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2 화 12:42
>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KBS 이사회, '파업 강경 대응' 의결
[0호] 2017년 10월 12일 (목) 18:36:04 임학현 언론노보 기자 haken1984@gmail.com

옛 야권 이사들 퇴장…이인호 이사장 등 안건 처리

‘시큐리티 인력 및 채증 강화’∙‘법인카드 내역 유출 경위 감사’ 등 의결

KBS 이사회가 지난 1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본부장 성재호) 총파업에 사측이 강경하게 대응하라는 안건을 처리하는 등 공영방송 이사회의 기능을 스스로 포기했다.

이날 오후 KBS 이사회는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제884차 임시이사회에서 ‘노조 불법행동 시정을 위한 시큐리티 인력∙채증 강화’, ‘이사 법인카드 사용 내역 유출 경위 감사 요청’ 등을 결의했다.

 

◆ 소수 이사들 “안건 부적절하다”며 퇴장…다수 이사 의결 강행

이날 이사회 안건은 △민주당 회의 도청 지시 의혹 및 국정원의 KBS 사찰 개입・의혹에 대한 보고 건 △이사진에 대한 노동조합의 불법행동 시정 및 대책 마련 촉구 △법인카드 결제 내역 유출에 대한 감사 요청 등 모두 3가지였다.

권태선・김서중・장주영・전영일 이사(옛 야권 추천 소수 이사)는 △민주당 회의 도청 지시 의혹 및 국정원의 KBS 사찰 개입・의혹에 대한 보고가 끝난 후, 남은 2개의 안건에 대해 ‘이사회 안건으로서 적절하지 못 하다’는 의견을 밝히고 의결에 참여하지 않고 퇴장했다. 

특히 다수 이사 중 한 명인 강규형 이사(명지대 방목기초교육대학 교수)가 퇴장하는 소수 이사들을 향해 “룰을 지켜라”, “도망을 간다”고 비난을 퍼붓자, 전영일 이사(민주언론시민연합 부이사장)가 “당신들(다수 이사)이 마음대로 만든 룰로 지난 2년 동안 KBS를 망쳐 온 것 아니냐”고 따지기도 했다.

이후 이인호 이사장을 포함한 다수 이사(옛 여권 추천) 6명이 남은 2개의 ‘노조 강경대응’ 안건들을 잇따라 의결・처리했다.

   
 

◆ 조우석 이사 “KBS본부 폭력성 드러났다”…KBS시큐리티 인력・채증 강화 의결

다수 이사들은 ‘KBS시큐리티 인력 강화’와 ‘노조에 대한 시큐리티의 채증 활동 강화’로 의견을 모았다.

지난달 21일 열린 제833차 정기 이사회에 출석하다 조합원의 거센 항의에 부딪혔던 강규형 이사는 이날 이사회에서 “지난 이사회 때 조합원들로부터 집단 린치를 당했다”, “그들(조합원)은 수십대의 카메라를 들이대는데 우리 쪽은 폐쇠회로 카메라(CCTV)에만 의지하고 있어 채증 강화가 필요하다”고 연신 목소리를 높였다.

조우석 이사는 “민주노총은 기본적으로 폭력성을 드러내는 조직”이라며 “지난 이사회 때 2노조(언론노조 KBS본부)의 폭력행위로 마각이 드러난 것”이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이인호 이사장은 “이런 식의 폭력사태에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이 다수일 것”이라며 “(KBS본부는) 목적을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는 위험한 생각을 가진 지극히 반민주적인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다수 이사들은 KBS시큐리티 인력 강화와 채증 활동 강화 등에 이견 없이 동의했고, 표결 없이 안건을 통과 시켰다.

 

◆ 강규형 “법인카드 사용내역, 외부 유출 경위 밝혀라”…감사 요청 결의

지난달 28일 KBS본부 파업뉴스팀은 강규형 이사가 업무추진비(법인카드)를 자신의 애견 활동에 써왔다고 폭로했다.

강규형 이사는 이날 이사회에서 “이런 거(법인카드 사용내역)를 아무나 막 들여다 보게 해도 되는 건가”라며 “업무추진비로 고가의 애견을 수입했다는 말은 개가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강규형 이사는 애견인들과의 식사 자리에 업무추진비 80여만 원을 쓴 일과 애견인 1명에게 법인카드를 건네어 식사비용을 대신 결제하도록 했다는 폭로 내용은 아무런 말없이 회피했다.

이인호 이사장은 파업뉴스팀이 자신의 관용 차량 사용처를 문제 삼은 것에 대해 “이사장이 어디에 관용차를 타고 다니는지에 대한 기록을 그 사람들(파업뉴스팀)이 어떻게 접근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다)”라며 “기록 관리에 대한 전반적인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업뉴스팀은 8월22일 이인호 이사장이 관용차를 500여 차례 개인적인 용도에 사용해왔다고 폭로했다. 

파업뉴스팀에 따르면 이인호 이사장은 2015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음악회 참석, 개인 강연회 등의 사적 일정에 관용차를 사용했으며 이인호 이사장이 탑승하지 않은 채 운전기사만이 이인호 이사장의 심부름을 하는 데 관용차를 사용한 적도 있었다.

다수 이사들은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파업뉴스팀이 들여다 본 일이 ‘신용정보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며 이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를 요청하는 것으로 결의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언론 적폐 이화섭은 절대 아리랑의 사장이 될 수 없다
[성명] 편향적 정부 광고 집행, 즉시 바꿔야 한다!
[보도자료]검찰, 부산 엘시티 금품 비리 기소 국제신문 차승민 사장 관련 결정적 증거 제출
지/본부소식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KOBACO 신임 사장의 조건을 묻는다
[방송작가지부] MBC PD 수첩 정상화와 정재홍 작가의 복귀를 환영한다
[스카이라이프지부]KT 착취의 교두보로 전락한 OTS 문제, 경영진이 직접 해결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