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0 금 15:10
 [성명] 고용노동부는 연합뉴스의 적폐 박노황의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조사하라
 2017-10-11 16:50:46   조회: 525   
 첨부 : [성명] 고용노동부는 연합뉴스의 적폐 박노황의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조사하라.pdf (101085 Byte) 

 

고용노동부는 연합뉴스의 적폐 박노황의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조사하라

 

박근혜 정권의 적폐인사인 박노황 사장이 자리를 떠나야 할 이유가 새로 추가됐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가 11일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을 부당노동행위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소했다. 지속적으로 노조를 부정하고 노조 간부들에 대한 부당징계와 보복성 징계발령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한 혐의다. 지난 정권에 빌붙어 한 손으로는 연합뉴스의 공정성을, 다른 한 손으로는 노조할 권리를 파괴한 셈이다.

박노황 사장은 2012년 연합뉴스 103일 공정보도 쟁취 파업을 이끈 공병설 전 지부장과 2010년 노조 공정보도위원회 간사를 지낸 이주영 현 지부장등을 2015년 5월 갑자기 지방으로 전보발령했고, 2015년 11월 김성진 당시 지부장이ㅤ전국언론노동조합의 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감봉이라는 징계를 내렸다. 노조활동을 이유로 불이익을 주는 행위는 노조법 제81조 1호와 5호를 위반한 부당노동행위다.ㅤ박노황 사장은 2015년 3월 취임 직후부터 수차례에 걸쳐 지속적으로 노조를 부정하고 폄훼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2015년 5월 간부워크숍에서 “노조는 언노련이랑 연결돼있지 않냐”며 “암적인 요소는 반드시 제거한다”고 말한 게 밝혀졌는가 하면, 올해 출범한 노조 집행부를 앞에 두고도 “노조가 하는 일이 그런 식이다. 누구에 의해서 조종당하고 이용당하고 멋대로 성명내고 그런 게 비일비재하다”고 비난했다. 이 역시 노조법 제81조 4호에서 정한 근로자가 노조 운영을 지배하고 개입한 부당노동행위다.

게다가 박노황 사장의 언론노조에 대한 발언은 기업별 노조의 한계를 넘어 전국의 신문, 방송, 출판, 인쇄 등 매체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함께 '민주언론'을 실천할 수 있는 노동환경을 만들기 위해 출범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가치를 부정하는 발언이다. 민주언론실천을 위해 활동하는 언론노조 산하의 지부라는 이유로 '암적인 존재'라면 '민주언론'이 '암적인 존재'라는 말과 다름 없다. 연합뉴스에게 있어서 '민주언론'은 '암적인 존재'인가? 

연합뉴스지부 조합원의 70%가 박노황 사장 취임 후 연합뉴스가 덜 공정해졌다고 답한 것이 연합뉴스 지부의 11일자 특보를 통해 나타났다. 사내소통지수에 대해서도 상중하 가운데 '하'를 꼽은 조합원들이 68.7%나 됐다. 지난달 17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발언을 오역한 뉴스에 이어 바로 어제인 10일, 유머풍자기사를 진짜 기사로 오인하고 인용보도를 한 보도 사고들은 이 같은 구성원들의 평가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박노황 사장은 박근혜 정권에 빌붙어 언론민주화를 탄압한 적폐 인사다. 그의 과오는 공영방송 KBS와 MBC의 적폐 인사들과 다르지 않다. 그를 뽑아주고 부당행위를 눈 감아 준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들 역시 즉시 퇴진해야 마땅하다. 고용노동부 또한 그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조사에 즉각 나서야 한다. 더 이상 연합뉴스 조합원들의 자존심에 먹칠 하지 말라!

 

2017년 10월 1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10-11 16:50:46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06
  [성명]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공영방송이사회에 대한 어떤 언급도 삼가라     2017-10-20   51
2605
  [성명] 현업언론인을 배제한 방송미래발전위원회, 이대로는 안 된다   -   2017-10-20   45
2604
  [성명] 연합뉴스 망친 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들은 다시 발붙일 생각 마라     2017-10-20   218
2603
  [성명] 청와대는 왜 방송통신심의위원의 위촉을 주저하고 있는가?     2017-10-17   446
2602
  [성명] SBS 노사 합의는 언론 정상화의 시작이다.     2017-10-13   593
2601
  [성명] 고용노동부는 연합뉴스의 적폐 박노황의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조사하라     2017-10-11   525
2600
  [논평] 아직도 공영방송 사장의 자리에 있는가, 김장겸은 퇴진하라     2017-09-28   1027
2599
  [KBS MBC 정상화 시민행동]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언론 파괴 공작' 즉각 조사하라! (2)     2017-09-26   1009
2598
  [논평] 언론 적폐 인사들이 자유한국당의 '홍위병'임을 인정하길     2017-09-22   1181
2597
  [성명] KNN 강병중 회장, 이성림 사장은 방송사유화를 중단하고 즉각 사퇴하라!     2017-09-22   1576
2596
  [성명] 방송통신위원회는 공영방송 검사·감독권을 신속히 이행하라!     2017-09-22   1433
2595
  [성명]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방송장악 자료를 속히 공개하고 공범자들부터 조사하라 (1)     2017-09-18   1377
2594
  [성명] KBS 민주당 도청 의혹 반드시 국정조사하라 (2)     2017-09-14   1569
2593
  [성명] 자유한국당의 ‘방송 장악 음모’ 규명 국정조사를 환영한다     2017-09-12   1726
2592
  [성명] SBS 윤세영 회장의 사임은 보도와 경영 개입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     2017-09-12   1714
2591
  [논평]유의선 방문진 이사 사퇴, 김장겸 체제 해체가 시작됐다     2017-09-07   1890
2590
  [성명] 차라리 “자유한국당 기관방송 사수 결의대회”를 개최하라     2017-09-07   1864
2589
  [성명] SBS 윤세영 회장의 ‘보도지침’은 언론적폐다!     2017-09-05   2061
2588
  [성명]“신호탄이 올랐다! 적폐청산 함께하자!”     2017-09-04   2014
2587
  [성명] 불공정한 연구절차, 지배구조가 개입한 연구, 방문진 보고서의 민낯     2017-09-04   195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공영방송이사회에 대한 어떤 언급도 삼가라
[성명] 현업언론인을 배제한 방송미래발전위원회, 이대로는 안 된다
[성명] 연합뉴스 망친 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들은 다시 발붙일 생각 마라
지/본부소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청와대의 방심위 사찰문건 명명백백히 규명하라
[공동 성명]SBS 노동조합의 승리를 환영한다.
[SBS본부][성명]방송사 최초 ‘사장 임명동의제’ 합의에 부쳐...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