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언론노조 ‘언론사 장시간 노동 관행’ 철폐 촉구
[0호] 2018년 06월 20일 (수) 13:07:26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 bumcom@daum.net

언론사 인력충원 등 적극적 개선 필요

'주52시간' 아닌 ‘주 40시간’으로 보도해야

“주 40시간 정착 위해 언론사 장시간 노동 관행 철폐하라!” 전국언론노동조합이 19일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 18층 기자회견장에서 제대로 된 노동시간 단축 시행을 위해 사용자측과 정부가 적극적인 개선책을 내놓을 것을 제기했다.

 

   
 

오는 7월1일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은 1주 최장 노동시간을 52시간(연장 근로 12시간 이하)으로 제한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된다. 신문사 12곳이 적용되며 이중 언론노조 산하 적용 대상 사업장은 경향신문, 한겨레신문, 연합뉴스, 국민일보, 헤럴드, 서울신문 등 7곳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표자들은 각 사업장에서 진행되는 교섭 진행 과정을 설명했다.

언론노조는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불필요한 회의와 야간 업무 등 노동 관행 축소 △경영진은 주40시간 도입을 위해 혁신에 가까운 개혁안 제시, 인력 충원 △정부와 지자체 등은 근로시간 외 브리핑과 간담회 등의 관행 개선 △기업의 일방적 주장을 받아쓰는 노동시간 단축 폄훼 보도 중단 등을 요구했다.

김환균 언론노조 위원장은 “노동시간 단축을 제대로 시행해야 한다”며 “재량 근무 이것을 받아들이는 순간에 근기법 개정 취지 무색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부 공공기관에서 앞장서야 한다. 왜 9시 전에 브리핑하는가?”라며 정부와 공공기관들의 관행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는 지난 15일부터 주40시간 시범 운영을 실시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 퇴근 후 업무 지시 금지, 단체 카톡방 업무지시 금지가 포함되어 있고, 퇴근시간이 되면 사내 방송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은 논의를 통해 신문 주 5일 발행을 결정했고, 경향신문은 노사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일보는 아직 회사측 안이 없는 상태다.

 

   
 

한대광 경향신문지부장(전국신문통신노동조합협의회 의장)은 “40시간 노동제를 정착시키는 개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근 경향신문 내 노동실태 조사를 한 결과 지난해 5~60%만이 주5일 노동을 하고 있었고, 심지어 데스크 중 일부는 단 한 차례도 주5일을 사용하지 못하기도 했다.

한 지부장은 “조사 결과 조합원들 중에 암투병, 뇌 혈관 질환 등 아픈 이들이 많았고, 사업장마다 실태조사 안 되서 그렇지 심각한 수준”이라며 “격무라 할 수 있는 체육부 야구담당의 경우 주 80시간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형우 서울신문지부장은 “수습 때 경찰서를 돌면서 일주일 100시간, 하루에 3시간 자고, 그렇게 일했다”며 “기자 양성 시스템 속에서 52시간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관행적으로 법 위반이 된다”고 꼬집었다.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