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뉴시스 지방 본부 강탈 시도에 맞서겠다”
[0호] 2018년 07월 05일 (목) 18:07:57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 bumcom@daum.net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비대위 등 5일 뉴시스와 머니투데이 앞 기자회견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비상대책위원회, 언론노조 뉴시스 경기남부분회, 한국기자협회 인천경기기자협회 경기남부지회가 5일 뉴시스 본사와 머니투데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뉴시스 경기남부 취재본부 계약 해지 사태를 규탄하고 나섰다.
 

   
 

뉴시스 경기남부 비대위측에 따르면 지난 3월 뉴시스 본사에서 뉴시스 경기남부가 새로 채용한 기자들에게 ‘기자 작성 프로그램(CMS)’을 열어주지 않으면서 문제가 촉발됐다. 이후 5월 경기도 버스 행정의 불법 실태를 취재한 기사가 축소되어 출고되는 등 논란이 불거졌다. 급기야 뉴시스 본사는 6월26일 경기남부본부에 분사 계약 해지 통보를 했고, 7월4일부터 10일까지 인천 경기 지역 경력기자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냈다.
 

   
 

김경호 뉴시스 경기남부 취재본부 취재국장(비대위 위원장)은 5일 머니투데이 앞 기자회견에서 “머니투데이가 대주주라는 이유로 지역본부의 모든 것을 인수하려 하고 있다. 불법적으로 계약을 해지하고 일방적으로 빼앗아 가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경기남부 비대위는 이날 결의문을 내고 △남경필 경기도 버스 게이트를 끝까지 추적 보도하고 △기사 작성 권한을 박탈한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며 △지방 본부 강탈 시도에 맞서 투쟁해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앞서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경기남부분회는 6월27일 성명을 내고 계약해지 철회와 머니투데이의 뉴시스 내정 간섭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뉴시스경기남부본회는 “본사와 지방본부 일선 기자들은 피땀 흘려 뉴시스를 세우고 지켜왔다. 이런 기자들의 펜대를 머니투데이와 뉴시스 본사 임원들이 꺾었다. 이 행태를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언론노조 뉴시스지부 역시 경기 남부 계약해지 통보를 철회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뉴시스지부는 “본사든 지방본부든 기자들이 원하는 것은 자유로운 취재 환경에서 더 좋은 기사를 생산하는 것”이라며 “본사 경영지는 이를 존중해야 하며, 갈등을 유발하고 반발을 키우고 이를 명분삼아 소송전을 벌이는 소모적인 싸움을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기범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