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5 화 16:41
>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미디어 개혁 ‘사회적 논의기구’ 만들자
[0호] 2019년 06월 03일 (월) 10:45:40 언론노조 media@media.nodong.org

시민네트워크 제안 토론회

“미디어 개혁의 동력이 사라진 것이 아닙니까!”(김동찬 언론연대 사무처장), “미디어 공공성이란 단어조차 까먹은 것 같다.”(장수정 가재울라듸오 대표), “공영방송 사장이 바뀌었다지만 이사회 등 회의 구조는 투명하고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구조로 변했는가?”(노영란 매체비판 우리스스로 사무국장), “시민사회에서 펙트 체크 네트워크를 구성해 활동하는 것은 어떤가?”(안형준 방송기자협회장)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준)는 5월 3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 18층 전국언론노동조합 회의실에서 미디어 제도 개혁 방향을 논의할 시민네트워크 구성을 위한 논의의 장을 열었다.

언론노조, 언론연대, 민언련은 지난 5월 2일 시민 사회에 미디어 개혁의 범시민적 논의 필요성을 제시하며 네트워크 구성을 제안했다. 언론노조 등은 △미디어 개혁의 필요성 △1인 미디어 등 각종 채널의 등장과 기존 매체의 관계와 역할 △언론과 표현의 자유 △미디어 신뢰 회복 방안 및 가짜 뉴스 문제 △인쇄 매체의 역할 △미디어 공공성 구현을 위한 법 제도 및 규제 기관 개혁 등을 논의하자고 전했다.

제안 토론회에서 발제를 한 채영길 민언련 정책위원(한국외대 교수)은 “미디어 정책이 정치적 공간에 예속돼 미디어 공공성 추진의 역동성이 상실되고 있다”며 “시민의 적극적 참여로 정책적 역동성을 강화시켜 정치와 관계를 수평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찬 언론연대 사무처장은 기존 언론사들이 경영 위기와 함께 신뢰 위기에 직면한 상태이며 시청자와 공동체미디어를 위한 정책은 제자리 걸음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김 사무처장은 “현 정부의 언론정책은 방임 수준이며 공영언론, 노동조합, 학계 그리고 시민사회에서의 미디어 개혁 동력은 찾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언론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약속인 미디어개혁국민위원회 설치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송현준 언론노조 미디어개혁추진단장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 못한 것을 열심히 하면 시청자와 독자가 돌아올 줄 알았지만 사실 그렇지 않고 있다”며 “언론사 역시 경영 문제 등으로 다른 포맷 등에 대한 실험 및 실패를 축적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언론노조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드라마 현장에 표준근로계약서 시대 열린다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지/본부소식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1탄 MBC아트 지부]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
[OBS 지부 성명] 공정방송 실현을 위한 투명한 인사시스템을 만들어라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