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1 화 14:56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2019-12-04 12:34:54   조회: 373   

지난 11월 19일, 500여명의 가정을 책임질 수장이 전격적으로 사퇴하고 홈앤쇼핑은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아야하는 중요한 시기에 비상경영체제가 되고야 말았다. 단순히 리더가 책임을 지고 물러나면 끝나는게 아니라 ‘살아남은 자의 슬픔'처럼 우리들은 그렇게 살아남고 경쟁하고 나아가야하는 숙명을 받게 되었다.

이러한 슬픔이 가시기도 전에 우리는 무거운 책임감을 나누고 刻骨銘心 (각골명심)하여 반성을 해서 새로운 도전을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사측은 또다시 과거로 회귀하려 하는가? 최소한 회사를 운영하는 것도 사람이며 책임 지는 사람도 사람이라면 최소한 어떠한 사람이 지휘를 해야하는지 정도는 자각해야하지 않는가?

이 엄중한 시기에 그들 스스로 경영자로써 자격이 없다고 내쫒은 인사에였던 이효림 전 대표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하여 이 시국을 극복하겠다는게 왠말인가?

10여년 전 과거 수장이 이 회사를 지휘했던 때와는 많은 세월이 지났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흔한 말처럼 아날로그TV는 디지털을 넘어 UHD 세상이 되어가고 있고 수화기에 의존했던 주문 시스템은 모바일을 통해 모든 결제가 가능한 세상이 되었다. 어불성설, 말도 안되는 행동을 하고 있음을 알아야 할것이다.

홈쇼핑 업계는 나날이 발전해 가고 있다. 8년전과는 다른, 10년, 20년 앞을 내다보는 통찰력으로 회사의 미래를 바라봐야 하는 이때 과연 아날로그 시대에 지휘했떤 이효림 전 대표에게 어떤 자문을 구할 것인가? 이 회사는 정치적 집단인가? 성과를 위한 경쟁경영 회사인가? 엉성하기 그지없는 회사 조직체계를 만들어 놓은 원흉에게 무슨 자문을 구한단 말인가? 그 어떤 선의의 잣대이든, 봉사이든 우리 노조는 어정쩡한 스토리텔링에 동의 할 수 없음을 확고하다.

자문을 구하는 것은 구실이고 또다시 서로 자리나눠먹기의 일환인 것인가?

 

직원들이 피땀으로 일군 이 회사의 이익이 고문료, 자문료등 필요치도 않은 그들만의 호사스러운 임금잔치의 재료로 소진되어가는 것에 대해 본 노조는 주시하고 있었다.

그러나 더 이상 지켜만 볼 수 없다.

 

이효림 전 대표의 자문위원 위촉을 철회하라.

특정인을 위한 불필요한 자리만들기를 중단하라.

 

이사회는 회사의 발전을 위해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홈앤쇼핑 직원들에게 책임있는 행보를 보여야 할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홈앤쇼핑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12-04 12:34:54
222.xxx.xxx.65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159
  [연합뉴스지부 성명] 진흥회 이사 후보 거론되는 조복래·이창섭 결연히 반대한다     2020-11-30   229
3158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2020-11-13   172
3157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   2020-11-12   252
3156
  [MBC본부 성명]모든 사장을 다 잘 뽑아야 한다     2020-11-03   298
3155
  [OBS 희망조합 성명] 방통위는 자격미달 사업자를 퇴출시켜라!   -   2020-10-29   286
3154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박탈당한 경기도민의 방송청취권,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책임져야 한다. 방송사업 착수를 위한 조례를 즉각 개정하라     2020-10-28   219
3153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 성명] 임기를 1년 앞둔 사장에게 요구한다.     2020-10-22   363
3152
  [EBS미디어분회 성명] ‘갑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에 대한 호소     2020-10-16   1264
3151
  [보도자료] MBN 청문절차 관련 방송통신위원회 앞 일인시위     2020-10-08   398
3150
  [YTN지부 성명] YTN의 공영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다!   -   2020-10-07   330
3149
  [MBN지부 기자회견] 부실화 초래하는 MBN 물적분할을 반대한다!     2020-10-06   575
3148
  [OBS 희망조합 성명] 성추행기자가 경기총국장 대행이라니, 이번 인사는 OBS의 사망 선고다   -   2020-10-06   269
3147
  [OBS희망조합 성명]최악의 조직개편, 누구의 작품인가?   -   2020-09-29   265
3146
  [SBS본부 입장문]추석 이후에도 길은 열려 있다     2020-09-29   255
3145
  [보도자료] MBN 불법 경영진 사퇴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20-09-29   442
3144
  [SBS본부 성명]말장난 그만하고 단독 협의 수용하라.     2020-09-28   215
3143
  [MBC본부 성명]위기의 시기, 단결이 해답이다     2020-09-24   306
3142
  [OBS희망조합 성명]OBS의 실질적 경영진인 대주주가 경영위기의 책임을 져라!   -   2020-09-21   283
3141
  [MBC아트지부 성명] 스스로 내려놓은 경영권을 찾고 구성원들을 바라봐라!   -   2020-09-16   276
3140
  [TBS지부 성명] "싫으면 나가라"는 이강택 대표, 노사 관계 원칙 지켜라!     2020-09-16   54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진흥회 이사 후보 거론되는 조복래·이창섭 결연히 반대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