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2 금 22:50
 “천만 비정규직 실상 알리는 KBS MBC로”
 "이진숙 등 '낙하산' 몰아내야 지역MBC 정상화"
 고대영 KBS 사장 “파업 원인 제공한 적 없다” 발뺌
 “국정원 문건 실행된 MBC ‘피의 학살장’ 같았다”
 동성애자의 인권 관련 거짓선동도 그대로 보도?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 직후 'KBS 회의록' 발견
 MB의국정원, 방통위와 연계 'MBC민영화' 공작
 “KBS시큐리티의 쟁의행위 방해, 법적 책임 묻겠다”
 KBS본부 “‘식물 사장’ 고대영 퇴진! 이사회 사퇴!”
 국정원 ‘KBS 기자 PD 블랙리스트’ 작성
 민주노총 ‘KBS MBC 총파업’에 연대 함성
 "건전한 비판 가능하고 공영방송 가치 살리는 방송 되어달라"
 "'MB 국정원 방송 장악' 문건 원본 공개하라"
 최승호 PD "공영방송 회복은 세상을 바꾸는 일"
 KBS본부 "'적폐 이사' 이원일 김경민 사퇴하라”
 “우리가 춘천MBC에 왔다. 송재우는 물러가라!”
 “김장겸 고대영 퇴진!, 택시 전액관리제 시행!”
  2009년 청와대 지시, 국정원 ‘언론장악’ 자행
 “MBC에서 블랙리스트 작동 조사해야”
 “이정섭 회장, 결단의 시간이 다가온다”
 “언론적폐 비호,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강규형 명지대 교수, KBS이사직 사퇴하라"
 “공정방송 위해 사직했습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