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3 화 14:37
>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성주 소성리 할매들 ‘성유보 특별상’ 수상
[0호] 2017년 12월 16일 (토) 00:09:20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 bumcom@daum.net

2017년 민언련 최고 회원상에 이용마 기자

15일 민언련 33주년 및 ‘보도지침’ 출판식 열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15일 오후 6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층 회의실에서 창립 33주년 기념식, 민주언론상 시상식, 제3회 성유보 특별상 시상식, ‘보도지침 1986 그리고 2016’ 출판 행사를 했다.
 

   
 

‘보도지침 1986 그리고 2016’는 1986년 민주언론운동협의회 기관지 ‘말’ 이 폭로한 보도지침 내용과 재판 기록 등과 함께 이명박 박근혜 정권 등 역대 정권에서 자행된 언론탄압 등 소위 ‘신 보도지침’ 문제를 다뤘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성주 소성리 할매들’이 제3회 성유보 특별상을 받았다. 심사위원들은 “대다수 매체와 보수 세력이 색깔론을 뒤집어씌우며 사드대책위의 진의를 왜곡했지만 주민들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사드의 본질적 문제와 주민의 생존권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알리는데 앞장 섰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19회 민주언론시민상 본상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특별상은 영화 <공범자들>을 배급 마케팅을 전담한 정상진 엣나인필름 대표가 받았다. 심사위원단은 본상 수상 이유를 “김어준의 파파이스, 김어준의 뉴스 공장 등을 통해 복잡하고 난해한 정치 시사 이슈를 친숙한 방식으로 전달했다”며 “이런 노력은 국정농단 사태 당시부터 두드러져 지금까지 여러 정치적 문제에 대한 시민의 관심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2017년 올해의 좋은 보도상은 신문, 방송, 온라인으로 나눠 시상됐다. 박근혜 정부의 관제 대모 지원, 국정원 여론조작 등을 보도한 서영지 한겨레신문 기자가 올해의 좋은 보도 상(신문)을 받았다. 
 

   
 


서울 명성교회 ‘부자 세습’ 논란 관련 보도를 한 윤샘이나 이한길 JTBC기자가 방송 부문 올해의 좋은 보도상을 수상했다.
 

   
 

또 ‘삼성-최순실 커넥션 파일 보도’, ‘삼성 장충기 청탁 문자 보도’, ‘BBK 및 다스 관련 보도’를 한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올해의 좋은 보도 상(온라인)을 받았다.

2017년 민언련 최고 회원상에 투병 중인 이용마 MBC 기자, 모범 회원에 조성지 회원, 신입회원상에 김태호 회원이 각각 수상했다.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정부의 가짜뉴스 대책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 개최
[성명] 강효상 의원은 2015년 조선일보 금리 인하 기사의 진실을 밝혀라!
[성명]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 승인 말라!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