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2 화 10:26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2018-05-31 11:42:31   조회: 1921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사장 배우자 시의원 출마' 사태에 대해 안병길 사장에게 결단을 촉구했지만 결국 배우자 박문자 씨가 후보로 등록했다. 참담함은 또 우리의 몫이 됐다.

그 와중에 사장은 지난 23일 <편집국 후배들께 드리는 글>을 올렸다. 글에는 노조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에서 공개한 2016년 12월 박 씨의 본보 보도 압력 건에 대해 아무런 해명이 없다. 대신 자신의 재임 기간 불거진 공정보도 침해 지적에 "사실관계에 맞지 않거나 과대포장한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사장은 그간 편집제작위원회에서 수차례 제기된 △사장 관련 행사·동정 기사와 사진이 잦아 본보가 사보로 전락했다는 지적 △편집국을 수시로 압박하는 '하명 취재'를 포함해, △사장 배우자를 블로그에서 홍보하는 만화가에게 '선거홍보물을 내려달라'고 개입한 사측 인사가 누구인지 △6·13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대식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장을 만난 경위 등을 낱낱이 밝혀라.

 

특히 '김대식 회동 건' 관련, 진전된 제보가 속속 들어오고 있다. 노조는 '안병길-김대식 회동'의 진상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노조 공정보도위원회와 기자협회는 편집권 침해, 공정보도 훼손, 부당한 취재·편집 지시 사례를 공동조사한다. 최근 경영진, 국·실장의 '사내 갑질'에 대해서도 신고를 받고 있다.

 

사장은 <편집국 후배들께 드리는 글>에서 "사내 갈등이나 분쟁은 사내에서 우리끼리 해결해야 됩니다. 이미 몇 년 전 경험한 대로 사태를 외부로 가져나가거나 외부세력을 끌어들이는 것은 누구에게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며 노조와 사원들을 겁박한다.

묻는다. 그 원인을 우리가 제공했나. 자신도 자인하지 않았나. "문제 촉발의 책임이 저에게 있습니다"라고...

 

답은 간단하다.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가족문제를 사내로 끌어들인 이가 책임져라. 배우자 출마로 공정보도 훼손과 편집권 독립 논란을 불러일으킨 사람이 책임져라.

 

책임의 방식은 간명하다. 배우자가 사퇴하거나 사장이 물러나면 된다. 사장은 <편집국 후배들께 드리는 글>에서 "자존심에 멍이 들게 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만으로 저의 진퇴까지 결정하라는 것은 너무 과하지 않으냐"고 물었다.

만약 부산일보 직원의 배우자가 이번 사태와 유사한 문제로 회사 이미지와 명예를 실추시킨다 해도 사장은 아무런 조치를 안 할 것인가. 하물며 부산일보의 발행·편집·인쇄를 책임지는 대표이사가 '촉발'한 문제라면 더 엄한 잣대로 판단해야 하지 않겠는가.

 

노조는 28일 긴급회의를 열어 운영위원회를 비상대책위로 전환했다. 비대위는 '사장의 사퇴'가 이번 사태의 가장 현명하고, 부산일보의 오늘과 미래에 그나마 누를 덜 끼치는 해결책이라고 확신한다. 비대위는 또 이번 사태에 대해 정수재단의 입장을 듣고자 언론노조와 함께 공식 면담을 31일까지 요청했다.

 

사장은 좌고우면하지 말라. 길은 복잡하지 않다. 다만 사장과 그의 배우자의 생각이 복잡할 뿐이다.

"불씨를 키워 회사가 또다시 나락으로 떨어져서도 안 됩니다". 우리가 사장한테 하고 싶은 말이다.

 

 

2018년 5월 29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5-31 11:42:31
175.xxx.xxx.2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25
  [MBN지부] 검찰 압수수색에 따른 입장문     2019-10-18   131
3024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2019-10-04   276
3023
  비위 인사 철회하라     2019-10-02   354
3022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2019-09-26   866
3021
  [EBS지부] <기자회견문> 박치형은 EBS를 떠나라     2019-09-26   357
3020
  [MBC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아트의 1인 시위에 연대하며   -   2019-09-24   247
3019
  [방송작가지부] 계약기간 3개월 남았는데 당일 잘라도 정당하다? MBC는 작가에 대한 ‘갑질 계약해지’ 중단하라!   -   2019-09-23   106
3018
  [경기방송분회] 현준호 총괄본부장은 약속대로 오늘 사퇴하라     2019-09-20   263
3017
  [입장문] 강국현 사장은 최소한의 기본조차 감당키 어려운가 (2019년 임단협 개시 본교섭 무산에 부쳐)     2019-09-17   145
3016
  [EBS지부 성명] 광복회의 눈물, 그리고 반민특위 제작 재개 자격 없는 EBS     2019-09-04   203
3015
  [EBS지부] 김명중은 제작중단 주범임을 자백한 박치형을 즉각 조치하라     2019-08-30   455
3014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성명] 박치형 부사장은 더 이상 무슨 증거가 필요한가     2019-08-26   643
3013
  [성명] 박치형 부사장의 사퇴 없이 EBS 정상화는 불가능하다     2019-08-26   255
3012
  [EBS지부 성명] 감사로 재확인된 반민특위 다큐 제작 중단의 주범 박치형은 즉각 사퇴하라     2019-08-26   589
3011
  [지역방송협의회] 참된 언론인,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2019-08-21   301
3010
  [경기방송분회] 현준호 총괄본주장의 사퇴 결정 존중한다.   -   2019-08-20   208
3009
  [경기방송 분회] 친일 논란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기방송 현준호 총괄본부장은 즉각 사퇴하라!     2019-08-16   288
3008
  <지민노협 성명> 무책임한 JIBS 경영진을 규탄한다!   -   2019-08-16   304
3007
  [JIBS제주방송지부 성명]신언식 회장은 꼬리자르기 전문인가!?   -   2019-08-15   329
3006
  [방송작가지부 성명] 박봉 지역작가들의 마른 수건 쥐어짜는 KBS! '비상경영' 아닌 '비상식적인 경영' !!   -   2019-08-13   62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상파방송 뉴스 신뢰도 향상을 위한 협력 방안 토론회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 고소에 대한 언론노조...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지/본부소식
[MBN지부] 검찰 압수수색에 따른 입장문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