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18 화 17:42
 [EBS지부 기자회견문] 박근혜 정권 부역자 부활시킨 막장인사.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김명중을 회수하라
 2019-04-09 22:39:24   조회: 784   
 첨부 : [언론노조 EBS지부 기자회견문] 박근혜 정권 부역자 부활시킨 막장인사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김명중을 회수하라_20190410.pdf (95210 Byte) 

박근혜 정권 부역자 부활시킨 막장인사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김명중을 회수하라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 법이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깜깜이로 이효성 위원장의 고등학교 후배를 EBS 사장에 앉히더니, 김명중 사장은 보고 배우기라도 한 듯이 대학교 후배, 그것도 학과 후배를 부사장에 임명했다. 이후 일사천리로 진행된 부서장 인사는 더욱 가관이다. 막장드라마도 넘지 말아야할 선이 있을진대 그 파격적 전개에 EBS 구성원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김명중 사장은 부사장, 부서장 임명 시 조합의 의견을 청취하도록 단체협약에 명시되어 있음에도 공표 직전 형식적으로 통보했을 뿐이다. 노동조합의 의견은 전혀 들을 의사가 없는 졸속 날치기 인사였다. 그 결과는 또 어떠한가.

부사장으로 임명된 박치형은 박근혜 정부 시절 방통위 출신의 신용섭 사장과 함께 <다큐프라임-나는 독립유공자의 후손입니다>를 제작 중이던 담당 PD를 부당하게 인사조치하여 프로그램 제작을 중단시킨 장본인이다. 부서장으로 임명된 이들의 면면도 뒤지지 않는다. 신용섭 사장 시절 박근혜 홍보 영상의 제작부서 책임자, 새마을운동 홍보 프로그램 발의자, 비정규직 직원 성추행으로 직능단체에서 제명된 자 등 방송공정성을 훼손하고 시대착오적인 행위를 저지른 자들이 대거 등용되었다. 교육공영방송의 인사라고는 믿기지 않는 막장인사다. 도드라진 학연·지연 인사, 보은 인사, 전반적인 함량미달 문제는 차치하고서도 말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위원장 이종풍)는 과정과 결과 모두 정의롭지 못한 이번 인사에 결코 동의할 수도 인정할 수도 없다. 김명중 사장은 부사장, 부서장 인사를 전면 철회하라. 김명중 사장은 첫 인사에서 교육공영방송에 부적격인 인사들로 채움으로써 교육공영방송 수장으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사장 선임에 책임이 있는 방통위는 사장의 자격과 능력을 제대로 검증했는가. 아니면 함량미달임을 알고도 선임을 강행한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가. 김명중 사장과 그의 측근들이 EBS를 더 망가뜨리기 전에 방통위는 함량미달 김명중을 즉각 회수하라. 노동조합은 EBS가 정상화 되는 날까지 방통위에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2019. 4. 10.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04-09 22:39:24
121.xxx.xxx.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91
  [경기방송지부 성명] “무례하기 짝이 없는 경영진은 부당한 인사발령 당장 철회하라”   -   2020-02-14   71
2990
  [공동성명]출판계를 대표할 자격은 누구에게 있는가     2020-02-12   80
2989
  [경기방송분회 성명] 막가파식 인사전횡을 당장 철회하라!   -   2020-02-12   332
2988
  [대구MBC 비정규직 다온분회]청주방송은 故 이재학 PD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족들에게 사과하라!   -   2020-02-11   121
2987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MBC아트 지부] 합리적인 미술용역공급 거래기준 계약체결 즉각 이행하라!   -   2020-02-11   64
2986
  [전기신문분회 성명] 조합원 표적 전보는 분회에 대한 선전포고다     2020-02-10   92
2985
  <지민노협 성명: 이재학, 그를 살려야 방송이 산다>     2020-02-07   150
2984
  [EBS미디어분회] 교육방송 EBS 자회사 EBS미디어 대표이사의 이상한 사장놀이   -   2020-02-06   828
2983
  故 이재학PD의 죽음을 헛되이 말라!     2020-02-06   299
2982
  [스카이라이프지부] 망사가 된 인사, 강국현 사장의 독선에 책임을 묻는다     2020-02-03   128
2981
  [SBS본부 성명]SBS를 사지로 내모는 태영건설 지주사 전환 중단하라!     2020-01-29   100
2980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 김명중 사장은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 EBS미디어 황인수 대표이사를 즉각 조사하라!   -   2020-01-28   1112
2979
  [SBS미디어넷지부 성명] 취재 기자를 폭행한 행위는 엄하게 처벌되어야 한다   -   2020-01-23   269
2978
  [스카이라이프지부] 학연과 자리챙기기, KT출신이 위성방송 사장의 자격인가     2020-01-22   245
2977
  [EBS지부] EBS 상임감사에 또 방통위 사무처장? 방통위는 제정신인가!     2020-01-22   96
2976
  [KBS본부 성명] KBS 보궐이사 선출, ‘법대로’ 해야     2020-01-21   79
2975
  [EBS지부] 방통위는 EBS 상임감사 공개 모집하라     2020-01-20   118
2974
  [EBS미디어분회 성명]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의 사각지대를 노린 가해자, EBS미디어 황인수 대표이사를 고발한다.   -   2020-01-16   1847
2973
  [경기방송분회] '경기방송 현준호 전 전무이사 사임 결정 존중, 회사 정상화에 매진할 것."     2020-01-15   185
2972
  [MBC본부] “MBC 국민의 품으로” 이제 시작됐다     2020-01-10   21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노조, 전기신문 조합원 부당전보 규탄 1인시위 돌입
[보도자료] SKT의 통신자료 열람청구소송 소송비용 확정신청에 감액요청 의견서 제출
[보도자료]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 발족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경기방송지부 성명] “무례하기 짝이 없는 경영진은 부당한 인사발령 당장 철회하라”
[공동성명]출판계를 대표할 자격은 누구에게 있는가
[경기방송분회 성명] 막가파식 인사전횡을 당장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