주노총, 정부에 신뢰회복조치로서 노-정 교섭 병행추진과 함께 노사정대표자회의 참가 결정   -   2018-08-17   94
42
  중대범죄 피의자 이재용을 감싸고도는 문재인정부가 위태롭다.   -   2018-08-07   97
41
  민주노총-노동부는 무력화된 산재예방제도 개선 대책 즉각 마련하라.   -   2018-07-30   81
40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황망한 죽음을 애도합니다.   -   2018-07-24   90
39
  최저임금 3년 내 1만원 실현 공약폐기 선언에 조의를 보낸다.   -   2018-07-16   78
38
  전교조에 ‘노조 아님’ 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   2018-07-09   138
37
  살아오는 문송면 ․ 원진 노동자 함께 걷는 황유미   -   2018-07-03   96
36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대회사   -   2018-07-03   104
35
  [민주노총]문재인 정부의 ‘전교조 말려죽이기’와 박근혜의 ‘전교조 때려죽이기’의 차이는 없다.   -   2018-06-26   99
34
  [민주노총]사법부에서 벌어진 범죄를 고발하지 않는 것은 사법부의 자가당착이다.   -   2018-06-18   95
33
  양승태를 구속하고 이영주를 석방하라.   -   2018-06-12   112
32
  민중공동행동 “촛불 민중의 봄, 우리가 앞당기자!” (1)   -   2018-05-14   109
31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소녀상을 만나야 한다. (1)   -   2018-05-09   107
30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73년 분단체제를 종식시키는 최종지침으로 만들자. (1)   -   2018-04-30   113
29
  삼성 전 계열사에 노동조합을! 삼성 노동자에게 봄을! (1)   -   2018-04-23   103
28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결의문 (1)   -   2018-04-02   141
27
  노동의 지평을 넓혔지만 노동헌법으론 부족하다. (1)   -   2018-03-20   160
26
  불교종립 동국대는 민주노조 탄압을 멈추고 청소노동자들을 직접고용 하라. (1)   -   2018-03-12   18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논평] 정부의 규제 중심 가짜 뉴스 근절 대책을 우려한다
[성명]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는 사실 왜곡, 지면 사유화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퇴진 투쟁 일단락, 전대식지부장 7일만에 단...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