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0 수 13:16
 [성명]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진흙탕에서 시작할 수는 없다
 2017-11-20 12:10:37   조회: 1025   

[성명]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진흙탕에서 시작할 수는 없다  

    연합뉴스의 최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뉴스통신진흥회 새 이사진 추천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뉴스통신진흥회 제5기 이사회 이사 후보 7명 가운데 과반이 이미 결정된 것으로 공식·비공식적으로 확인되고 있으며 조만간 이사 후보가 전원 추천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연합뉴스 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서 성명을 내어 새 이사진 구성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특정인 내정설과 노조 동의설, 특정인에 대한 사내 줄서기 등 구태를 반대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럼에도 그런 행태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는 징후가 곳곳에서 포착된다. 또 이미 추천된 것으로 알려진 인사들을 보면 실망감을 넘어 이렇게 구성되는 이사회가 과연 언론개혁과 공영언론 정상화라는 촛불 국민의 요구를 제대로 수행할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연합뉴스노조와 비대위는 현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며, 이러한 구태를 일삼는 인사가 진흥회 이사는 물론 차기 경영진에 선임되는 것에 강력히 반대한다.

    진흥회 이사와 차기 경영진을 꿈꾸는 인사들에게 경고한다. 
    정치권 줄대기와 연합뉴스 사내 줄세우기라는 구태를 당장 중단하라. 
    당신들에게 주어진 임무는 국민의 언론개혁 요구에 부응해 '국민 앞에 당당한 공영언론,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를 만드는 것이다. 
    차기 진흥회의 첫 번째 임무는 박노황 경영진이 연합뉴스에 끼친 막대한 해악의 책임을 물어 즉각 해임하는 것이다. 이런 개혁 의지가 자신들에게 있는지 돌아보라. 
    유언비어와 음해 등 구태를 서슴지 않고, 정치권 줄대기로 이사와 경영진 자리를 꿰차려는 자는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에 나설 자격이 없다.
    차기 이사회와 경영진은 청산해야 할 언론적폐들의 방식으로 짬짜미를 할 것이 아니라 언론개혁과 공영언론 정상화에 대한 자질과 능력, 비전을 제시해 공개 검증 받아야 한다.

    연합뉴스 구성원들에게 당부한다. 
    특정인을 위한 정치권 줄대기와 줄서기, 사내 편가르기를 당장 중단하라. 
    차기 이사회와 경영진으로 연합뉴스 개혁을 이끌 사람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선임돼야 하는지는 너무나 자명하다.
    연합뉴스를 망친 자들이 과거에 밟았던 길을 따라 온몸에 오물과 악취를 뒤집어 쓴 채 들어선 이사와 경영진에게 과거청산과 연합뉴스 정상화를 기대할 수는 없다.
    더욱이 최근에는 오래 전 연합뉴스를 떠난 현소환 전 사장 등 과거 경영진까지 나서서 박노황 사장을 비호하고, 자신들의 이념적 잣대를 들이대며 특정 성향의 인물이 차기 경영진이 돼서는 안된다고 했다는 말까지 들린다
     이런 말들이 망령처럼 떠도는 것은 국민 앞에 당당한 공영언론으로 바로서겠다는 연합뉴스 구성원의 의지를 비웃는 것이며 이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국민의 촛불이 마련해 준 연합뉴스 정상화 기회를 자신들만의 이익을 위해 이용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

    
    진흥회 이사 추천기관과 임명권자에게 촉구한다.
    추천기관은 부적격자를 이사 후보로 추천해 연합뉴스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주려는 언론개혁을 가로막지 마라.    진흥회 이사 추천과정에서 일부 추천기관이 여전히 국민의 언론개혁 요구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한국신문협회가 현 이사인 허승호 신문협회 사무총장을 다시 이사 후보로 추천한 것이다. 그는 연합뉴스 편집권 독립을 파괴하고 온갖 불공정 보도를 일삼은 박노황 사장을 선임하고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현 이사회 소속으로 연합뉴스노동조합은 이미 반대 의사를 명백히 밝힌 바 있다.  
    진흥회 이사 임명권자(대통령)는 추천된 이사 후보들을 엄격히 검증해 추천된 인사 중 부적격자를 철저히 배제하는 등 차기 이사회가 언론개혁에 적합한 인물로 공정하게 구성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언론개혁과 공영언론 정상화는 온 국민의 열망이며 연합뉴스 구성원이 모두 힘을 합쳐 이뤄내야할 과제다. 이 과제를 수행할 차기 이사회와 경영진은 합당한 자격과 능력을 갖춘 인물이 정당하고 투명한 절차를 밟음으로써 선임돼야 한다.

    연합뉴스 구성원들은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의 첫걸음을 진흙탕에서 내딛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2017. 11. 20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7-11-20 12:10:37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24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239
2823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2018-05-24   402
2822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   2018-05-23   615
2821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622
2820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618
2819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2018-05-03   845
2818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事必歸正,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4-30   775
2817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2018-04-25   691
2816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777
2815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811
2814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2018-04-12   860
2813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취재 통제를 공식 요청한 송윤면 사장은 사퇴하라     2018-04-11   959
2812
  [MBN지부 성명] 5년차이상 계약직 전원 정규직화 하라   -   2018-04-05   1067
2811
  [방송작가지부] “방송계 약자에 대한 갑질 적폐 청산에 KBS가 앞장서야”     2018-04-05   852
2810
  [전주MBC지부] 편법으로 유지해온 JUMF, 이번에도 겸직,겸무의 망령을 불러내는가?     2018-04-04   995
2809
  [EBS지부 성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관여한 서남수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한다     2018-04-03   845
2808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스카이라이프 사장 선임 문제를 하루빨리 바로잡아야 한다     2018-03-29   954
2807
  [MBC본부 성명] 파도 파도 끝이 없는 'MBC 장악' 범죄 행각     2018-03-28   966
2806
  [방송작가지부] 자유한국당의 정략적 ‘성폭력 2차 가해’를 규탄한다     2018-03-23   1392
2805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연대 기금 모금을 마무리합니다     2018-03-23   110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보도자료] 언론사 제대로 된 노동시간 단축 시행 촉구 기자회견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