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2 금 22:50
> 뉴스 > 언론노보
트위터 페이스북        
“MBC에서 블랙리스트 작동 조사해야”
[0호] 2017년 09월 14일 (목) 01:31:05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 bumcom@daum.net

주진우 “동료가 어려울 때 누가 마이크 잡았는가!”

김제동 “이제야 웃으면서 이야기 할 수 있어”

“MBC의 부역자들은 최소한 회사의 공과사도 구분하지 않았고, 감정적으로 칼을 휘둘렀다. 심지어 무능하기까지 했다”

KBS MBC 파업 10일째인 13일 언론노조 MBC본부 서울지부 파업 집회에서는 블랙리스트 문제와 함께 언론 부역자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이날 MBC 프로그램에서 박원순 시장을 인터뷰하다 원세훈 국정원장 관련 말을 했다가 바로 하차된 사례를 밝혔다.

주 기자는 “블랙리스트 작동은 바로 여기 MBC에서 한 것 아니냐”며 “동료들이 어려울 때 누가 들어와서 마이크 잡았는지, 누가 끝까지 누리고 있는지 그것을 조사하고 기록하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BC ‘환상의 짝꿍’ 폐지 등으로 고통을 겪었던 김제동씨는 이날 “이제 웃으면서 이야기할 수 있다. 전 정권 9년은 시민으로 불행했지만 코미디언으로는 행복한 시대 살았다”고 웃었다.

김 씨는 국정원의 압력 등을 전한 뒤 “왜 코미디언이 정치 이야기 하냐는 질문이 있는데, 오히려 정치인들에게 코미디 그만하라고 해야 한다”며 “그들이 제 직업을 빼앗고 있다”고 말했다.

 

   
 

전여민 조합원은 “꿈에서 MBC를 가는 버스 또는 지하철을 타는 데 아무리해도 MBC에 도착하지 못하는 무한루프에 빠진다”라며 “진정한 승리로 종결될 때 제 꿈속의 전철과 버스는 제대로 된 MBC에 도착할 것”이라고 외쳤다.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논평] 언론 적폐 인사들이 자유한국당의 '홍위병'임을 인정하길
[성명] KNN 강병중 회장, 이성림 사장은 방송사유화를 중단하고 즉각 사퇴하라!
[성명] 방송통신위원회는 공영방송 검사·감독권을 신속히 이행하라!
지/본부소식
[OBS지부] 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 절실하다.
[SBS본부][성명]SBS '블랙리스트' 압력...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다.
[전남일보지부] KBS MBC 정상화 위한 총파업 적극지지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