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25 수 16:05
 [청주방송지부] ‘네 탓 공방’ ‘노조패싱’은 자멸을 초래할 뿐이다
 2020-03-18 13:13:09   조회: 173   
  ‘네 탓 공방’ ‘노조패싱’은 자멸을 초래할 뿐이다

 

 

 “개발길목마다 보도로 뒷받침?”, “아파트 홍보 리포트”, “경쟁사 비판 보도”... 청주방송의 보도가 대주주인 두진건설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는 미디어 비평 매체의 기사 제목이다. 청주방송 구성원들이 23년간 일궈낸 피땀어린 노력과 희생들이 한 순간에 무너져 내리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인지, 우리는 알고 있다. 자본에 종속된 보도와 편성의 자유와 독립이 무너지고 짓밟히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월 청주방송노동조합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80%가 넘는 노조원들이 ‘보도*편성*제작’의 독립성 보장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 원인에 대해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이 대주주의 간섭과 경영진의 부당한 압력을 꼽았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대주주는 오는 30일 주주총회에서 사퇴할 뜻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직원조회에서는 ‘조건부 사퇴’로 입장을 바꿨다. ‘故 이재학PD사태’가 해결되면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것이다. 사태해결의 최선책은 진정성이다. 단서조항을 단 결단을 누가 신뢰할 수 있겠는가? 그런 결단은 언제라도 다시 번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언적인 소유와 경영의 분리보다 제도적 완성이 절실하다. 때문에 끝없이 추락하는 방송의 공정성을 회복하기 위해 신속히 대주주가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사태해결의 핵심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청주방송 경영진은 구사일생의 골든타임을 잃고 있다. 해결책을 구한답시고 각 국별로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한다. 그것도 노동조합 몰래, 신의와 성실을 토대로 한 ‘노사협의’ 정신과 통상의 관례를 깨는 자충수가 아닐 수 없다. 경영진의 주장은 사태해결을 위한 직원회의라고 변명하지만, 그 동안 사태해결을 위해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한 노동조합을 ‘패싱’하겠다는 의도로 충분히 해석된다. 직원들에게 노조에 대한 불신을 심는 것이 사태해결의 시작인지 되묻고 싶다.

 

이 자리에서는 이재학PD사건과 관련한 노사의 공동기자회견이 제시됐다고 한다. 사태발생 40여일이 지나고 있도록 책임지는 사람하나 없는 상황에서, 같은 피해를 입고 있는 사원들에게 다시 무거운 짐을 다시 지우는 것이다. 중요한 순간마다 소외됐던 사원들에게 미안하지도 않은가?

 

노동조합과 선긋기에 나선 정황은 또 있다. 노조대표를 비롯한 노조원들에게 ‘사원 모두가 책임져야한다’, ‘이제는 여러분이 결정할 사항이다’란 말을 연이어 쏟아내고 있다. 외부세력에 대항해 회사측에 서야 한다는 압력으로 읽힌다. 지금까지 노동조합의 중재나 교섭 노력이 없었다면 죄없는 일반 직원들의 고통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이런 노조를 회사와 같은 배를 타지 않으면 적으로 돌리겠다는 발상에 억장이 무너진다.

 

더 기가 막힌 것은 외부 언론에 내부정보를 제공하는 직원을 색출하겠다는 말을 서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공식석상에서는 진상조사위원회까지 구성하겠다고 했다. 아무런 잘못도 없는 직원들에게 재갈까지 물리겠다는 것인가? 언제까지 ‘네 탓 공방만 할 것인가?’ 사회적 비난을 오히려 가중시키는 어리석은 자멸수다. 사내외에서도 이재학 조사위를 ‘제보자 색출 조사위’로 물타기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방통위와 언론노조까지 나서 진상조사에 나서고 있다. 안일한 상황인식은 회사를 침몰의 소용돌이로 몰아넣을 수 있다는 점에서 엄중한 경고를 보낸다.

 

최근 젊은 사원들이 회사를 떠나고 있고, 연이어 퇴직의사를 밝히고 있다. 평생직장으로 열정을 바칠 희망을 잃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발생한 정규직에 대한 정리해고와 프리랜서에 대한 해직통보 등, 언제라도 상황에 따라 버림받을 수 있다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한 시라도 빨리 더 안정적인 직장을 찾고 싶어 하는 심정을 진정 모르는 것인가? 어쩌다가 이 지경이 된 것인지 통탄의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

 

 

 

<이에 대해 노동조합은 절박한 심정으로 촉구한다.>

 

1. 오는 30일 주총 전 보도의 공공성을 담보할 수 있는

소유와 경영의 분리에 대한 로드맵을 대내외에 선포하라.

 

2. ‘경영위기론’과 ‘공중분해론’으로 직원들을 겁박하는 행동을 중단하고, 회사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노력부터 차근차근 시작하라.

 

3. 노조 와해와 패싱을 중단하고, 직장문화를 전환할 제도개선안을 마련하라.

 

 

 

청주방송지부

2020. 3. 18

트위터 페이스북
2020-03-18 13:13:09
210.xxx.xxx.2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68
  [헤럴드지부 성명] 권충원 대표는 자진 사퇴하라!!     2020-03-30   24
3067
  [방송작가유니온]비정규직 처우개선 대신 ‘건당 바우처’ 전환? 대구MBC는 바우처 전환 지급 계획을 폐기하라!     2020-03-30   88
3066
  [경기방송지부 입장문] 결국 정파, 새로운 FM99.9는 계속 될 것     2020-03-26   142
3065
  [대구MBC비정규직다온분회 성명] 더 이상 기다림은 없다! 대구MBC는 바우처 전환 계획 폐기하라!     2020-03-25   495
3064
  [경기방송지부]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2020-03-24   319
3063
  [OBS 희망조합 성명]백정수 신임 의장은 백성학 회장의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라   -   2020-03-23   143
3062
  [경인지역협의회 성명] 방통위는 즉시 경기방송 지원방안을 마련하라!     2020-03-19   86
3061
  [경남신문지부] 최광주 회장은 경남신문지부 조합원 앞에 사과하라!     2020-03-19   586
3060
  [청주방송지부] ‘네 탓 공방’ ‘노조패싱’은 자멸을 초래할 뿐이다   -   2020-03-18   173
3059
  [경기방송지부 입장문] 경기방송 폐업 유감, 도민의 99.9는 계속될 것     2020-03-16   436
3058
  [스카이라이프지부] KT의 짬짜미 밀실인사와 정실인사, 국민의 개혁 요구에 대한 배신이다!     2020-03-13   124
3057
  [EBS미디어분회 직장 내 괴롭힘 4차 성명] 황인수 전 대표이사는 보복행위를 중단하라   -   2020-03-13   448
3056
  [경기방송지부] 우리는 방송법 준수하는 대주주를 원한다 99.9 경기방송은 계속돼야 한다     2020-03-11   346
3055
  [홈앤쇼핑지부]‘스트레이트’ 맞은 홈앤쇼핑, 재승인은?     2020-03-11   73
3054
  [MBC본부]지난 2년을 반성하고 새로운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     2020-03-09   168
3053
  [대구MBC비정규직다온분회 성명] 비정규 처우개선이 '22년 근무자’ 바우처 전환인가? 대구MBC는 바우처 지급 전환 계획 즉각 폐기하라!     2020-03-05   655
3052
  (knn지부 성명서) 방송, 원칙, 미래가 없는 ‘3無 조직개편   -   2020-03-03   102
3051
  [KNN지부] 이사선임과 관련한 수상한 주총안건     2020-03-02   184
3050
  [SBS본부 성명]윤석민 회장이 결국 10.13 합의를 완전히 붕괴시켰다.     2020-02-26   142
3049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 사장이 이만희 교주라도 되는가?     2020-02-26   18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민주언론실천위원회·성평등위원회] N번방 보도, 피해자 보호가 최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기자회견문]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
지/본부소식
[대구MBC비정규직다온분회 성명] 더 이상 기다림은 없다! 대구MBC는 바우처 전환 계획 폐기하라!
[경기방송지부]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OBS 희망조합 성명]백정수 신임 의장은 백성학 회장의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