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22 화 09:12
>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정리해고 OBS'에 올려진 ‘희망의 풍선’
[0호] 2017년 04월 07일 (금) 15:34:59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 bumcom@daum.net

6일 회사 방해 뚫고 <정리해고 분쇄 투쟁 문화제> 개최

전국언론노동조합과 OBS희망조합지부가 6일 저녁 7시 회사 방해를 뚫고 <정리해고 분쇄와 OBS 정상화를 위한 투쟁 문화제>를 열었다.
 

   
 

6일 오후 OBS사측은 투쟁 문화제를 불허했고, OBS 외부인에 대한 출입을 막기 위해 정문을 봉쇄했다. 오후 2시 OBS에서 열렸던 언론노조 중앙집행위원회에 참석한 중집 위원들은 이후 투쟁 문화제 사수를 위해 밖으로 나가지 못한 채 안에서 대기했다. 또 OBS지부 조합원들과 중집 위원들은 스크럼을 짜면서 무대와 스크린 설치 작업을 보호했다.
 

   
 

회사는 철문 앞에 ‘금일 노동조합에서 개최하는 투쟁문화제는 회사의 시설물 보호 및 방송업무 진행을 위해 불허 방침을 결정했다“는 경고문을 붙였다.

문화제에 참여하기 위해 온 경기인천지역 노동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시민들과 언론노조 조합원들은 OBS에 들어오지 못한 채 철문 아래에서 촛불을 들며 투쟁 문화제를 함께 했다. 심지어 취재 기자는 물론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출입까지 막기도 했다.
 

   
 

 

   
 

 

   
 

유진영 OBS지부장은 “문화제에 참석하러 온 시민들과 국회의원까지 막는 것은 현재 소통하지 않는 OBS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철문을 사이에 두고 밖으로 마이크를 건네며 발언과 공연 등이 이어졌고, 희망의 풍선을 하늘로 날리며 문화제를 마무리 했다.
 

   
 

OBS는 18명 정리 해고 명단 통보, 30여명을 파견 등으로 비정규직화 시키고, 성과 연봉제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 이에 OBS희망조합 지부는 정리해고 분쇄와 방송정상화를 위한 투쟁을 하며 맞서고 있다.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기자님들 안녕하세요 방가방가
(211.XXX.XXX.186)
2017-04-12 15:09:49
기자님들 안녕하세요 방가방가
기자님들 안녕하세요 방가방가

아래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세요


http://seoul.nodong.org/xe/freeboard/103768



http://seoul.nodong.org/xe/freeboard/103758


http://ylu.kr/free/9118


http://ylu.kr/free/9115
안철수 실체 바르게 알자
(211.XXX.XXX.186)
2017-04-12 14:52:17
안철수 실체 바르게 알자
안철수 실체 바르게 알자


거짓말 쟁이 안철수는 최순실 국정농단 썩은정권 교체 대통령 자격이 없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해보십시요
전체기사의견(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KBSMBC정상화시민행동] 검찰은 법의 정의를 바로 세워 언론 적폐 조사에 당장 나서라!
[성명] 문체부와 경영진 잘못 언론노동자에게 떠넘기지 말라!
[보도자료]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언론 장악 음모 및 적폐 인사에 대한 검찰 조사 촉구
지/본부소식
[연합뉴스 중견사원 성명] 부끄럽고 참담한 마음으로 씁니다.
[연합뉴스지부] 당신들은 연합뉴스에 무슨 짓을 한 것인가
[SBS본부 성명]침묵 또 침묵하는 SBS, 최소한의 자존심은 남아 있는가?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