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19 화 20:12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민주주의 복원하라!
 2017-06-08 18:10:42   조회: 1587   
 첨부 : 170608 chamedu.pdf (92294 Byte)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민주주의 복원하라!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김환균)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의 법외노조 조치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분노한 촛불 민심은 유례없는 탄핵 국면을 만들었고, 문재인 대통령은 그 민심에 힘입어 대통령에 당선됐다. 지난해 12월에 공개된 고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은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의 실체를 그대로 보여줬다. 특히 ‘전교조’라는 단어는 나흘에 한 번 꼴로 등장했다. 전교조의 법외노조화는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인 적폐이자 정치탄압이라는 점이 확인된 것이다. 전교조의 ‘법외노조 통보’조치를 ‘법외노조 철회’로 바로 잡는 것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바로잡는 것이자, 나라를 바로 잡는 일이다.

교육민주화와 사학비리척결, 경쟁교육 반대를 외치다 해직된 9명의 해직교사를 조합원으로 인정했다는 이유로 전교조는 박근혜 정권에 의해 ‘법외노조 통보’를 받았다. 박근혜 정권은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등 교육을 정권 유지와 선전의 장으로 만들고 사유화하려 했다. 그 계획을 진행하기 위한 첫 번째 단계로 참교육투쟁의 선봉에 있는 전교조를 탄압한 사실은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수첩에 구체적으로 드러나 있다. 2014년 6월 20일 고 김영한 민정수석은 업무일지에 전교조 법외노조화를 “긴 프로세스 끝에 얻은 성과”라고 적어두었는가 하면 9월 19일에는 “전교조 국사교과서 관련 조직적 움직임에 모든 역량 결집하여 대응-다각적 방안 마련“이라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지시내용도 담겨있다. 전교조 탄압이 국정농단의 한 축으로 기획되었다는 사실이 이미 명확히 밝혀진 마당에 ‘법외노조 철회’는 지금 당장이라도 늦지 않다.

문재인 정부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전교조와 연관된 ILO협약의 비준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결사의 자유와 단결권에 관한 협약 87호와 단결권과 단체교섭권에 관한 98호는 1993년부터 지속적으로 ILO가 권고하고 있는 내용일 뿐만 아니라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해 반드시 비준해야만 하는 사안이다. 전교조의 법외노조화는 법적인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탄압의 문제다. 적폐청산의 의지가 있다면 지체하지 않고 법외노조 철회를 통보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언론적폐청산과 해직언론인복직을 약속하며 “언론이 제 역할을 했더라면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은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박 정부시절에 벌어진 언론인 대량 해직사태가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방기하는 ‘기레기’ 언론을 낳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명박 정부에 의해 언론장악은 완성됐고, 남은 것은 교육이었을 것이다. 대통령은 언론개혁의 의지와 함께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참교육에 대한 의지 또한 보여야 할 것이다. 국민들이 ‘이게 나라냐’고 외쳤다. 이제 대통령이 대답할 차례다. 전교조 법외노조는 애초에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노동탄압이었다. 새 정부는 전교조에 대한 법외노조 통보를 즉각 철회하라.

 

2017년 6월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06-08 18:10:42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95
  [성명]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방송장악 자료를 속히 공개하고 공범자들부터 조사하라     2017-09-18   218
2594
  [성명] KBS 민주당 도청 의혹 반드시 국정조사하라     2017-09-14   485
2593
  [성명] 자유한국당의 ‘방송 장악 음모’ 규명 국정조사를 환영한다     2017-09-12   634
2592
  [성명] SBS 윤세영 회장의 사임은 보도와 경영 개입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     2017-09-12   641
2591
  [논평]유의선 방문진 이사 사퇴, 김장겸 체제 해체가 시작됐다     2017-09-07   798
2590
  [성명] 차라리 “자유한국당 기관방송 사수 결의대회”를 개최하라     2017-09-07   820
2589
  [성명] SBS 윤세영 회장의 ‘보도지침’은 언론적폐다!     2017-09-05   1020
2588
  [성명]“신호탄이 올랐다! 적폐청산 함께하자!”     2017-09-04   995
2587
  [성명] 불공정한 연구절차, 지배구조가 개입한 연구, 방문진 보고서의 민낯     2017-09-04   944
2586
  [성명] 김장겸 MBC 사장에 발부된 체포영장은 ‘정상화’의 시작이다     2017-09-02   1145
2585
  [성명] 방송 90주년, 정부는 누구의 곁에 있을 것인가?     2017-08-31   1577
2584
  [언론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문]20170829 임시대의원회 채택     2017-08-31   1033
2583
  [성명] 방통위는 4대강 보도 막은 SBS 재허가 심사 철저히 하라!     2017-08-30   1139
2582
  [ 언론노동자 선언 ]     2017-08-28   1276
2581
  [성명] 고대영 KBS 사장의 편향적인 28기 시청자위원 임명을 규탄한다     2017-08-28   1304
2580
  [성명] <시사매거진2580> 작가에 통보된 권고사직은 무엇을 말하는가     2017-08-22   1717
2579
  [KBSMBC정상화시민행동] 검찰은 법의 정의를 바로 세워 언론 적폐 조사에 당장 나서라!     2017-08-18   1630
2578
  [성명] 문체부와 경영진 잘못 언론노동자에게 떠넘기지 말라!     2017-08-18   1852
2577
  [성명] 자유한국당은 공개토론에 전향적으로 나서라     2017-08-14   1826
2576
  [KBSMBC정상화시민행동] 공영방송 정상화는 적폐인사 청산이 최우선이다   -   2017-08-14   178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방송장악 자료를 속히 공개하고 공범자들부터 조사하라
[보도자료] 국정원 블랙리스트 관련 원문 공개 및 국정 조사 촉구 기자회...
[성명] KBS 민주당 도청 의혹 반드시 국정조사하라
지/본부소식
[SBS본부][성명]SBS '블랙리스트' 압력...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다.
[전남일보지부] KBS MBC 정상화 위한 총파업 적극지지한다
SBS의 방송사유화 단절 투쟁 지지성명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