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1 목 15:44
 [성명]책임 사퇴만이 TJB가 살길이다
 2017-10-10 11:16:40   조회: 1503   

 

대전방송지부

< 성명 > 2017. 9. 29

책임 사퇴만이 TJB가 살길이다

SF뮤직페스티벌과 EDM, 성공인가 실패인가? 화려한 행사는 결국 밑지는 장사로 끝났다. SBS는 득의만만 이득을 챙겨 떠났고 TJB는 전국적 망신을 당했으며 구성원들은 자존감에 큰 상처를 입었다. 20여년 브랜드 이미지는 구겨졌고 비난과 항의에 시달리고 있다.

초대형 행사의 직접 유치는 유례없는 시도였다. 원가와 비용, 수익구조를 과학적으로 분석했다는 전제하에서는 긍정적 도전정신으로 볼 수도 있었다. 그러나 원가분석과 사업성 검토는 부실했다. EDM이 무료로 전환하자 요금을 1억원에서 5천만원, 반값으로 깎아준것이 그 반증이다. 옛말에 ‘밑지는 장사’ 없다고 했다. 그만큰 엄청난 마진이 붙어있었던 상품을 겁도없이 덜커덕 들고 왔다는 뜻이다.

추진과정은 어땠는가. 사업초기 사업전망에 부정적 의견이 개진되자 “발목을 잡는다”라는 식으로 폄하하더니 그들을 실무진에서 배제시켰다. 그 탓에 TF팀 실무진은 과도한 업무량에 시달리다 못해 좌석사고까지 유발된 것으로 분석된다. 행사 당일 일손은 태부족했다. 안내요원의 배치부족으로 관객들은 우왕좌왕, 새치기.욕설난무.아수라장 같은 입장 행태, 부끄럽고 참담한 광경이 곳곳에서 벌어졌다. 좌석문제가 발생하자 SBS는 재빨리 TJB와의 정체성 분리를 시도하며, 수많은 관중 앞에서 사실상 TJB를 무시하고 비웃었다. 심지어 무대 접근권한을 위해 진행상 ‘SBS 로고’ 비표를 차고있던 TJB 행사총감독은 "당신이 무슨 SBS 직원이냐며“ SBS 연출진에게 비표를 빼앗기는 수모와 모욕을 당하기도 했다. 극도의 수치심, 분노, 고성 불미스런 사건이 꼬리를 물고 일어났다.

 

노조는 사안의 중대함과 심각성을 감안, 일단 성명과 비판을 유보하고 이번주내로 행사의 공과와 사태수습책까지 담화형태로 제시해줄것을 경영진에 촉구했다. 그러나 응답은 없었다.

이제 사태의 본질을 꿰뚫어 봐야할 시점이다. 무료입장으로도 1천여명밖에 오지않은 EDM 행사에 유료관객 3만명을 예측한 황당한 오류와 2만5천명이 반드시 입장할 예정이었던 K-POP 행사 당일조차 겨우 수명의 TF팀에 진행을 맡기고 잘되리라 낙관한 것, 인사권을 틀어쥔 인사들의 책임이다. 협찬 유치노력과 땡겨붙이기 편법으로 손실을 최소화했고, 값진 경험을 얻었다는 해석은 아전인수,억지춘향격이다. 총책임자의 필수 덕목은 간섭과 강요가 아니라 예측의 정확성과 조정능력이다. 그런 덕목을 갖추지 못한 책임자는 다수를 위해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게 옳다. 그것이 가장 커다란 용기이다. 나아가 사장은 9.11 노사협의회 발언에서 “행사가 실패할 경우 임기중이라도 사퇴하겠으며 필요하면 금전보상까지 하겠다”고 했다. 행사는 실패다. 호기롭게 선언한 임기중 사퇴약속을 신사답게 지키시라. 금전보상은 면책 가능하다. 콘텐츠사업국장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실패는 딛고 일어서야하고 조직은 계속 발전해야한다. 회사는 근본적인 조직쇄신 등 비상위기를 탈출할 해법찾기에 전사적인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다. 노사공동 노력이면 더욱 좋다. 그것만이 조직을 구하고 우리가 살길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대전방송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7-10-10 11:16:40
123.xxx.xxx.13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17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246
2816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2018-05-24   416
2815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   2018-05-23   662
2814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627
2813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625
2812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2018-05-03   851
2811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事必歸正,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4-30   781
2810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2018-04-25   695
2809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803
2808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825
2807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2018-04-12   884
2806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취재 통제를 공식 요청한 송윤면 사장은 사퇴하라     2018-04-11   964
2805
  [MBN지부 성명] 5년차이상 계약직 전원 정규직화 하라   -   2018-04-05   1079
2804
  [방송작가지부] “방송계 약자에 대한 갑질 적폐 청산에 KBS가 앞장서야”     2018-04-05   857
2803
  [전주MBC지부] 편법으로 유지해온 JUMF, 이번에도 겸직,겸무의 망령을 불러내는가?     2018-04-04   1009
2802
  [EBS지부 성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관여한 서남수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한다     2018-04-03   855
2801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스카이라이프 사장 선임 문제를 하루빨리 바로잡아야 한다     2018-03-29   957
2800
  [MBC본부 성명] 파도 파도 끝이 없는 'MBC 장악' 범죄 행각     2018-03-28   970
2799
  [방송작가지부] 자유한국당의 정략적 ‘성폭력 2차 가해’를 규탄한다     2018-03-23   1405
2798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연대 기금 모금을 마무리합니다     2018-03-23   112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보도자료] 언론사 제대로 된 노동시간 단축 시행 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