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 수 16:59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2007 대선공약화를 위한 언론개혁11대 과제 [인쇄본]
 2007-11-27 09:45:24   조회: 5037   
 첨부 : 071130_17대대선언론개혁11대과제(언론노조).pdf (1403814 Byte) 
    1. 평소 언론공공성 강화에 힘쓰시는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 제17대 대통령 선거가 이제 한 달여 앞으로 다가 왔습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은 날로 커지고 있는 언론공공성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지난 10월 23일  ‘언론공공성 강화’와 ‘여론다양성 사수’를 핵심으로 이번 대통령 선거 후보자들이 반드시 미디어 정책공약으로 반드시 채택해야 할 언론개혁 11대과제 65개 실천항목을 발표 한 바 있습니다.      3. 자료의 활용을 돕기 위해 소책자의 내용을 PDF 파일로 송부하오니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요청드립니다. [10.23 기자회견문] 공공성 강화! 다양성 확보! 독립성 보장! - 17대 대선 언론개혁 11대 과제 발표 기자회견 -   5년 전에 비해 언론환경은 많이 달라졌다. 일부 성과도 있었다. 반면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도 없지 않았다. 미디어의 발전 속도를 볼 때, 앞으로의 5년은 더 큰 변화가 밀어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급변기일수록 언론의 공공성이 갖는 의미는 더욱 크다. 그렇기 때문에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 이하 언론노조)은 17대 대선을 앞두고 또 다시 ‘언론공공성 강화’를 기치로 삼는다.   언론노조는 17대 대선의 11대 언론개혁과제 및 64개 세부항목이 언론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매체별 다양성을 확보하며, 언론의 독립성을 보장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또한 아무리 새로운 미디어가 등장하더라도 수용자의 권익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판단에 근거하여, 예전과 달리 언론노동자의 요구사항이나 미디어 환경 개선에 필요한 주장에 앞서 ‘수용자의 권익’을 필두에 내세웠다.   언론노조는 17대 대선에서 후보들이 공약에 반영해야할 필수 사항을 ①미디어 수용자 권리 보장과 미디어교육 제도화 ②문화정체성 수호를 위한 한미FTA 비준동의 저지 ③실효성 있는 정보공개법 개정과 취재 접근권 보장 ④신문 공공성 강화 및 다양성 보호 ⑤신문산업 활성화와 지역신문 지원 확대 ⑥방송독립과 시청자 중심 방송통신위원회 설립 ⑦공공성에 기반한 IP-TV 도입 등 유료방송 공익성 강화 ⑧지상파방송의 공공성∙독립성 강화 ⑨KBS 2TV, MBC 민영화 논의 원천 반대 ⑩시청자를 위한 무료 보편적 방송서비스 확대 ⑪지역성 구현을 위한 방송정책 수립 등 11개 과제로 압축했다.   이를 구체화할 수 있도록 과제별로 2~15개의 세부항목을 제시했다.   ‘①미디어 수용자 권리 보장과 미디어교육 제도화’를 위해 방송사의 시청자위원회와 신문사의 독자운영위원회를 활성화하고, 방송의 퍼블릭액서스 프로그램 확대 등을 주문했다.   ‘②문화정체성 수호를 위한 한미FTA 비준동의 저지’는 국회에 제출된 한미FTA협정을 폐기하고, 이보다 먼저 제출된 ‘유네스코 문화 다양성 협약’을 즉시 비준동의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③실효성 있는 정보공개법 개정과 취재 접근권 보장’은 정부가 강행하고 있는 취재지원개편방안에 앞서 소모적 갈등을 없앨 수 있도록 언론단체-정부 간 논의 테이블을 만들 것과, 언론계의 요구를 반영해서 정보공개법을 대폭 개정할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기자실 폐쇄에 대한 실질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내부고발자를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야 함을 강조했다.   ‘④신문 공공성 강화 및 다양성 보호’는 신문ㆍ방송의 소유와 겸영규제 계속 유지와 신문시장 공정거래를 위한 신문고시 개정을 요구했으며, 인터넷 포털이 실질적으로 언론기능을 수행하고 있음을 주지시키고, 포털이 언론으로서 책임을 갖고, 이용자의 권리를 보장할 수 있는 법적 장치마련을 요구했다.   ‘⑤신문산업 활성화와 지역신문 지원 확대’ 항은 신문법과 지역신문발전법을 개정하여, 항구적으로 신문의 다양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하고, 신문유통원의 위상을 강화할 것을 담고 있다.   ‘⑥방송독립과 시청자 중심 방송통신위원회 설립’은 방송의 독립과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직무상 독립성을 갖는 합의제 위원회 설립과 위원을 보좌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전문가집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⑦공공성에 기반한 IP-TV 도입 등 유료방송 공익성 강화’는 유료방송으로 새롭게 등장할 IPTV에 대해 공공적인 책무를 부여하고, 사업자가 도입단계에서부터 지역별ㆍ소득 간 이용 및 접근에 대한 차별을 두지 못하도록 제도화해야 할 것을 환기시켰다. 유료방송 공익성 강화수단으로 ‘공공채널’의 개념을 재정립할 것과 공익채널을 확대지정하고, 위성DMB에도 공익적인 채널을 의무적으로 송신하도록 할 것을 제시했다.   ‘⑧지상파방송의 공공성∙독립성 강화’에서는 TV수신료 인상을 통해 재원 안정성을 높임과 동시에 KBS와 EBS의 임원선임구조를 개선하고, 소유ㆍ경영 분리를 바탕으로 지역방송 내부구조를 개선하도록 주문했다. 또한 KBS와 EBS를 적용대상에 포함시킴으로써 방송독립성을 위협하는 공공기관운영법 개정을 촉구했다.   ‘⑨KBS 2TV, MBC 민영화 논의 원천 반대’는 일부 족벌신문과 재벌 및 보수세력들이 틈만 나면 내세우는 공영방송 축소 시도는 설득력이 없기 때문에, 그들의 주장과 달리 무료방송시청자를 위해 다공영방송체제가 더욱 공고히 자리 잡아야 함을 설명했다.   ‘⑩시청자를 위한 무료 보편적 방송서비스 확대’ 항목에서는 디지털TV가 가져다주는 고화질 다채널 서비스를 전 국민이 가능한 이른 시일 내에 누릴 수 있도록 DTV전환특별법을 제정하고, 무료방송 콘텐츠를 확대하는 멀티모드서비스(MMS)를 조속히 실시할 것과 라디오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일 것을 요구했다.   ‘⑪지역성 구현을 위한 방송정책 수립’은 지역방송과 소수매체를 위해 한국방송광고공사(KOBACO) 체제 유지필요성을 비롯한 지역방송발전위원회 활성화, 방송권역 유지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언론노조는 17대 대선 공약화를 위한 11대 과제 64개 세부항목이 실현 될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 17대 대선에 출마한 모든 후보진영이 우리의 요구를 적극 반영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며, 진보정당은 물론 모든 정치권이 향후 5년 동안 언론의 공공성을 한층 강화하는 방향으로 힘을 모아줄 것으로 기대한다. <끝>
트위터 페이스북
2007-11-27 09:45:24
.xxx.xxx.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47
  [특강자료]최진봉교수 특강 자료(2007,2008 미국언론 현황)     2008-11-24   4574
46
  [특강자료]최진봉교수 특강 자료(미국언론산업의 집중)     2008-11-24   4513
45
  [특강자료]최진봉교수 특강 자료(오바마 언론정책)     2008-11-24   4713
44
  [자료]언론노조 20년 기획 토론회 발제문 및 특강 소주제     2008-11-24   4688
43
  [발제문]종편채널 콘텐츠 수급방안(KISDI 워크숍 WKFY)     2008-11-22   4579
42
  [발제문]종합편성 및 보도채널 사업자 구도에 관한 발제문(이영주)     2008-11-03   4713
41
  [발제문-문재완]방송의 소유규제 완화 추진 방안(KISDI 워크숍)     2008-10-29   4772
40
  [자료] 방송독립 말살 방통위설립법 규탄대회 -법안 문제점 외     2008-02-26   5407
39
  [자료] 차기정권 미디어정책 방향 및 대응     2008-02-13   5267
38
  언론노조 정치학교 자료2 - 김병권 연구센터장     2007-12-12   5366
37
  언론노조 정치학교 자료1 - 정승일교수     2007-12-12   5373
36
  2007 대선공약화를 위한 언론개혁11대 과제 [인쇄본]     2007-11-27   5037
35
  [토론회] 왜 지금 수신료 인상인가?     2007-10-25   5045
34
  KBI 주최 IPTV정책과정     2006-07-24   4857
33
  [FTA소책자-한글편집본] 죽음의 거래, 한미FTA     2006-06-26   4900
32
  한미FTA, 한국 지상파방송 종사자들에게도 재앙     2006-06-22   5308
31
  미국자료에 나타난 한미FTA 방송시장 개방요구안     2006-06-22   5041
30
  한미FTA협정이 한국방송에 미칠 영향 연구     2006-04-12   6015
29
  언론노조가 본 미디어관련 기구 통합 논의의 실상과 문제점     2006-03-30   4449
28
  [선전물]정보미디어사업법안 문제점     2005-11-21   403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MBC본부 성명]모든 사장을 다 잘 뽑아야 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