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8 수 14:41
> 뉴스 > 언론노보 > 기고
트위터 페이스북        
“새봄, 우리는 더욱 하나입니다”
3월의 위원장 편지
[0호] 2010년 03월 02일 (화) 18:45:29 최상재 위원장 media@media.nodong.org

조합원 동지 여러분, 그간 안녕하셨습니까?

아직 꽃샘추위가 남아 있지만 새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무심한 세월은 인정을 가볍게 넘어 거침없이 흘러갑니다. 여러분들과 거리에서 함께 했던 칼날처럼 매섭던 그 겨울, 그리고 몸을 녹일 듯 뜨거웠던 지난여름도 아득히 먼 일 같기만 합니다.

동지들 앞에서 늘 쉰 소리로 투쟁을 외치다 오늘은 조금 감상적으로 흘렀습니다. 상춘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참담한 심정으로 낙하산에 맞서야 하는 MBC 조합원들이 가슴에 맺혀 그런 것 같습니다. KBS에서, YTN에서 이미 많이 단련되었다 생각했는데 MBC 조합원들이 겪어야할 ‘참으로 비인간적인’ 상황을 생각하니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이미 충분히 예상하고 준비를 했던 일입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빨리 그 시간이 온 것뿐이겠지요. 피하지 못할 일이라고 이미 각오도 했겠지요. 그렇다고 해도 제작현장에 서면 빛나는 선한 얼굴로 후안무치, 철가면들과 매일 아침 맞닥뜨려야 한다는 것은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간 힘든 상황이 올 때면 “전생에 죄가 많았다고 맘 편하게 생각하시라”며 위로해 왔는데 오늘은 그런 우스개를 던지는 것도 맘에 걸립니다.

지난 2월초 대의원회 말미에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다가올 방문진, 낙하산과의 싸움에 대비해야 할 MBC 조합원들이 언론악법 투쟁에서 맨 앞에서 싸웠고 많은 힘을 소진했다. 간부는 물론 조합원들까지 기소되고 징계 받고, 적잖은 조합원들이 제 일자리에서 떠밀려 나왔다. 조합의 물적인 손실도 많았다. MBC 노조가 강하고 잘 싸운다고 그냥 바라볼 일이 아니라 외롭지 않도록 힘을 보태자...”

모두 잘 알고 있는 얘기를 제가 앞서서 얘기했습니다. 위로와 격려를 겸해서요. 그리고 우리가 갖고 있는 유일한, 참으로 하나 뿐인 재산은 어려울 때 뭉치는 것, 그것 하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거지요. 누구보다 MBC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을 KBS를 비롯한 방노협의 든든한 지본부장과 조합원들이 건재합니다. 해직 2년째를 맞는 YTN 여섯 형제들의 꽉 찬 경험도 모두 우리의 것이지 않습니까? 전국 방방곡곡 건강함을 잃지 않고 있는 신문사 조합원들이 지면과 여론으로 거들 것입니다. 작지만 열심인 지부와 분회의 조합원들도-소싯적 표현으로- 모두 ‘우리 편’입니다. 지난겨울 격심한 분노로 몸을 넘치게 굴리다 좀 부실해진 저도 봄바람만 불면 살아나는 체질입니다. 혹 부담스러울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쇠심줄 고집으로 버티겠습니다.

MBC 이근행 본부장과 조합원 동지들, 힘내십시오. 그리고 부탁드리겠습니다. 힘들 땐 힘들다고 해 주십시오. 그것이 우리를 더욱 강하게 묶을 것이라 믿습니다.

새봄, 조합원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3월 2일  최상재

최상재 위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 전국언론노동조합(http://media.nodong.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포털의 여론 다양성과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도화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민실위지침] 인플루엔자 관련 보도 및 방송 시 지나친 축약형 제목 사용 금지 등
[보도자료] 민방 30년, 생존과 개혁의 핵심 과제는? 토론회 개최
지/본부소식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박탈당한 경기도민의 방송청취권,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책임져야 한다. 방송사업 착수를 위한 조례를 즉각 개정하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 성명] 임기를 1년 앞둔 사장에게 요구한다.
[EBS미디어분회 성명] ‘갑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에 대한 호소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