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1 금 14:01
> 뉴스 > 언론노보 > 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시민사회단체 “한일군사정보협정 파기 이끌어내자”
[0호] 2019년 08월 09일 (금) 15:09:45 연현진 언론노보 기자 wisejin02@gmail.com

아베규탄시민행동 8일 일본대사관 앞 기자회견

 

지난 7일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자 양국의 갈등이 더욱 심화되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아베규탄을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하고 나섰다. 

   
 

706개의 시민사회단체가 참가한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지난 8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5차 아베규탄 촛불 문화제 일정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국민청원을 설명했다.

시민행동은 “친일적폐 청산과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에 기초한 새로운 한일관계 수립의 계기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요청하는 국민청원과 오는 10일과 15일에 열리는 촛불집회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전범국인 일본이 피해자인 우리 민족에 가하는 위협과 군국주의 부활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에 화이트리스트 배제 철회를 요구했다. 

또 시민행동은 문재인 정부에 △군사정보보호협정 즉각 파기 △화해치유재단에 일본이 출연한 10억엔 반환과 한일 위안부합의 파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현 사태를 보도하는 한국과 일본의 보수 언론에 대한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양국 언론은 극단적인 혐한 등 민족적 감정을 내세워서는 안된다”며 “보편적 인류애와 인권을 바탕으로 보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언론노조는 지난 2일 ‘저널리즘의 본령과 보편적 인권 가치를 지켜라’라는 입장을 냈다. 언론노조는 양국 보수 언론들에게 “현 갈등 상황을 마치 특정 세력의 준동인 것처럼 왜곡하거나 양비론적 논리로 쌍방을 비난해서도 안 된다”며 “양국 언론 노동자들은 현 갈등 상황에 대한 상호 간의 여론이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오는 10일 오후 7시 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규탄 4차 촛불문화제를, 광복절인 8월 15일 오후 6시 광화문에서 5차 촛불 문화제를 개최한다.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기자회견자료] 언론노조 2019 국정감사 의제 발표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