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6 토 13:52
>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부산일보 임금협상 반드시 승리하겠다”
[0호] 2017년 08월 07일 (월) 16:18:32 임학현 언론노보 기자 haken1984@gmail.com

부산일보지부 제5차 임금협상 승리 결의대회 현장

“임협이 노사관계 재정립과 지역신문 정상화 계기 돼야”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지부장 전대식)는 7일 부산일보 사옥 앞에서 5차 임금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4개월째 답보 상태인 임금협상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부산일보지부는 이날 점심시간을 이용해 부산 동구 부산일보 사옥 앞 인도에서 제5차 임금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9일 예정된 제7차 노사협의회에서 사측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했다.

부산일보지부는 4월25일 열린 첫 상견례 후 현재까지 모두 8차례의 임금협상 본교섭ㆍ실무교섭을 진행했다. 지부의 요구는 △기본급 정액 20만원 인상 △2월 성과금 정기 상여금화 △정기승급 정지 폐지 △임금피크제 임금지급률 인상 등 네 가지다. 사측은 지난달 14일 열린 본교섭까지 상견례 때 취한 ‘임금 동결’의 입장만을 고수해, 현재는 사실상 ‘임금협상 결렬’ 상태다.

   
 

이날 결의대회에서 전대식 부산일보지부장(지역신문통신노조협의회 의장)은 “우리가 원하는 네 가지는 간단하다. 먼저 5년 동안 동결된 기본급을 이제 올려달라는 것”이라며 “(기본급이 동결된 5년) 사이에 물가만 10퍼센트 이상이 올랐다. 이제는 올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전 지부장은 또한 사측이 2006년 이후로 유지해 온 정기승급 정지 제도에 대해서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호봉제에서 노동자가 당연히 받아야 할 승급을 정지시키는 제도”라며 “우리는 이것을 사내 적폐로 규정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임금피크제 임금지급률 인상과 관련해 “57세 언론 노동자가 한 달에 500만원을 받다가 갑자기 250만원 밖에 못 받게 된다”며 “이렇게 되면 가정이 흔들리고 직장에 와서 사명감이나 창의력을 발휘할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하루 아침에 내가 부산일보의 사원이 아닌 ‘서자’ 취급을 받게 되는 셈”이라며 “노동자의 자존감을 훼손하는 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지부장은 또한 이번 임금협상에 이어 ‘노사관계 재정립’과 ‘지역신문 활성화’를 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부산일보 사장은 3년째 수익이란 미명하에 언론노동자의 자존감을 짓밟고 있다”면서 “우리가 비록 임금투쟁 때문에 나섰지만, 부산일보 노사관계의 균형을 잡는 싸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지역신문 활성화에 대해 “광고와 수익 때문에 지역신문 사장이 횡령과 업무상 배임을 저지르고, 기자들이 ‘어떻게 광고를 딸 것인가’만 고민하고 있는 현실이 지역신문의 적폐”라면서 “먹고 살기 힘들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입을 닫고, 귀를 막고, 눈을 감고 있었기 때문에 지역신문이 독자와 지역 시민들에게 적폐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신문이 지역 위주의 보도를 하며 지역주민에게 다가서는 저널리즘을 복원하는 싸움이 임금투쟁에서 시작돼야 하고, 그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연대의 힘”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결의대회에는 언론노조의 윤석빈 특임 부위원장과 박흥식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이하 전신노협) 의장, 한대광 서울신문통신노조협의회(이하 서신노협) 의장(경향신문 지부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또한 강은선 대전일보 비상대책위원장, 김동하 국제신문지부장, 김지원 경남일보지부장, 배정환 부울경협의회 의장(경상일보 지부장), 신정원 뉴시스지부장, 이승환 경남도민일보지부장, 조영상 경인일보지부장 등도 함께 자리해 연대의 뜻을 밝혔다.

윤석빈 특임 부위원장은 “9일 있을 7차 노사협의회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면 언론노조가 온 힘을 다해서 도울 것”이라며 “부산일보가 임금투쟁에서 승리하도록 끝까지 함께 싸우겠다”고 연대를 강조했다.

   
 

박흥식 전신노협 의장은 “부산일보를 지켜보니 5년째 임금동결이라는데, 이것은 언론 노동의 적정가치를 잘 지키는 것이 아니”라며 “부산일보지부가 이번만큼은 꼭 임단협에서 승리하도록 조합원?지부장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대광 서신노협 의장은 “연대란 일상의 가벼운 인연이 소중한 인연으로 발전하는 순간을 말하는 것”이라며 “저희 역시 끝까지 연대 투쟁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동하 국제신문지부장도 부산일보와 끝까지 함께 싸우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동하 지부장은 “부산일보와 국제신문은 가족 같은 사이”라며 “부산일보의 임금이 정상화 돼야 국제신문도 정상화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기 있는 모든 조합과 언론노조가 한결같이 부산일보와 국제신문을 밀어줄 것이다. 국제신문도 곧 부산일보의 투쟁에 같이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임학현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단 폭행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
[보도자료] 민영방송의 공공성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 토론회
[보도자료] 단식 풀고 KBS 정상화 완수 위한 총력투쟁 이어 간다
지/본부소식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정치적 중립성 보장 못하는 진흥회 구성에 반대한다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에 적폐, 언론부역자 배제하고 정상화 의지 가진 인사 임명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