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9 일 00:48
> 뉴스 > 언론노보
트위터 페이스북        
“지역신문발전법개정·기금 확보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0호] 2018년 12월 07일 (금) 16:26:20 연현진 언론노보 기자 wisejin02@gmail.com

언론노조 지신노협, 29일 지역신문 개혁 토론회 개최

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가 11월 29일 오후 2시 경주코모도호텔에서 지역신문 개혁과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전대식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 의장의 사회로 이건혁 창원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이하 지발위법)과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이하 지발위)에 대해 발표했다. 토론자로 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 윤석빈 언론노조 특임 부위원장과 김동원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외래교수가 참여했다.

   
 

이건혁 창원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지발위법에 대해 “지역 신문의 판매부수가 적어 소비자와 광고주에게 매력적이지 못한 게 사실”이라며 “지역 신문 위기론이 나오자 지발위법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라고 발표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2016년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역 신문의 열독률은 12.1%로 전국 일간신문의 열독률 65.5%의 1/5 수준에 머물러 있으며, 지역종합 일간지의 유가 판매 부수는 2만부 이하가 54개사, 2만~20만부가 10개사이고 지역주간지의 경우 판매 부수가 2만부 이하인 경우가 91.9%로 집계되었다.

이어 이 교수는 “현재 정부와 지발위가 정한 기금 지원 절차가 복잡하고 지원사업 성과 측정을 위한 기준 설정이 어렵다는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며 이를 특별법 제정 과정에서 제기되는 이슈와 문제점으로 꼽았다.

   
왼쪽부터 윤석빈 언론노조 특임 부위원장, 김동원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외래교수, 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

윤석빈 언론노조 특임 부위원장은 지발위의 역할에 대해 “지발위는 지역 신문사에게 연간 148억 5천만원을 지원한다 했으나 작년에는 86억, 올해는 77억을 지원했다”며 “지발위는 부족한 지원 금액은 어떻게 채울 것인지, 이에 대한 대안은 무엇인지 논의해야 한다”고 따졌다.

이어 “예산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할지 명확하게 설명하지 하지 않았다. 지발위가 자문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문체부와 지발위는 지난해 9월 ‘지역신문발전 3개년 지원계획(2017~2019년)’을 통해 445억 5천만원(연 148억 5천만원)의 기금 지원 계획을 세워놓은 바 있다.

김동원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외래교수는 “지역신문사들은 정부로부터 기금을 지원받기 위해 경쟁에 나설 것이 아니라 독자와 지역민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에 나서야 한다”며 “현재 지원 시스템에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시민사회단체, 마을공동체 등에 지역 을 구독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하여 이들이 좋은 언론을 택하고 꾸준히 구독할 수 있는 시스템을 예시로 들며 “기금 지원 방식을 공급자 중심의 지원 방식이 아닌 수요자 중심의 지원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방안을 제시했다.

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은 지발위에 대해 “각 지역별 현황과 상황에 맞게끔 정책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면밀하게 연구하고 지속적으로 방안을 제시할 수 있는 기관이 되어야 한다”며 “지발위의 정책적 기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연현진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