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17 금 17:58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임금자료] 2017년 민주노총 임금요구안
 2017-03-22 10:33:40   조회: 2426   
 첨부 : 2017표준생계비_해설_민주노총.hwp (1432576 Byte) 
 첨부 : 2017임금요구안(세부자료).hwp (672256 Byte) 

□ 민주노총은 ∇ 날로 악화되고 있는 임금·소득불평등 해소 ∇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저임금노동 일소 ∇ 표준생계비 확보 및 생활임금 보장 ∇ 노동소득분배구조 개선 등을 목표로 최저임금 요구안(2018년 적용)과 2017년 전체 노동자 임금요구안을 제시함.

□ 경제성장에 못 미치는 임금수준과 구조적인 저성장 국면에서 임금소득이 갖는 경제적 중요성을 고려하면 전체 노동자 임금수준이 상당한 폭으로 상향조정되어야 하지만,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노동자를 포함한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인상과 이를 통한 임금불평등 해소, 저임금․최저임금노동자 생활조건 개선에 보다 큰 목표를 두고, 최저임금 월급 209만원·시급 1만원과 정규직․비정규직 연대임금 요구안으로 ‘동일금액 인상안’, 월 239,000원(정액급여 기준)을 2017년 임금요구안으로 제시함.

□ 최저임금 월급 209만원·시급 1만원 요구는 ∇ 최저임금 노동자 중 절대다수가 핵심소득원이며 ∇ 상당수가 외벌이 가구라는 점 ∇ 이들 가구의 평균 가구원 수(2∼3명)를 고려한 가구 생계비가 평균값 기준으로 월 2,707,573원∼3,437,488원, 중위값 기준으로 월 2,418,243원∼ 3,013,199원에 달한다는 점 ∇ 2인 이상 소득원이 있어도 해당 가구의 총 임금소득은 최저임금의 115% ~ 145% 수준에 불과한 점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최소한의 요구임

□ 전체 노동자 연대임금 요구안으로는 월 239,000원(정액급여 기준) 인상안을 제시함. ‘동일금액 인상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 불평등 해소, 동일가치노동-동일임금 원칙을 반영한 요구임. 월 239,000원 인상 요구안은 표준생계비 충족률을 현행 70.8%를 향후 3년 동안 단계적으로 표준생계비 충족률 88.2%(가계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비중, 2016년 기준) 달성을 목표로 올해 76% 실현에 해당하는 금액임. 정액요구를 조합원 정액급여 대비 인상률로 환산하면 7.4%인데, 이는 2017년 경제성장률 및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각각 2.6%, 1.8%), 2017년 1~2월 생활물가상승률 2.4%, 피용자보수총액 기준 지난 10년 간 ‘임금 없는 성장’ 추세를 개선하기 위한 소득분배개선분(2.7%)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합리적 임금인상률(7.4%)을 고려할 때도 적절한 수준임.

□ 한편 월 239,000원 임금인상 요구안이 실현되면,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는 다소나마 축소되는 효과가 기대됨. 현행 정규직 노동자 임금은 월 평균 306만원이며, 비정규직은 151만원으로,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임금격차는 49.2%임. 월 239,000원 요구안이 달성되면, 정규직은 월 329만 9천원으로 인상되고, 비정규직은 174만 9천원으로 인상됨. 이는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임금격차를 현행 49.2%에서 53.0%로 3.8%p의 축소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

 

첨부자료: 2017년 임금요구안, 민주노총 표준생계비 모델갱신 및 2017년 표준생계비 해설

트위터 페이스북
2017-03-22 10:33:40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138
  [토론회] 2018 이사 선임 문제점과 개선방안 (1)     2018-08-21   661
1137
  [민주노총 정책리포트]2019년 최저임금 유감 (1)     2018-07-16   860
1136
  2018 전국 지방선거 미디어감시연대 보도감시준칙 및 이것만은 하지말자 실천 선언     2018-04-10   1324
1135
  [토론회] KBS 새 사장의 조건, 자질 그리고 과제     2018-02-08   1998
1134
  [임금자료] 2017년 민주노총 임금요구안     2017-03-22   2426
1133
  [서명지] 청와대 언론 장악 국회 청문회 촉구 서명운동     2016-08-08   3008
1132
  [토론회] 5.25 공영언론지배구조개선 토론회 자료집 (3)     2016-05-25   3373
1131
  [의견서] 지역MBC 공동상임이사제 재허가 위반 점검에 대한 의견서     2016-03-07   3485
1130
  [정책제안] 20대 총선 언론개혁 10대 과제     2016-02-26   3836
1129
  방송통신실천행동 토론회 자료집 - skt-cjh 인수합병 (2016.2.18)     2016-02-19   3448
1128
  2015 Media&Labor 언론노보 정책 칼럼 묶음     2016-02-17   3538
1127
  [12월 정책 칼럼] 지역 방송이 아닌 지역 정치라는 돌파구     2016-01-05   3510
1126
  [11월 정책 칼럼]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재개정을 통한 지역신문지원의 필요성     2015-12-02   4125
1125
  [10월 정책 칼럼] 언론노동자에겐 독자가 필요하다     2015-12-02   3566
1124
  [8월 정책 칼럼] 오늘날 방송 노동자들의 ‘가족’은 누구인가?     2015-09-07   4079
1123
  [7월 정책칼럼]공영방송의 탈정치는 가능한가     2015-08-10   4155
1122
  [정책웹진] 미디어 '똑똑' (15년 7월)   -   2015-07-10   4407
1121
  ‘시민’없는 한국 공영방송: 지배구조 문제점과 개선 방안들     2015-07-06   4886
1120
  공영방송 지배구조와 운영의 개선 방향     2015-07-06   4724
1119
  지역·중소방송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방송광고 지원 방안 연구     2015-07-06   417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결국 지상파 방송사 ‘독립’ 확립이 해법이다!
[방송독립시민행동] 검찰은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 철저히 수사해 엄벌하라!
[성명] 제1야당의 저급한 언론관, 부끄럽지 않은가!
지/본부소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기억하자 5.18! 지켜내자 민주주의!!
[연합뉴스지부 성명] 10기 수용자권익위원회는 제 몫을 다 해야 한다
[EBS지부 성명] 아무 것도 책임지지 않겠다는 김명중 사장의 기만적 협상 결렬 선언과 특별감사 강행을 규탄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