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4 금 14:08
 [기독교타임즈 분회 성명] 장현구, ‘투잡’에 꼼수까지? 편집국장 자격 없다
 2018-03-05 13:29:32   조회: 1488   
 첨부 : [성명]180304언론노조-기독교타임즈분회.pdf (135235 Byte) 


[성명]장현구, ‘투잡’에 꼼수까지? 편집국장 자격 없다

타 기관 파송 … 동종업계 겸직? 누락 서류는 사유서로 대체 ‘꼼수’

 

  자칭 장현구 편집국장 서리님. 서리님을 두고 두 번째 성명을 또 내게 되어 유감입니다. 서리직으로 나선지 얼마 안 되셨는데, 평균 입사 1년도 안 된 후배기자들이 탄탄대로 깔아드려야 하는데 죄송스럽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팩트는 체크해야 하기에 말씀 올립니다.

  서리님. 기독교타임즈 편집국장 임기 후 A사에 파송되셨지요. 감리회 소속인이라면 소속 기관이 필히 있어야 하기에, 현재 서리님의 거처를 볼 수 있을까 호기심에 주소록 홈페이지에 접속했습니다. 주소록 홈페이지에는 서리님이 동종업계라 할 수 있는 곳에 파송되어 있다고 적혀있더군요. 물론 주소록을 살펴보지 않아도, 작년까지만 해도 A사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기사들 속에서 서리님 기사체가 드러나는 몇몇 글들을 종종 봐오긴 했습니다.

  얘기가 나온 김에 A사 홈페이지에서 서리님의 말을 끔찍이도 잘 듣는 파견직원 이름도 검색해봤습니다. 그런데 웬걸, 저희 회사에 사표 쓰고 불법 파견 나가더니 그때부터 A사 홈페이지에 기사를 올리고 있더군요. 월급은 저희 회사에서 받아가고, 기사 한 꼭지 올린 적 없었는데 말이죠.

  서리님. 기독교타임즈와 A사는 사실 동종업계 아닙니까? 혹시 투잡 뛰시나요? 이건 너무하지 않습니까. A사 파송 중인 분이 감리회를 대표하는 기관 중의 기관인 기독교타임즈 편집국장 서리라니요. 앞으로 가까이에 계신 분들의 겸직을 무슨 낯으로 비판하겠습니까?

  기자들이랑 처음 만난 날 기억하시죠. 서리 임명 받은 후 기자들이 업무지시 거부하자 “내가 불법이란 게 감리회 헌법에도, 회사 내규에도 없다”며 “나는 편집국장 서리고 너는 기자야”라고 하셨던 거.

  그래서 저희가 확인했습니다. 저희 신문사는 법에 따라 운영되는 신문이니, 애초에 모집 공고냈던 항목과 관련한 기관을 통해 확인하면 명확할 것이라고 생각했지요. 아니 글쎄, 서리님 소속 기관에서는 서류를 내준 적이 없다고 합니다.

  확인과정에서 저희가 취재하며 자주 보던 꼼수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서리님은 진정 본인의 편집국장 지원 서류가 완벽하다고 자부하는 건가요? 사실 서리님께 서류를 내주신 그 분은 많은 분들께서 문제가 많은 분이라며 여러 차례 취재 의뢰며 제보를 해왔던 분입니다. 어느 정도냐하면 얼마나 감리회 헌법을 가볍게 보는 분인지, 친한 동료라는 이유만으로 “제32회 총회 입법의회에서 개정된 ㅇㅇ법안은 결의 무효 재판 중이니 안 지켜도 된다”는 식의 이상한 서신을 보내주기도 했거든요. 자료가 필요하시다면 얼마든지 보내드릴 수 있습니다. 말씀만 하십시오.

  게다가 서리님 말 안 듣는다고 송윤면 사장은 저희를 징계위에 회부까지 한 상황이니 하나하나 따지는 걸 부디 용서하세요. 서리님은 서류 누락에, 이사회와 총회 실행부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사장 직권으로 서리님이 되셨습니다. 명백한 감리회 헌법 위반입니다. 그렇다고 검증 절차가 있었습니까?

  감리회가 대한민국 정부조직법을 따르는 것도 아니고, 따라야 할 이유도 없습니다. 그런데 서리님은 총리 서리님처럼 국가 운영의 중단을 고민하실 일도 없고 잘 돌아가던 편집국을 들쑤셔놓고서 자칭 서리님이라니…. 편집국 기자들이 평균 입사 1년도 안됐으니 당연히 따를 줄 알았습니까? 오시기 전에 후배들과 대화 한 번을 하셨습니까?

  듣기로는 한 사람한테 꽂히면 용비어천가 부르신다면서요? A사에서 오셔서 그런가 싶으면서도 감리회를 위해서만 취재하고 기사 쓰던 분위기에서 일하다가 갑작스러워서 적응이 안 되네요.

  서리님. 죄송합니다만, 이만하면 기독교타임즈 편집국장 서리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판단됩니다. 오신지 얼마 안됐습니다만, 더 창피스럽기 전에 정리하시고 갈 길 가시죠. 서리님은 꽃길 깔아준다는 빵빵한 분들 많지 않습니까?

 

2018년 3월 5일

전국언론노동조합 기독교타임즈 분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05 13:29:32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74
  [스카아라이프지부-성명] 딜라이브 인수 반대한다!     2018-12-14   345
2873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2018-12-07   65
2872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2018-11-28   112
2871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2018-11-12   743
2870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2018-11-08   897
2869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2018-11-06   1516
2868
  [EBS지부 성명] 후안무치(厚顔無恥) 장해랑, EBS를 더 이상 능멸 말라!     2018-11-06   408
2867
  [스카이라이프지부] KT는 공정한 사장추천위원회 구성하고 사장공모 투명하게 진행하라!     2018-11-01   372
2866
  [스카이라이프지부] 국민기업 먹칠하는 갑질책임 엄정히 묻고 윤리경영 약속하라     2018-10-29   311
2865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2018-10-15   806
2864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2018-10-11   2374
2863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   2018-10-11   1341
2862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국회는 KT 정상화로 위성방송 사유화 막고, KT는 자율경영 보장으로 재허가 부관사항 준수하라!     2018-10-10   1138
2861
  [방송작가지부 성명]국내 최초 tbs 방송작가들의 근로계약 체결을 환영한다     2018-10-10   506
2860
  [EBS지부 성명] 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악(改惡) 발의, 황당한 방송 탄압을 중단하라     2018-10-01   601
2859
  [부산일보지부 성명] 사장 이름 지우고 ‘부산일보’만 새기자     2018-09-28   648
2858
  [EBS지부 서명] 공영방송 EBS 이사회에 적폐 인사의 자리는 없다     2018-09-20   902
2857
  [EBS지부 성명] EBS직원의 86% 서명! 장해랑 사장은 사퇴하고 방통위는 사과하라!     2018-09-14   661
2856
  [국민P&B지부 성명] 조합원과 직원의 의견 수렴 없는 회사의 전적 결정 절대 수용할 수 없다     2018-09-10   943
2855
  [KBS본부 성명] 이사회는 중단 없고 단호한 개혁에 동참해 주십시오     2018-09-06   85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